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보안 엑스포  전자정부 솔루션 페어  개인정보보호 페어  국제 사이버 시큐리티 컨퍼런스  세계 태양에너지 엑스포  스마트팩토리  세계 다이어트 엑스포  INFO-CON
공연장도 영화관처럼 사전 대피 안내한다
  |  입력 : 2017-11-14 14:30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다중밀집(공연장, 지역축제 등) 안전사고 재발 방지 개선 방안 마련

[보안뉴스 박미영 기자] 앞으로 1000명이 넘는 지역축제를 개최할 때는 반드시 별도의 안전 대책을 수립해야 한다. 또한 화재 등 사고 발생 시 대피를 위한 안내 홍보를 영화관뿐 아니라 공연장에서도 실시해야 한다.

행정안전부는 지난 25년간 국내외에서 발생했던 다중밀집사고(공연장 등 다중이용시설에서 수용 인원보다 많은 관람객으로 인해 발생한 사고를 의미) 원인을 분석해 총 2개 분야 8건의 개선 사항을 마련해 13일 소관부처에 이행을 권고했다.

실내·외 공연장과 지역축제 현장 등에서 발생한 15건의 다중밀집사고를 분석한 결과, 사고가 발생하면 군중이 압사 등 사고의 직접적인 요인으로 작용해 대형 인명 피해로 이어졌다.

또한, 공연 시작 전 급박한 계획 변경(일정 변경 또는 지체 등)이 있을 경우 관람객이 당황하거나 불만 심리 등을 자극해 사고가 발생한 사례가 많았다. 반면에 사고를 예방하고 대응할 수 있는 관련 법령 및 매뉴얼은 미흡한 것으로 확인됐다.

‘공연법’에 따른 공연장과 ‘재난 및 안전관리 기본법’에 따른 지역축제의 안전사고를 줄이기 위한 주요 개선 권고 사항은 다음과 같다. 먼저 안전 대책 수립 대상인 지역축제 참석 인원을 조정·강화했다.

이와 함께 지역축제 추진에 필요한 안전관리비 의무화 규정을 신설했다. 피난 안내 홍보를 위한 대피 안내 영상물 상영을 영화관뿐 아니라 공연장에서도 의무화했다.

안전관리 관계자 안전교육에 군중 특성을 고려한 다중밀집사고 예방 내용을 포함하도록 개선했다.

최소 안전 점검 소요 기간을 확보할 수 있도록 공연 변경신고서 제출 기간을 기존 3일 전에서 5일 전까지로 조정했다. 더불어 안전교육 대상에 포함되지 않았던 아르바이트나 자원봉사자 등 단순 안내요원에 대해서도 사전 안전교육을 실시하도록 했다.

성기석 행정안전부 안전조사지원관은 “이번 사고 사례 분석을 통해 마련된 권고 사항이 개선될 경우 지역축제 및 공연장 등에서 안전사고가 많이 줄어들 것으로 기대한다”며, “권고 사항이 반드시 이행될 수 있도록 해당 부처 이행 상황을 지속적으로 점검하겠다”고 밝혔다.
[박미영 기자(mypark@boannews.com)]

<저작권자: 보안뉴스(www.boa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비츠코리아 파워비즈시작 2017년7월3일파워비즈 배너
북한의 사이버 공격이 갈수록 심해지고 있습니다. 해킹 공격이 미사일 공격보다 더 무섭다는 소리도 나올 정도입니다. 정부 차원에서 더 강화된 사이버 보안을 위한 전략을 새롭게 수립해야 한다고 생각하십니까?
아니다. 지금 있는 것만 제대로 해도 충분하다.
그렇다. 단, 미국의 행정명령처럼 장기적인 방향성을 가져야 한다.
그렇다. 단, 지금의 위기상황에 당장 적용할 수 있는 것이어야 한다.
아니다. 민간 차원에서 해결할 수 있어야 한다.
정부 차원의 전략이 얼마나 도움이 될지 잘 모르겠다.
크게 보면 외교 문제다. ‘보안’의 시각으로만 접근해서는 안 된다.
기타(댓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