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보안 엑스포  전자정부 솔루션 페어  개인정보보호 페어  국제 사이버 시큐리티 컨퍼런스  세계 태양에너지 엑스포  스마트팩토리  세계 다이어트 엑스포  INFO-CON
[카드뉴스] 무단 결제 막는 카드 도용 예방법
  |  입력 : 2017-12-06 18:15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지난 주말, 마이크로소프트사의 한국 온라인 쇼핑몰에서 동시다발적으로 약 600 건의 무단 결제가 있었습니다. 8개 회사의 카드가 사용됐고, 그 금액은 5억 원에 달합니다.
다행히 빠른 신고로 실제 돈이 빠져나가지는 않았습니다.
마이크로소프트와 카드사 측은 특정한 곳에서 결제한 신용카드의 정보가 복사돼 유출, 도용된 것으로 추정하고 있습니다.

인터넷 은행인 카카오뱅크도 유사한 일이 있었습니다.
지난 10월, 한 사용자는 새벽에 2,040원이 결제되었다는 카카오뱅크 체크카드 결제 문자를 1분 간격으로 98번이나 받았고, 계좌에서 약 20만 원이 빠져나간 일이 있었습니다.
이 또한 누군가 카드를 이용해 해외 사이트에서 결제한 것이었습니다.

그렇다면 카드 도용을 예방하려면 어떻게 해야 할까요?

△거래 내역 알림 서비스를 활용합니다!
카드 승인 내역을 문자메시지로 알려주는 서비스를 이용해 사용하지 않은 내용의 알림을 받으면 바로 카드사에 신고해야 합니다. 월 300원 정도의 지출로 혹시 모르는 더 큰 손해를 막을 수 있습니다.

△해외 카드결제 차단 등의 서비스를 이용합니다!
당분간 해외 출국 계획이 없고, 해외 서비스나 직구를 이용하지 않는다면 아예 카드사에 신청해 해외 결제가 되지 않도록 막아둘 수 있습니다.

△사이트에 저장된 카드 번호를 삭제합니다!
보통 해외 사이트에서 쇼핑을 하면 카드 정보 등을 저장해두고 다음부터는 간편 결제를 이용합니다. 하지만 저장된 정보의 해킹 위험이 있으니 물건을 구입한 후에는 저장된 정보를 삭제해 주는 것이 좋습니다.

△ATM 이용 시 의심스러운 카드 투입구를 조심합니다!
최근 대부분의 ATM에도 유의사항이 안내되어 있지만, 다른 ATM에 비해 카드 투입구가 많이 튀어나온 경우 복제기가 붙어있는 것은 아닌지 주의하고, 은행에 알려야 합니다.

그 외에 도용 시 해당 결제는 본인이 하지 않았다는 것을 증명할 수 있도록 카드 뒷면에 꼭 서명을 해두는 것도 중요합니다. 혹시나 피해가 있다면 즉시 카드 사용을 중단하고, 카드사에 신고해야 합니다.
[유수현 기자(boan4@boannews.com)]

<저작권자: 보안뉴스(www.boa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비츠코리아 파워비즈시작 2017년7월3일파워비즈 배너
설문조사
2017년은 3분기까지 침해사고 수가 2016년 전체 침해사고 수를 앞지르는 등 급증하는 침해사고로 신기록을 세운 해입니다. 지난 한 해 동안 발생한 침해사고 중 가장 심각한 유형은 무엇이라고 생각하시나요?
기업의 개인정보 및 신용정보 유출 ex) 에퀴팩스 사태
한국을 겨냥한 북한의 사이버 공격 ex) 하나투어 등
가상(암호)화폐 탈취 위한 사이버 공격 ex) 거래소 해킹, 피싱 이메일 등
대규모 랜섬웨어 공격 ex) 워너크라이, 낫페트야
공공 클라우드 설정 오류 및 보안 미비로 인한 사고 ex) AWS, 구글 그룹스
사물인터넷 보안 미비로 인한 침해사고 ex) IP 카메라 해킹
기타(댓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