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보안 엑스포  전자정부 솔루션 페어  개인정보보호 페어  국제 사이버 시큐리티 컨퍼런스  세계 태양에너지 엑스포  스마트팩토리  세계 다이어트 엑스포  INFO-CON
4차 산업혁명에 대비한 재난 정보의 역할 논의했다
  |  입력 : 2017-11-10 14:05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행안부, ‘제17회 국제방재협력세미나’ 개최

[보안뉴스 박미영 기자] 대형화·복합화되고 있는 새로운 재난 환경 속에 4차 산업혁명에 따른 각국의 재난 안전 정책이 나아가야 할 길을 모색하는 뜻깊은 자리가 마련됐다.

[사진=행정안전부]


행정안전부 국립재난안전연구원은 개원 20주년을 맞아 9일 울산현대호텔에서 ‘4차 산업혁명에 대비한 재난 정보의 역할’이라는 주제로 ‘제17회 국제방재협력세미나’를 개최했다.

이 세미나에서는 미 하와이 대학의 칼킴 교수가 ‘재해 위험 저감 및 재난 피해 복원’이라는 주제로 기조강연을 펼치고, 최해진 항공우주연구원 센터장이 한국형 방재 인공위성과 차세대 인공위성 발전 전략에 대해 발표했다. 이외에도 4차 산업혁명 시대의 재난 관리 정보 기반시설 구축과 인공위성 및 인공지능을 활용한 재난 관리에 대해 전문가들의 주제발표가 진행됐다.

세미나에 앞서 류희인 행정안전부 재난안전관리본부장은 “이번 세미나가 4차 산업혁명에 대비한 재난으로부터 안전한 국가가 되기 위해서 각국의 다양한 재난 관리 대책과 기술에 대한 노하우를 공유하고 지혜를 나누는 국제 세미나가 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박미영 기자(mypark@boannews.com)]

<저작권자: 보안뉴스(www.boa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비츠코리아 파워비즈시작 2017년7월3일파워비즈 배너
북한의 사이버 공격이 갈수록 심해지고 있습니다. 해킹 공격이 미사일 공격보다 더 무섭다는 소리도 나올 정도입니다. 정부 차원에서 더 강화된 사이버 보안을 위한 전략을 새롭게 수립해야 한다고 생각하십니까?
아니다. 지금 있는 것만 제대로 해도 충분하다.
그렇다. 단, 미국의 행정명령처럼 장기적인 방향성을 가져야 한다.
그렇다. 단, 지금의 위기상황에 당장 적용할 수 있는 것이어야 한다.
아니다. 민간 차원에서 해결할 수 있어야 한다.
정부 차원의 전략이 얼마나 도움이 될지 잘 모르겠다.
크게 보면 외교 문제다. ‘보안’의 시각으로만 접근해서는 안 된다.
기타(댓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