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보안 엑스포  전자정부 솔루션 페어  개인정보보호 페어  국제 사이버 시큐리티 컨퍼런스  세계 태양에너지 엑스포  스마트팩토리  세계 다이어트 엑스포  INFO-CON
Home > 전체기사
국내 최대 웹툰 불법유포 사이트 ‘밤토끼’ 운영자 구속
  |  입력 : 2018-05-23 17:35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월 평균 방문자수 3,500만명 달하는 국내 최대 웹툰 불법유포사이트 운영자 구속
네이버 웹툰 미리보기 등 유료 서비스 중인 웹툰 불법 복제 및 유포


​[보안뉴스 김경애 기자] 지난 3월 검찰이 ‘먹투맨’ 운영자를 구속 기소한 데 이어, 최근 경찰이 ‘밤토끼’의 운영자를 검거했다고 23일 밝혔다.

▲웹툰 불법유포사이트인 밤토끼 화면[이미지=보안뉴스]


‘밤토끼’는 월 평균 방문자수가 3,500만명에 이르는 국내 최대 웹툰 불법유포 사이트로 올 1월경 부산경찰청 사이버수사대에서 수사를 착수해 최근 운영자를 구속하고 달아난 동업자를 지명수배했다.

수사 결과 ‘밤토끼’ 운영자는 인천 모처에 오피스텔을 임차해 네이버 웹툰 미리보기 등 유료 서비스 중인 웹툰을 불법 복제 및 유포하고, 해당 사이트에 불법 도박 등 광고를 모집하는 수법을 통해 금전적 부당 이익을 취한 것으로 조사됐다.

또한, ‘밤토끼’ 운영자는 네이버웹툰이 자체 개발한 ‘툰레이더’ 시스템을 회피하기 위해 웹툰을 직접 캡쳐해서 올리지 않고 타 사이트에 불법게시된 웹툰을 2차로 올리는 방법으로 단속을 피해온 것으로 확인됐다. ​​

웹툰 업계 추산에 따르면 작년 기준 국내 웹툰시장은 7,240억원의 규모이며, ‘밤토끼’로 인한 피해액은 2,400억원 수준이다. 그동안 네이버웹툰은 창작자의 저작권 보호를 위해 문화체육관광부 등에 수사의뢰를 요청해 왔다.

또한, 네이버웹툰은 웹툰 콘텐츠의 불법 복제 및 유포를 실시간으로 탐지하고 차단하는 자체기술 프로그램 ‘툰레이더’로 수사에 협조했다.

이와 관련 네이버웹툰 김준구 대표는 “이번 수사과정에서 고소장을 제출하고, 연재 작가들이 피해자 진술을 돕는 등 적극적으로 수사에 협력했다”며 범죄의 심각성을 인지하고 내사에 착수한 부산경찰청에 감사를 전했다.

이와 함께 네이버웹툰은 불법 웹툰 이용자에 대한 적극적인 저작권 준수를 위해 유명 웹툰작가들과 협업하해 ‘밤토끼’ 사이트 첫 화면에 저작권 침해에 대한 경각심을 불러 일으킬 홍보 웹툰을 게시하고, 빠른 시일 내에 해당 사이트 완전 폐쇄 및 유사사이트들에 대해서도 ​자체적인 대응 및 수사 협력에 더 집중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김경애 기자(boan3@boannews.com)]

<저작권자: 보안뉴스(www.boa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0
  •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  SNS에서도 보안뉴스를 받아보세요!! 
WD 파워비즈 2017-0305 시작비츠코리아 파워비즈시작 2017년7월3일
설문조사
벌써 2018년 상반기가 마무리되는 시점입니다. 올해 상반기 가장 큰 보안이슈는 무엇이라고 보시나요?
유럽발 일반 개인정보보호법(GDPR) 시행 공포
스펙터와 멜트다운으로 촉발된 CPU 취약점
한반도 정세 급변에 따른 정보탈취 등 사이버전 격화
블록체인 열풍에 따른 스마트 계약 등 다양한 보안이슈 부상
최신 취약점 탑재한 랜섬웨어의 잇따른 귀환
국가기간시설 위험! ICS/SCADA 해킹 우려 증가
기타(댓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