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보안 엑스포  전자정부 솔루션 페어  개인정보보호 페어  국제 사이버 시큐리티 컨퍼런스  세계 태양에너지 엑스포  스마트팩토리  세계 다이어트 엑스포  INFO-CON
Home > 전체기사
[카드뉴스] 우리은행 해킹 시도 논란, 다시 요약해보니
  |  입력 : 2018-07-08 22:24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지난 6월 23일~27일, 우리은행에서 사이버 공격이 발생했습니다. 공격자는 앞서 타 은행에서 유출된 고객정보를 이용해 56,000건 로그인에 성공했습니다.

사건이 알려진 뒤, 하나의 비밀번호를 여러 계정에 쓰는 이용자 문제라는 입장과 탐지·대응을 제대로 못한 은행 측 문제라는 입장이 대립했습니다.

이른바 ‘크리덴셜 스터핑’ 공격이란 공격자가 이미 확보한 크리덴셜(로그인 정보 등 암호화한 개인정보)을 다른 계정들에 마구 대입하는(stuffing) 방식으로 이용자 정보를 침해하는 것을 말합니다.

동일한 비밀번호를 여러 계정에서 사용하거나 이전에 사용했던 비밀번호를 다시 사용한다면 다른 곳에서 유출된 정보로 한꺼번에 피해를 입을 수 있어 매우 위험합니다!

우리은행의 경우에도 공격자는 크리덴셜 스터핑을 통해 고객정보 56,000건에 접근하는 데 성공했죠. 크리덴셜 스터핑은 정당한 이용자, 즉 실제 고객의 ID·비밀번호 조합을 사용하기 때문에 해당 정보 입력 시 은행 시스템은 정당한 이용자라고 판단합니다.

다만, 이용자 부주의 만으로 보기엔 은행 측에서 추가적인 보안을 구축했어야 한다는 비판도 따랐습니다. 다른 측면에서 비정상적인 접근을 차단할 방법이 있고, 크리덴셜 스터핑은 가장 기초적인 공격 중 하나이기 때문에 이를 막기 위한 적절한 조치가 있었어야 한다는 지적입니다.

우리은행이 공격 탐지 후 적절한 시간 내 소관기관에 보고했는지에 대한 의문도 남아있는 상태입니다. 전자금융감독규정 제73조는 사고 발생 시 지체 없이 금융감독원장에게 보고하도록 규정하고 있습니다.
[오다인 기자(boan2@boannews.com)]

<저작권자: 보안뉴스(www.boa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0
  •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  SNS에서도 보안뉴스를 받아보세요!! 
WD 파워비즈 2017-0305 시작
설문조사
7월은 정보보호의 달, 7월 둘째 주 수요일은 정보보호의 날로 지정된 상태입니다. 정보보호의 달과 날짜가 특정되지 않은 ‘정보보호의 날’의 변경 필요성에 대해서는 어떤 견해를 갖고 계신지요?
정보보호의 날(달) 모두 현행 유지
정보보호의 달은 현행대로, 정보보호의 날은 7월 7일로
1.25 인터넷대란, 카드사 사태 발생한 1월, 정보보호의 달(날)로
매월 매일이 정보보호의 달(날), 기념일 폐지해야
기타(댓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