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보안 엑스포  전자정부 솔루션 페어  개인정보보호 페어  국제 사이버 시큐리티 컨퍼런스  세계 태양에너지 엑스포  스마트팩토리  세계 다이어트 엑스포  INFO-CON
자율주행차 시험장 ‘케이-시티’, 고속도로 구간 개방
  |  입력 : 2017-11-07 13:57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하이패스·분기점·중앙분리대 등 상황 실험 가능

[보안뉴스 박미영 기자] 자율주행차 상용화를 위한 디딤돌이 마련됐다. 국토교통부는 자율주행차 시험장(이하 테스트 베드) 케이-시티(K-City)의 고속도로 환경을 7일부터 개방한다.

▲ 자율주행차 테스트 베드 K-City 조감도[이미지=국토교통부]


자율주행차 기술 개발을 위해서는 실제 상황과 유사한 환경에서 실험할 수 있는 테스트 베드가 반드시 필요하다.

이에 국토교통부는 약 110억원을 투입해 자율주행차 실험을 위한 가상 도시인 K-City를 교통안전공단 자동차안전연구원 주행시험장 내에 32만㎡(11만평) 규모로 구축하고 있다.

세계 최고 수준의 자율주행차 테스트 베드를 목표로 고속도로·도심·교외·주차시설 등 실제 환경을 재현해 2018년 말 전체 완공 예정이다.

국토교통부는 2020년 레벨 3인 고속도로 등 일정구역 내에서 자율주행 가능(돌발 상황 시 운전자 개입) 자율주행차 상용화를 위한 기술개발을 지원하고 자율주행차를 조기에 상용화하기 위해 K-City의 고속도로 환경을 우선 구축해 개방한다.

이 고속도로는 4개 차선과 반대 방향 1개 차선 1㎞로 구성돼 있으며 하이패스가 가능한 요금소, 분기·합류점, 중앙분리대, 소음 방지벽 등 실제 환경을 충실히 재현하고 있다.

이를 통해 요금소의 좁은 길 통과, 요금소 전·후의 차선 감소·증가, 분기·합류점에서의 끼어들기, 소음 방지벽·중앙분리대로 인한 통신·신호 장애 발생 등 다양한 상황의 실험이 가능하다.

K-City는 사전 예약제로 운영되므로 미리 예약을 하는 경우 기업·대학·연구소, 개인·법인 등과 상관없이 누구나 이용 가능하다. 사용 신청은 교통안전공단 홈페이지(www.ts2020.kr)에서 내려받은 신청 서식을 작성해 교통안전공단에 제출하면 된다.

국토교통부 김채규 자동차관리관은 “K-City 내 고속도로 환경을 우선 개방해 우리나라의 자율주행차 개발이 보다 빨라질 것으로 기대한다”며, “세계 최고 수준의 자율주행차 테스트 베드인 K-City가 2018년 말까지 차질 없이 완공될 수 있도록 만전을 기하겠다”고 강조했다.
[박미영 기자(mypark@boannews.com)]

<저작권자: 보안뉴스(www.boa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비츠코리아 파워비즈시작 2017년7월3일파워비즈 배너
북한의 사이버 공격이 갈수록 심해지고 있습니다. 해킹 공격이 미사일 공격보다 더 무섭다는 소리도 나올 정도입니다. 정부 차원에서 더 강화된 사이버 보안을 위한 전략을 새롭게 수립해야 한다고 생각하십니까?
아니다. 지금 있는 것만 제대로 해도 충분하다.
그렇다. 단, 미국의 행정명령처럼 장기적인 방향성을 가져야 한다.
그렇다. 단, 지금의 위기상황에 당장 적용할 수 있는 것이어야 한다.
아니다. 민간 차원에서 해결할 수 있어야 한다.
정부 차원의 전략이 얼마나 도움이 될지 잘 모르겠다.
크게 보면 외교 문제다. ‘보안’의 시각으로만 접근해서는 안 된다.
기타(댓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