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보안 엑스포  전자정부 솔루션 페어  개인정보보호 페어  국제 사이버 시큐리티 컨퍼런스  세계 태양에너지 엑스포  스마트팩토리  세계 다이어트 엑스포  INFO-CON
[단독] 10년간의 정보보호 고용계약형 석사과정 막 내린다
  |  입력 : 2017-11-21 17:30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과기정통부, 2018년 끝으로 현재 사업 종료...2018학년 신입생 모집 없어
융합 분야 등 신산업에 필요한 보안인재 양성 목표로 새로운 사업 구상중


[보안뉴스 원병철 기자] 정부가 양질의 보안인력을 양성하고, 해당 인력이 중소 보안기업에서 일할 수 있도록 지난 10년 간 진행해온 ‘정보보호 고용계약형 석사과정 지원 사업’이 2018년 종료된다. 특히, 2년간 석사과정으로 진행되는 만큼 2018학년도 신입생은 뽑지 않는 것으로 본지 취재결과 알려졌다.

[이미지=iclickart]


과학기술정보통신부(구 미래창조과학부)와 한국인터넷진흥원이 확대되는 정보보호 시장과 기업의 수요에 맞는 고급인력을 양성하기 위해 진행한 정보보호 고용계약형 석사과정 지원 사업은 대학과 기업들이 컨소시엄을 구성해 석사과정을 개설하면, 정부가 이를 지원하는 사업이다. 정보보호 기업의 인력수요가 높은 금융보안, 산업보안, 지식서비스보안, 클라우드 컴퓨팅 보안 등이 주로 지원됐다.

2년간 교육을 받아 석사학위를 취득한 인재들은 2년간 의무적으로 참여기업에 취업해 정보보호 실무를 담당해야 한다. 또한, 방학기간에는 관련 기업체에서 인턴십으로 현장 실무능력을 키워나갈 수 있으며, 산학협력 프로젝트 참여와 국내외 학회 참석, 연구논문 발표와 해외연수 등의 혜택도 받을 수 있다.

이번 사업이 종료되는 이유는 변화하는 산업 환경에 따라 보안인력이 필요한 새로운 산업에 맞춰 다시 기획돼야 한다는 것 때문이다. 다만 이러한 변화는 새롭게 바뀐 정부의 기조변화도 한 몫을 한 것으로 보인다. 고용계약형 석사과정뿐만 아니라 장기간 진행됐던 정보보호 관련 지원사업 성과와 현재 환경을 면밀히 검토해 새로운 변화를 꾀할 가능성이 높다.

해당 사업을 총괄해온 과기정통부에 따르면 현재 2019년을 목표로 새로운 형태의 정보보호 석사과정을 준비하고 있다. 정보보호 분야의 중요성만큼은 정부에서도 충분히 인식하고 있다는 얘기다. 다만 어떤 방향으로 운영할 것인지는 아직 확정되지 않았으며, 이에 따라 기존 정보보호 고용계약형 석사과정과 운영 대학교 역시 원점에서 재검토될 것으로 예상된다.

교육 지원사업의 방향성 자체도 변화가 불가피해 보인다. 특히, 최근 이슈가 되고 있는 융합보안 등 실제 산업현장에서 필요로 하는 보안인력을 양성할 수 있는 방향이 될 가능성이 높다. 또한, 단순히 학교와 기업이 컨소시엄을 구성해 커리큘럼을 완성하면 정부가 비용을 지원하던 방식에서도 벗어나 새로운 형태로 바뀔 가능성도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 정보보호 고용계약형 석사과정 지원 사업 운영 대학교(가나다순)
△건국대학교 △고려대학교 △단국대학교 △동국대학교 △상명대학교 △성균관대학교
△순천향대학교 △숭실대학교 △아주대학교 △조선대학교 △중앙대학교 △충북대학교
[원병철 기자(boanone@boannews.com)]

<저작권자: 보안뉴스(www.boa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비츠코리아 파워비즈시작 2017년7월3일파워비즈 배너
설문조사
2017년은 3분기까지 침해사고 수가 2016년 전체 침해사고 수를 앞지르는 등 급증하는 침해사고로 신기록을 세운 해입니다. 지난 한 해 동안 발생한 침해사고 중 가장 심각한 유형은 무엇이라고 생각하시나요?
기업의 개인정보 및 신용정보 유출 ex) 에퀴팩스 사태
한국을 겨냥한 북한의 사이버 공격 ex) 하나투어 등
가상(암호)화폐 탈취 위한 사이버 공격 ex) 거래소 해킹, 피싱 이메일 등
대규모 랜섬웨어 공격 ex) 워너크라이, 낫페트야
공공 클라우드 설정 오류 및 보안 미비로 인한 사고 ex) AWS, 구글 그룹스
사물인터넷 보안 미비로 인한 침해사고 ex) IP 카메라 해킹
기타(댓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