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보안 엑스포  전자정부 솔루션 페어  개인정보보호 페어  국제 사이버 시큐리티 컨퍼런스  세계 태양에너지 엑스포  스마트팩토리  세계 다이어트 엑스포  INFO-CON
Home > 전체기사
행정안전부, 덴마크와 전자정부 미래 전략 논의
  |  입력 : 2018-03-09 14:43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김부겸 장관, 덴마크 대표단과 전자정부 미래 전략 및 지방분권 논의

[보안뉴스 박미영 기자]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은 지난 8일 피아 키아스고오 덴마크 국회의장, 크리스티안 피르 로렌첸 부의장, 레이프 미켈센 부의장 등 국회 대표단을 접견하고 양국의 공동 관심사인 전자정부 미래 전략과 지방 분권에 대해 논의했다.

덴마크는 15세 이상 모든 국민에게 넴-아이디(Nem-ID)를 발급하고 디지털 포스트를 제공하는 등 전자정부 분야의 많은 성과를 이룩한 유럽의 전자정부 선진국(2016 UN 전자정부 평가 9위, 한국은 3위)으로, 한국 전자정부의 미래 전략에 대한 관심을 표명해 이번 접견이 성사됐다.

덴마크의 넴-아이디는 ‘Easy ID’라는 뜻으로, 인터넷 뱅킹·정부 웹사이트·e-Books·세금 납부 등 행정 업무 시 신분 증명 목적으로 사용하는 디지털 서명(15세 이상 발급)이다. 또 디지털 포스트는 병원 서류, 연금 및 각종 수당 산정내역서, 장학금, 양육시설 위치, 납세 관련 자료 등을 디지털로 제공한다.

김부겸 장관은 덴마크 국회의장단의 행정안전부 방문을 환영하고, 인공지능(AI)·데이터·사물인터넷(IoT)을 활용해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하는 우리나라의 지능형 전자정부 계획과 온-오프라인 구분없이 언제 어디서나 행정서비스를 제공하는 스마트네이션 계획을 소개했다.

피아 키아스고오 국회의장은 인공지능(AI) 활용 및 지능형 전자정부 확산 추진 부분에서 양국의 협력 강화를 희망했다. 더불어 한국의 지방분권 노력과 실천 계획을 문의하는 등 한국의 균형 발전 계획에도 깊은 관심을 표명했다.

김부겸 장관은 “덴마크는 유럽의 전자정부 선진국으로 이번 접견을 계기로 양국이 전자정부 강점과 미래 전략을 지속적으로 교류해 전자정부를 한층 발전시킬 수 있게 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박미영 기자(mypark@boannews.com)]

<저작권자: 보안뉴스(www.boa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1
  •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  SNS에서도 보안뉴스를 받아보세요!! 
모니터랩 파워비즈 배너 시작 18년9월12일위즈디엔에스 2018WD 파워비즈 2017-0305 시작
설문조사
국내 정보보호 분야 주요 사건·이슈 가운데 정보보호산업에 가장 큰 영향을 미친 것은 무엇이라고 생각하시나요?
2001년 정보보호 규정 포함된 정보통신망법 개정
2003년 1.25 인터넷 대란
2009년 7.7 디도스 대란
2011년 개인정보보호법 제정
2013년 3.20 및 6.25 사이버테러
2014년 카드3사 개인정보 유출사고
2014년 한수원 해킹 사건
2017년 블록체인/암호화폐의 등장
기타(댓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