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전체기사

해빙기 대비 전국 건설현장, 산업안전 감독 실시

  |  입력 : 2018-02-20 16:44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고용노동부, 사전 자율 개선 기간 부여 후 불시 감독 실시

[보안뉴스 박미영 기자] 고용노동부는 범정부적으로 실시하는 ‘국가안전대진단’의 일환으로 지난 19일부터 건설 현장 자체 점검을 실시하도록 하고, 3월 2일부터 23일까지 전국 건설 현장 900여곳을 대상으로 ‘해빙기 산업안전 감독’을 실시한다.

해빙기 건설 현장은 공사장 지반의 약화로 인해 발생할 수 있는 굴착사면의 붕괴, 콘크리트 펌프카 등 건설기계·장비의 전도, 가설 시설물의 붕괴 등에 대비한 안전 조치 강화가 요구된다.

고용노동부는 해빙기 건설 현장 위험 요인을 제거하기 위해 우선 원·하청이 합동으로 자체 점검(2018.2.19.~28.)을 실시하도록 하고, 점검 결과를 확인해 개선 활동이 부실한 현장을 대상으로 불시 감독(2018.3.2.~23.)을 실시할 계획이다.

특히 현장책임자가 자체 점검을 내실 있게 수행할 수 있도록 재해 사례와 안전 대책 등을 담은 ‘해빙기 건설 현장 안전보건 가이드라인’을 보급하고, 지역별로 안전교육도 실시한다.

이번 감독은 해빙기 취약 요인을 중점 점검하면서 안전·보건 관리 체계 구축, 안전·보건교육 실시, 산업안전보건관리비 적정 사용 등 안전관리시스템이 현장에 정착할 수 있도록 안전보건관리 실태 전반을 확인하고 법 위반 사업장은 엄정하게 행·사법처리하는 한편, 위험 사항이 개선될 때까지 철저히 확인할 계획이다.

또한 감리자와 공사감독관에게도 주요 위반 사항 및 현장의 안전 관리 계획을 통보해 향후 현장 안전 관리·감독을 철저히 하도록 지도할 방침이다.

안경덕 노동정책 실장은 “그간 해빙기 감독 시 붕괴·추락 예방 조치 부적정 사항이 반복적으로 적발돼 사법 조치되는 등 여전히 건설 현장의 안전·보건 관리가 미흡한 실정”이라며, “건설사 관계자뿐 아니라 공사감독자(발주자·감리자)가 감독에 직접 참여하게 해, 지적 사항 개선을 포함한 공사 전반의 위험 공정에 대해 시공사와 발주자가 함께 책임을 갖고 관리해 줄 것”을 당부했다.
[박미영 기자(mypark@boannews.com)]

<저작권자: 보안뉴스(www.boa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4
  •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  SNS에서도 보안뉴스를 받아보세요!! 
넷앤드 파워비즈 진행 2020년1월8일 시작~2021년 1월8일까지위즈디엔에스 2018파워비즈배너 시작 11월6일 20181105-20200131
설문조사
보안전문 기자들이 뽑은 2021년 보안 핫키워드 10개 가운데 가장 관심이 높은 키워드는?
민간인증서부터 융복합인증까지, 인증의 시대 열린다
랜섬웨어 공격, ‘불특정 다수’에서 ‘표적형’으로 진화
데이터 프라이버시가 기업들의 목을 죈다
재택근무와 주 52시간 근무제, 오피스 보안 ‘혁신’ 예고
영상·음성까지 합성 ‘딥페이크’, 비대면 사회 침투하나
의료·제약 분야, 코로나19 다음은 해커
스마트공장 구축은 OT/ICS 보안 정립부터
드론, 융합보안 산업의 핵심 아이템이 되다
몸집 키운 ADT캡스-에스원 대격돌, 보안시장 지각변동
CCTV 시스템온칩 대란, 중소기업 생존까지 위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