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보안 엑스포  전자정부 솔루션 페어  개인정보보호 페어  국제 사이버 시큐리티 컨퍼런스  세계 태양에너지 엑스포  스마트팩토리  세계 다이어트 엑스포  INFO-CON
Home > 전체기사
한수원, 원전 핵심 설비 예측진단용 빅데이터 구축
  |  입력 : 2018-01-13 17:49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세계 최초 4차 산업혁명 기술 접목으로 원전 안전성 제고

[보안뉴스 박미영 기자] 한국수력원자력(이하 한수원)이 세계 최초로 원자력발전소 핵심 설비의 고장을 사전에 예측할 수 있는 예측진단용 빅데이터 시스템을 구축했다.

[사진=한국수력원자력]


이 시스템을 통해 가동 중인 24기 원자력발전소 핵심 설비 1만6000대의 고장을 사전에 예측, 선제적인 정비가 가능해져 고장을 줄이고 원전 안전성은 한층 높아질 것으로 기대된다.

예측진단은 설비의 상태를 고장 발생 전에 감시하고 비교 분석, 평가하는 것이다. 예측진단용 빅데이터 시스템은 인터넷을 통해 실시간으로 데이터를 주고받는 4차 산업혁명 사물인터넷(IOT) 기술을 활용, 기존 24기 발전소별로 분산 운영 중인 감시시스템을 온라인으로 연계해 터빈·고정자냉각수펌프 등의 원전 핵심 설비를 통합 진단한다.

한수원은 이 예측진단용 빅데이터 시스템의 활용성을 극대화하기 위해 이달 말 대전에 위치한 한수원 중앙연구원에 ‘통합 예측진단센터’를 본격 가동할 예정이다. 센터는 한수원 직원 가운데 설비 진단 자격을 인증하는 세계 최고 국제기관인 미국의 진동 교육·인증기관에서 인증받은 국내 최고 예측진단 전문가들이 운영한다.

한수원은 오는 8월 1만6000대 핵심 설비 중 240대에 대한 자동예측진단 시스템을 우선 선보일 예정이다. 이후 2020년 5월까지 전체 1만6000대 설비에 대해 무선센서 적용, 3D 가상설비 구현을 통한 고장 분석 등이 추가된 자동 예측진단 확대 구축을 마무리할 예정이다. 이번 사업에는 총 400억원이 투입된다.

한수원은 세계 최초로 이 시스템을 구축 완료함으로써 해외 원전 시장에서 기술적 우위를 확보하게 됐다.

이종호 한수원 기술본부장은 “기존에도 예측 정비를 하고 있었지만 4차 산업혁명 기술을 적용해 더욱 정확하고 신속한 진단이 가능해질 것으로 기대된다”며, “핵심 설비 예측진단 시스템은 원전 안전성을 더욱 강화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한수원은 오는 30일 서울 더케이호텔에서 국내외 산학연 전문가와 함께 한수원의 4차 산업혁명 기술 개발 사업을 소개하는 워크숍을 마련한다. 워크숍에서는 한수원의 4차 산업혁명 수행 계획과 최신 기술을 공유·토론하고, 산학연 전문가 특강을 통해 최신 기술을 교류할 계획이다.
[박미영 기자(mypark@boannews.com)]

<저작권자: 보안뉴스(www.boa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2018 평창 동계올림픽, 그 현장 속으로!

SPONSORED
비츠코리아 파워비즈시작 2017년7월3일파워비즈 배너
설문조사
4차 산업혁명의 본격적인 출발점이 되는 2018년, ICBM+AI로 대변되는 4차 산업혁명의 기반 기술 가운데 보안 이슈와 함께 가장 많이 언급될 키워드는 무엇일까요?
사물인터넷(IoT)
클라우드(Cloud)
빅데이터(Bigdata)
모바일(Mobile)
인공지능(AI)
기타(댓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