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보안 엑스포  전자정부 솔루션 페어  개인정보보호 페어  국제 사이버 시큐리티 컨퍼런스  세계 태양에너지 엑스포  스마트팩토리  세계 다이어트 엑스포  INFO-CON
Home > 전체기사
정보보호 인식은 높아졌지만 랜섬웨어 피해도 증가했다
  |  입력 : 2018-01-08 17:30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과기정통부, ‘2017년 정보보호 실태조사 결과’ 발표
정보보호 예산 편성 기업 50% 육박 및 정보보호 투자기업 지속 증가
랜섬웨어, 사물인터넷, 클라우드 등 새로운 사이버 위협에 대한 대응 필요


[보안뉴스 원병철 기자] 최근 랜섬웨어 등 기업과 일반 국민들을 모두 노린 공격들이 늘어나면서 정보보호 예방 및 대응활동이 전반적으로 향상되고, 정보보호에 대한 투자도 점진적으로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유영민, 이하 과기정통부)는 2017년 정보보호 실태조사결과, 이와 같은 결과가 나왔다고 밝혔다. 정보보호 실태조사는 과기정통부가 매년 실시하고 있으며, 종사자 1인 이상 9,000개 기업과 개인 4,000명을 대상으로 면접조사로 진행된다.

▲2017정보보호 실태조사 기업부문[자료=과기정통부]


기업부문 조사결과에 따르면, 정보보호 예산을 편성한 기업이 전체의 48%를 상회하고(48.1%, 15.6%p↑), IT예산 중 정보보호 예산을 5%이상 편성 기업도 전년대비 2배로 늘어나는 등(2.2%, 1.1%p↑) 정보보호 투자는 점차 증가하는 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기업의 정보보호예산 편성율과 IT예산 중 정보보호 예산 비중(%)[자료=과기정통부]


다만, 정보보호(개인정보보호) 전략 수립(15.2%, 1.9%p↓) 및 전담조직 운영(9.9%, 1.1%p↓)의 경우 전년대비 다소 하락해 중장기적 정보보호 활동을 위한 대비나 투자는 미흡한 것으로 나타났다.

▲정보보호(개인정보보호) 정책수립률(%)과 조직운영률(%)[자료=과기정통부]


정보보호 제품 이용(94.9%, 전년대비 5.1%p↑), 정보보호 서비스 이용(48.5%, 8.0%p↑), 보안점검(64.7%, 9.2%p↑), 백업 실시(52.5%, 14.2%p↑) 등 실질적인 정보보호 조치가 전반적으로 크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실질적인 정보보호 조치 크게 증가[자료=과기정통부]


이와 같이 기업의 적극적인 정보보호 활동 등에 힘입어 전체적인 침해사고 경험(2.2%, 0.9%p↓)이 감소하였는데, 그럼에도 불구하고 랜섬웨어로 인한 피해비중(25.5%, 6.8%p↑)은 지속적으로 증가하는 추세를 보였다.

▲랜섬웨어 침해사고 경험률과 피해 유형[자료=과기정통부]


개인부문에서는 국민 대부분이 정보보호가 중요하다고 인식(94.2%) 하고 있으며, 정보보호를 위한 제품 이용(87.4%, 1.6%p↑), 중요 데이터 백업(44.4%, 9.4%p↑) 등의 예방활동이 증가했다. 이로 인해, 악성코드감염, 개인정보유출 및 사생활 침해 등의 침해사고 경험(10.3%, 7.1%p↓)이 하락했으며, 보안 소프트웨어 설치, 비밀번호 변경 등 침해사고 대응활동(90.8%, 4.6%p↑)은 증가했다.

▲정보보호 중요성 인식과 보안 솔루션 이용율 증가[자료=과기정통부]


데이터, 인공지능 서비스 확산 시 과도한 개인정보 수집이나 불법 수집에 의한 침해, 사물인터넷(IoT)은 관리 취약점 증가를 가장 많이 우려하고, 간편결제의 경우 일반결제 대비 보안성이 높다고 느끼는 것으로 나타났다.

▲사물인터넷과 인공지능 대중화에 따른 보안우려[자료=과기정통부]


과기정통부 송정수 정보보호정책관은 “이번 조사결과와 같이 정부는 지난해 지속적인 ‘랜섬웨어 공격’과 ‘IP카메라 해킹’과 같이 타깃형 사이버 침해에 대해 ‘맞춤형 정책’을 발표한 바 있으며, 올해에도 진화하는 사이버 위협에 적극적으로 대응하고 국민 불안 해소를 위해 노력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특히, IoT, 클라우드, 인공지능 및 빅데이터 등이 확산되면서 기업과 개인의 ‘정보유출’과 ‘사생활 침해’에 대한 우려도 증가하고 있는 현실”을 고려, 금년에 스마트홈・가전, 교통, 의료 등의 사이버 사고에 대비 (가칭) ‘생활 속 정보통신기술(ICT) 안전 대책’을 준비 중이라고 밝혔다.

▲2017정보보호 실태조사 개인부문[자료=과기정통부]


아울러 이번 실태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정부는 앞으로도 ‘기업이 정보보호의 중요성을 인식하고 적극 투자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고, 국민들이 안심할 수 있는 사이버 환경 조성’을 위해 최선을 다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원병철 기자(boanone@boannews.com)]

<저작권자: 보안뉴스(www.boa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2018 평창 동계올림픽, 그 현장 속으로!

SPONSORED
비츠코리아 파워비즈시작 2017년7월3일파워비즈 배너
설문조사
4차 산업혁명의 본격적인 출발점이 되는 2018년, ICBM+AI로 대변되는 4차 산업혁명의 기반 기술 가운데 보안 이슈와 함께 가장 많이 언급될 키워드는 무엇일까요?
사물인터넷(IoT)
클라우드(Cloud)
빅데이터(Bigdata)
모바일(Mobile)
인공지능(AI)
기타(댓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