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보안 엑스포  전자정부 솔루션 페어  개인정보보호 페어  국제 사이버 시큐리티 컨퍼런스  세계 태양에너지 엑스포  스마트팩토리  세계 다이어트 엑스포  INFO-CON
10월의 전쟁 영웅, ‘김경진’ 육군 중령
  |  입력 : 2017-09-30 08:20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6.25 전쟁 당시 유명한 백마고지 전투의 영웅

[보안뉴스 박미영 기자] 국가보훈처는 ‘김경진’ 육군 중령을 10월의 전쟁 영웅으로 선정했다.

1952년 10월 국군 제9사단과 중공군 제38군 예하 3개 사단은 철원평야 서북단의 백마고지에서 치열한 고지 공방전을 전개했다. 백마고지 전투는 10일 동안 고지의 주인이 24번이나 바뀔 정도로 세계 전사에서 그 유례를 찾아보기 힘든 일진일퇴의 혈전이었다.

1952년 10월 11일 국군 제9사단 제29연대 제2대대장인 김경진 소령은 사단장으로부터 불과 1시간 전 제1대대가 물러났던 정상을 탈환하라는 명령을 받고 역습을 감행한다. 그는 고지 정상의 중공군이 진지 보강 작업을 시작하기도 전에 빗발치는 총탄과 포탄 파편을 뚫고 포복으로 전진해 최전방으로 나아가 부하들을 독려하며 진두지휘했다.

김경진 소령은 전쟁터에서 생사고락을 함께한 부하들을 진심으로 사랑했고, 육박전이 벌어지는 상황을 뒷전에서 보고 있을 수만은 없었다. 정상 20m 앞까지 진격한 김경진 소령은 최후의 돌격 사격을 감행하던 중 적의 박격포탄에 의해 현장에서 전사하고 말았다.

하지만 그의 죽음은 헛되지 않아 그의 용맹한 솔선수범을 목격한 대대원의 전투 의지를 불살라 과감한 돌격으로 이어지게 했고, 결국 백마고지를 탈환하는 원동력이 됐다.

1954년 6월 25일 정부는 김경진 소령에게 태극무공훈장을 수여했다.
[박미영 기자(mypark@boannews.com)]

<저작권자: 보안뉴스(www.boa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비츠코리아 파워비즈시작 2017년7월3일파워비즈 배너
설문조사
2017년은 3분기까지 침해사고 수가 2016년 전체 침해사고 수를 앞지르는 등 급증하는 침해사고로 신기록을 세운 해입니다. 지난 한 해 동안 발생한 침해사고 중 가장 심각한 유형은 무엇이라고 생각하시나요?
기업의 개인정보 및 신용정보 유출 ex) 에퀴팩스 사태
한국을 겨냥한 북한의 사이버 공격 ex) 하나투어 등
가상(암호)화폐 탈취 위한 사이버 공격 ex) 거래소 해킹, 피싱 이메일 등
대규모 랜섬웨어 공격 ex) 워너크라이, 낫페트야
공공 클라우드 설정 오류 및 보안 미비로 인한 사고 ex) AWS, 구글 그룹스
사물인터넷 보안 미비로 인한 침해사고 ex) IP 카메라 해킹
기타(댓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