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보안 엑스포  전자정부 솔루션 페어  개인정보보호 페어  국제 사이버 시큐리티 컨퍼런스  세계 태양에너지 엑스포  스마트팩토리  세계 다이어트 엑스포  INFO-CON
Home > 전체기사
어린이 환자 위한 ‘찾아가는 야구장’ 인하대병원서 첫선
  |  입력 : 2018-06-19 14:14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SK텔레콤, 첨단 ICT로 시공간 뛰어넘는 ‘찾아가는 야구장’ 개장

[보안뉴스 박미영 기자] SK텔레콤이 병상에 있는 어린이 환자들을 위해 프로야구 경기장을 병원으로 옮겨왔다. 첨단 ICT 기기, 미디어 생중계 기술을 통해서다.

[사진=SK텔레콤]


SK텔레콤은 지난 16일 인천시 중구에 위치한 인하대병원 로비에 ‘찾아가는 야구장’을 마련하고, 어린이 환자 30여명을 초청해 실감나는 야구 관람 체험을 제공했다고 밝혔다.

찾아가는 야구장은 거동이 불편해 야구장에 방문하기 어려운 어린이들을 위해 기획됐다. SK텔레콤은 인천 ‘SK행복드림구장’의 1루 응원석, 포수 뒷편, 외야석에 360도 카메라 총 3대를 설치했다. 카메라가 찍은 영상은 인하대병원에 마련한 대형 TV 4대와 가상현실기기(Head Mount Display) 3대를 통해 생중계됐다. 중계에는 SK텔레콤 360도 실시간 생중계 기술이 활용됐다.

어린이들은 경기 생중계 외에 △SK감독과 선수단이 전하는 쾌유 메시지, △선수 훈련 모습, △경기장 투어 등 사전에 녹화된 영상을 가상현실기기 5대를 통해 시청했다.

이 외에도 SK텔레콤은 인하대병원에 VR 야구 게임을 설치해 무료로 개방하고 마술·풍선 공연, SK치어리더 초청 응원전을 선보이며 분위기를 띄웠다. SK와이번스는 경기 중 야구장에 설치된 초대형 스크린(빅보드)를 통해 인하대병원 소아병동을 생중계하기도 했다.

SK텔레콤은 찾아가는 야구장이 5G 등 첨단 ICT가 일상을 어떻게 풍요롭게 할 수 있는지를 보여주는 실사례라고 설명했다. 5G시대에는 공간과 시간을 뛰어넘는 다양한 서비스가 등장할 전망이다. ‘찾아가는 야구장’은 추후 5G 및 오감 전달 기술과 연계해 더욱 생생한 야구 현장 분위기를 어린이들에게 전달할 수 있다.

SK텔레콤은 이번 시즌 찾아가는 야구장을 2~3회 추가로 마련할 계획이다. 외출이 어려운 난치병 환자의 집도 방문할 예정이다.

SK텔레콤은 찾아가는 야구장처럼 첨단 ICT가 사회를 이롭게 만드는 다양한 활동을 전개하고 있다. 지난해 강원소방본부에 재난 현장용 드론·바디캠을 제공했고, 지난달에는 대구지방경찰청과 수색용 드론·생중계 시스템 등을 제공하기로 협약을 맺기도 했다.

SK텔레콤 김희섭 PR1실장은 “ICT의 산업, 경제적 효과 못지 않게 사회를 따뜻하게 하는 ICT의 역할에 많은 관심을 기울이고 있다”며, “어린이들이 ‘찾아가는 야구장’을 통해 꿈과 행복을 키워 나가길 바란다”고 밝혔다.
[박미영 기자(mypark@boannews.com)]

<저작권자: 보안뉴스(www.boa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0
  •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  SNS에서도 보안뉴스를 받아보세요!! 
위즈디엔에스 2018WD 파워비즈 2017-0305 시작
설문조사
7월은 정보보호의 달, 7월 둘째 주 수요일은 정보보호의 날로 지정된 상태입니다. 정보보호의 달과 날짜가 특정되지 않은 ‘정보보호의 날’의 변경 필요성에 대해서는 어떤 견해를 갖고 계신지요?
정보보호의 날(달) 모두 현행 유지
정보보호의 달은 현행대로, 정보보호의 날은 7월 7일로
1.25 인터넷대란, 카드사 사태 발생한 1월, 정보보호의 달(날)로
매월 매일이 정보보호의 달(날), 기념일 폐지해야
기타(댓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