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보안 엑스포  전자정부 솔루션 페어  개인정보보호 페어  국제 사이버 시큐리티 컨퍼런스  세계 태양에너지 엑스포  스마트팩토리  세계 다이어트 엑스포  INFO-CON
Home > 전체기사
제대 후 취업 걱정? 입대~전역까지 정부가 돕는다
  |  입력 : 2018-03-22 16:57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정부, 만 34세 이하 장병 취·창업 지원하는 활성화 대책 발표
입대~전역까지 청년 장병 취·창업 위한 단계별 지원 대책 마련


[보안뉴스 오다인 기자] 청년 장병의 전역 후 진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정부가 관계부처 합동으로 ‘청년장병 취·창업 활성화 대책’을 수립해 21일 발표했다.

[이미지=iclickart]


청년 장병은 만 34세 이하 현역병 및 5년 미만 단기 복무 간부(장교·부사관)를 일컫는다.

‘청년장병 SOS 프로젝트’라는 별칭을 달고 있는 이번 대책은 지난해 말부터 중소기업중앙회, 중소기업진흥공단, 육군본부가 협업해 시범 추진하고 있는 ‘청년장병 진로도움 사업’을 확대한 것으로, 청년 장병을 중소벤처기업으로(Soldiers On SMEs & Starups) 취·창업시키겠다는 정부의 의지를 담고 있다.

국방부는 시범 사업을 통해 전역 전 중소기업 취업이 확정된 장병이 9명(2018년 3월 20일 기준) 나타나는 등 성과가 있었다고 설명했다. 예컨대, 특성화고 전기과를 졸업한 김아무개 병장은 청년장병 진로도움 사업을 접하고 구직희망서를 제출, 전문상담사와 상담하고 5개 기업과 면접한 뒤 지난 8일 서울 S사에 최종합격을 통보받았다.

최근 고용시장 침체로 청년실업이 악화되는 가운데 정부는 전역 후 구직을 고민하는 9만 9000명 장병의 신속한 취업을 지원하기 위해 이번 대책을 마련했다고 밝혔다.

청년장병 SOS 프로젝트는 입대부터 전역까지 군 복무 전(全) 주기 동안 청년 장병의 취·창업을 위한 단계별 지원 프로그램에 초점이 맞춰졌다. 전역 후 즉시 취·창업할 수 있는 실질적 역량을 높이도록 진로교육과 상담, 직업훈련, 일자리 매칭 등의 프로그램이 신설 및 확대된다.

▲‘청년장병 취·창업 활성화 대책’의 취업 연계 절차[자료=국방부]


또한, 지원 프로그램이 제대로 정착해 가시적인 성과를 거둘 수 있도록 관련 법령, 병영 내 복무여건 등을 개선하는 등 국방 분야에서 우호적인 청년 일자리 창출여건을 조성해나갈 방침이다.

국방부는 국방과학연구소(ADD)와 협업해 국방과학기술 이전을 통한 창업 및 기술 멘토링 등 군 기술경력을 창업에 적극 활용할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정부는 이번 대책이 실효성 있게 수행될 수 있도록 일자리위원회를 중심으로 국방부, 중소벤처기업부, 고용노동부, 국토교통부, 교육부, 병무청 등 관계부처가 참여하는 ‘청년장병 취업지원 협의체’를 구성해 추진과제를 이행해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오다인 기자(boan2@boannews.com)]

<저작권자: 보안뉴스(www.boa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1
  •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  SNS에서도 보안뉴스를 받아보세요!! 
모니터랩 파워비즈 배너 시작 18년9월12일위즈디엔에스 2018WD 파워비즈 2017-0305 시작
설문조사
국내 정보보호 분야 주요 사건·이슈 가운데 정보보호산업에 가장 큰 영향을 미친 것은 무엇이라고 생각하시나요?
2001년 정보보호 규정 포함된 정보통신망법 개정
2003년 1.25 인터넷 대란
2009년 7.7 디도스 대란
2011년 개인정보보호법 제정
2013년 3.20 및 6.25 사이버테러
2014년 카드3사 개인정보 유출사고
2014년 한수원 해킹 사건
2017년 블록체인/암호화폐의 등장
기타(댓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