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보안 엑스포  전자정부 솔루션 페어  개인정보보호 페어  국제 사이버 시큐리티 컨퍼런스  세계 태양에너지 엑스포  스마트팩토리  세계 다이어트 엑스포  INFO-CON
4차 산업혁명 시대! 지자체 사이버 보안 대응방안 모색
  |  입력 : 2017-11-03 10:40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행정안전부, ‘제3회 지자체 정보보호 발전 방향 연찬회’ 개최

[보안뉴스 박미영 기자] 행정안전부는 2일 서울 용산구 백범 김구기념관에서 ‘제3회 지자체 정보보호 발전 방향 연찬회’를 개최하고, 산·학·연 보안전문가와 지자체 정보보호 및 주요 정보통신 기반시설 담당자 300여명을 대상으로 4차 산업혁명 시대에 지자체의 사이버 보안 위협과 인공지능을 활용한 사이버 공격 대응 방안을 논의했다.

이번 연찬회에서는 북한의 6차 핵실험·사드 배치 등으로 갈수록 고도화·지능화되는 북한 등의 사이버 공격에 대한 선제적인 대응을 위해 2017년도 지자체 정보보호 사업 추진 현황을 검토해 개선 사항을 도출하는 등 지자체 정보보호 발전 방향도 협의했다.

먼저 지자체 정보보호 담당자들의 사이버 보안 전문 역량 제고를 위해 4차 산업혁명 관련 사이버 동향 및 신기술을 주제로 하는 특강을 진행했다. 특강에서 성균관대 원동호 교수는 ‘4차 산업혁명 시대에 적합한 지능형 보안 관리의 중요성’을 강조했으며, 보안전문업체 하우리 최상명 센터장은 “최근 우리나라를 목표로 하는 금품 요구 악성 프로그램(랜섬웨어) 공격이 급증하고 있어 정부 차원의 사전 예방 활동이 필요하다”고 했다.

다음으로 ‘지자체 정보보호책임자협의회’를 개최해 지자체 홈페이지 및 정보시스템 보안 취약점 관리 방안과 대규모 사이버 공격에 대비한 주요 기반시설 실전 모의 훈련 등 지자체 보안 관리 수준 향상을 위한 개선 방안을 논의했다.

또한 이번 연찬회는 지자체 행정 업무와 주요 정보통신 기반시설에 대한 정보보호 활동이 우수한 공무원, 민간전문가 등 유공자에 대한 시상식(장관표창 25점)도 열렸다.

장영환 행정안전부 개인정보보호정책관은 “사이버보안은 4차 산업혁명의 지속가능성을 뒷받침하는 핵심 분야로, 사물인터넷(IoT)·거대자료(빅데이터) 등 신기술 확산으로 사이버보안 위협이 지능화·대형화되고 있다”며, “앞으로도 국민생활의 접점인 지자체가 국가 주요 기반시설과 전자정부 서비스에 대한 사이버 공격에 대해 관계기관과 상호 긴밀히 공조해 사전 예방과 대응을 강화해 나갈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박미영 기자(mypark@boannews.com)]

<저작권자: 보안뉴스(www.boa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비츠코리아 파워비즈시작 2017년7월3일파워비즈 배너
북한의 사이버 공격이 갈수록 심해지고 있습니다. 해킹 공격이 미사일 공격보다 더 무섭다는 소리도 나올 정도입니다. 정부 차원에서 더 강화된 사이버 보안을 위한 전략을 새롭게 수립해야 한다고 생각하십니까?
아니다. 지금 있는 것만 제대로 해도 충분하다.
그렇다. 단, 미국의 행정명령처럼 장기적인 방향성을 가져야 한다.
그렇다. 단, 지금의 위기상황에 당장 적용할 수 있는 것이어야 한다.
아니다. 민간 차원에서 해결할 수 있어야 한다.
정부 차원의 전략이 얼마나 도움이 될지 잘 모르겠다.
크게 보면 외교 문제다. ‘보안’의 시각으로만 접근해서는 안 된다.
기타(댓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