Home > 전체기사

ETRI, 디지털트윈 표준화 워크숍 개최

  |  입력 : 2018-09-01 09:55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디지털트윈 기술, 제대로 알자

[보안뉴스 박미영 기자]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은 국가기술표준원 스마트제조 국가표준코디네이터실과 함께 오는 3일 서울 역삼동 한국기술센터 국제회의실에서 ‘디지털트윈 활용 및 표준화 워크숍’을 개최한다.

[사진=ETRI]


디지털트윈(Digital Twin)이란 현실 세계에서 실체를 갖고 있는 물리적 시스템과 이것의 기능과 동작을 그대로 소프트웨어로 만들어 연결함으로써 거울을 앞에 두고 서로 쌍둥이처럼 동작하도록 하는 기술을 말한다. 카메론 감독의 영화 아바타는 사람을 대상으로 디지털트윈을 만든 상상력의 결과다.

최근 디지털트윈에 대한 관심이 높아짐에 따라 세계는 물론 국내에서도 많은 기업들이 스마트 제조, 의료 시스템, 교육훈련시스템, 신재생 에너지관리, 건설기계-토목-건축, 지질환경 및 국토관리, 스마트 도시행정 등 여러 분야에 적용 중이다.

ETRI는 먼저 메디컬 디지털트윈으로 가상 인체를 구현, 근골격계 질환의 예측 및 진단 시뮬레이션 기술을 개발 중이다. 아울러 스마트시티 디지털트윈 플랫폼을 세종자치특별시와 공동 연구를 통해 오는 2022년 완성한다는 계획이다.

이러한 사회 및 산업 발전 방향에 맞춰 ETRI는 국제표준단체인 ISO에서 스마트제조를 위한 디지털트윈 신규 표준화를 제안, 지난 1월 ISO 23247 표준화 프로젝트로 채택된 성과를 이뤘다.

해당 성과는 디지털 트윈이라는 주제 아래 최초의 신규 표준화 추진사례를 만든 것이다. 더 나아가 다양한 대상에 대한 디지털트윈 기술개발과 표준화를 뒷받침하기 위해 ISO/IEC JTC 1 정보기술 표준화 그룹에서 ETRI 유상근 책임연구원이 사물인터넷 디지털트윈 기술 보고서를 작성 중에 있으며, 2019년 상반기에 완료해 발간할 예정이다.

이로써 향후 디지털 트윈과 관련한 신규 표준화에 힘써 주도적인 국제표준 활동을 통해 우리의 기술을 국제표준으로 이끈다는 전략이다. 이처럼 연구진은 디지털트윈의 개념화, 기술개발 및 표준화, 산업과 사회에서의 응용에 대해 우리나라가 주도권을 갖기 위해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국가기술표준원 최동학 스마트제조 국가표준코디네이터는 “본 워크숍을 통해 제조업뿐만 아니라 교육·도시·의료·표준화·경제적 효과 등 다양한 분야의 디지털트윈 사례를 공유, 새로운 아이디어 발굴·연구개발 촉진·표준 개발 활성화·궁극적으로 디지털트윈의 상용화를 앞당기는 협력의 초석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ETRI 김형준 표준연구본부장도 “디지털트윈 기술이 여러 산업 분야에 적용되고 있는 상황에서 스마트제조 분야를 대상으로 하는 국제표준화 제안이 통과됨으로써 향후 다른 분야 대상에서도 한국이 국제표준화를 선도할 수 있는 교두보를 만들게 됐다”고 밝혔다.
[박미영 기자(mypark@boannews.com)]

<저작권자: 보안뉴스(www.boa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0
  •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  SNS에서도 보안뉴스를 받아보세요!! 
넷앤드 파워비즈 진행 2020년1월8일 시작~2021년 1월8일까지위즈디엔에스 2018파워비즈배너 시작 11월6일 20181105-20200131
설문조사
보안전문 기자들이 뽑은 2021년 보안 핫키워드 10개 가운데 가장 관심이 높은 키워드는?
민간인증서부터 융복합인증까지, 인증의 시대 열린다
랜섬웨어 공격, ‘불특정 다수’에서 ‘표적형’으로 진화
데이터 프라이버시가 기업들의 목을 죈다
재택근무와 주 52시간 근무제, 오피스 보안 ‘혁신’ 예고
영상·음성까지 합성 ‘딥페이크’, 비대면 사회 침투하나
의료·제약 분야, 코로나19 다음은 해커
스마트공장 구축은 OT/ICS 보안 정립부터
드론, 융합보안 산업의 핵심 아이템이 되다
몸집 키운 ADT캡스-에스원 대격돌, 보안시장 지각변동
CCTV 시스템온칩 대란, 중소기업 생존까지 위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