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보안 엑스포  전자정부 솔루션 페어  개인정보보호 페어  국제 사이버 시큐리티 컨퍼런스  세계 태양에너지 엑스포  스마트팩토리  세계 다이어트 엑스포  INFO-CON
Home > SecurityWorld
한국, 4차 산업혁명 기반 기술·투자·특허 선진국에 뒤져
  |  입력 : 2018-03-10 13:49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4차 산업혁명 기반 산업의 R&D 현황 국제 비교

[보안뉴스 김성미 기자] 한국은 4차 산업혁명 기반산업 관련 기술과 특허, 투자, 연구인력 모두 선진국보다 부족하고 일부는 중국에도 뒤진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현대경제연구원은 ‘4차 산업혁명 기반산업의 연구개발(R&D) 현황 국제 비교’ 보고서를 통해 이같이 말했다.

[이미지=iclickart]


현대경제연구원은 4차 산업혁명의 기반산업을 정보통신기술(ICT) 서비스와 통신 서비스, 전자, 기계장비, 바이오·의료 등 5개 부문으로 규정했다. 또한 연구원은 이들 산업 기술의 국내 수준은 미국이나 일본, 유럽연합(EU) 등 선진국과 비교해 매우 뒤처져 있다고 분석했다.

한국과학기술기획평가원의 국가별 기술 평가 점수를 토대로 현대경제연구원이 4차 산업혁명 관련 분야만 추려 산출한 결과를 보면, 미국은 모든 산업부문에서 100점에 가까운 높은 기술력을 보유했고 일본과 EU도 대부분 산업에서 90점 이상을 기록했다.

그러나 한국 점수는 평균 77.4점에 불과해 선진국 대비 20점 이상 격차가 났다. 4차 산업혁명 기반산업 관련 특허 수도 미국과 일본, 유럽 특허청에 동시 등록된 특허를 기준으로 미국과 일본은 5,000건이 넘었고 독일도 1,000건 이상이었다. 반면 한국은 750건에 불과했다. 한국은 전 분야에서 특허등록이 부진했지만, 특히 ICT 서비스 부문에서는 중국에도 뒤지는 등 경쟁력이 취약했다.

R&D 투자액을 보면 한국은 ICT 서비스와 바이오·의료, 통신 서비스 등 신산업 분야 투자가 절대적으로 부족했다. 산업별 최대 투자국 대비 투자액 비율이 전자는 43.1%였지만 ICT 서비스는 1.7%, 바이오·의료는 2.3%, 통신 서비스는 13.1%에 불과했다. 4차 산업혁명 기반산업 연구인력들은 대부분 제조업에 몰려 있고 ICT나 통신 서비스 부문 인력 비중은 4.5%에 불과했다.

ICT 분야 인력 중 고급인력 비중은 9.5%로 미국(32.4%)은 물론 중국(20.2%)에도 크게 뒤졌다. 기업 R&D 전체를 두고 보면 정부지원 규모는 매우 큰 수준이었다. 그러나 제조 부문에 크게 편중돼 있고 서비스 부문 지원은 부진했다. 유럽 국가들은 서비스 부문 지원 비중이 높았지만, 한국은 정부지원금 중 ICT 서비스 비중은 5.0%, 통신 서비스 비중은 0.4%에 불과했다.




[김성미 기자(sw@infothe.com)]

<저작권자: 보안뉴스(www.boa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2
  •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  SNS에서도 보안뉴스를 받아보세요!! 
WD 파워비즈 2017-0305 시작비츠코리아 파워비즈시작 2017년7월3일
설문조사
벌써 2018년 상반기가 마무리되는 시점입니다. 올해 상반기 가장 큰 보안이슈는 무엇이라고 보시나요?
유럽발 일반 개인정보보호법(GDPR) 시행 공포
스펙터와 멜트다운으로 촉발된 CPU 취약점
한반도 정세 급변에 따른 정보탈취 등 사이버전 격화
블록체인 열풍에 따른 스마트 계약 등 다양한 보안이슈 부상
최신 취약점 탑재한 랜섬웨어의 잇따른 귀환
국가기간시설 위험! ICS/SCADA 해킹 우려 증가
기타(댓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