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보안 엑스포  전자정부 솔루션 페어  개인정보보호 페어  국제 사이버 시큐리티 컨퍼런스  세계 태양에너지 엑스포  스마트팩토리  세계 다이어트 엑스포  INFO-CON
국토교통부가 그려나가는 스마트시티의 미래
  |  입력 : 2017-09-22 09:46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시민체감형 스마트시티 서비스 보급할 것”
[인터뷰] 김기대 국토교통부 도시경제과장


[보안뉴스 김성미 기자] 국토교통부가 스마트시티 사업을 추진하기 위해 지난해 5월 전담부서를 만들고 관련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지난 3월에는 u-시티법을 스마트도시법으로 개정하고, 사업 대상을 신도시에서 기성 도시로 확대하는 등 적극적인 사업 추진을 위한 기반 마련에 나서고 있다. 김기대 국토교통부 도시경제과장을 만나 얘기를 나눴다.

[사진=iclickart]


국토부 도시경제과와 담당업무에 대해 소개를 부탁드립니다.
저희 국토부 도시경제과는 스마트시티 조성과 산업 육성, 도시 개발 사업의 운영 및 관리 도시재생을 위한 도시기금 지원에 대한 업무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최근엔 스마트시티가 많이 사용되는 것 같지만 예전에는 u-시티라고 불렀고 더 최근엔 인공지능 시티라고도 하는데 스마트시티의 정의를 내려주신다면
4차 산업혁명은 도시를 근간으로 합니다. 그 위에 스마트시티가 플랫폼의 역할을 하는 것으로 보면 될 것입니다. 스마트시티라는 용어는 보는 관점에 따라 다양한 의미로 정의되고 있는데 가장 일반적인 해석은 기후변화, 급속한 도시화 등에 따른 도시문제를 정보통신기술(ICT) 등 첨단 기술을 활용해 효율적으로 해결하고 삶의 질을 높이는 ‘지속 가능한 도시’라고 할 수 있습니다. 2008년 3월 u-시티법이 제정되면서 u-시티라는 용어가 쓰였고, 인공지능(AI)이 부각되면서 지능화된 도시, 즉 인공지능 시티라는 말도 등장하고 있지만 세계적으로 가장 일반적으로 통용되는 용어는 스마트시티입니다.

u-시티와 스마트시티의 차이점이 있다면 무엇인가요
그동안의 u-시티 사업이 신도시를 중심으로 했다면 스마트시티는 기성 도시를 포함하는 것, 또 관계자나 전문가만 알 수 있던 시설망 구축 사업에서 시민들이 체감할 수 있는 서비스가 제공된다는 점이 큰 차이입니다. 그동안은 기술 쪽에 치중해 발전해 왔다면 앞으로는 서비스로 무게 중심이 옮겨갈 겁니다.

국토부가 그리는 스마트시티는 어떤 그림인지요
스마트시티는 AI, 자율주행차, 드론 등과 함께 대표적인 4차 산업혁명의 핵심분야 중 하나로, 미국, 유럽 뿐 아니라 중국, 인도 등 세계 각국이 시장 선점을 위해 치열하게 경쟁하고 있는 분야입니다. 이 시장을 선점하기 위한 IBM이나 시스코 등 글로벌 기업들의 기술 경쟁도 이미 시작된지 오래입니다. 스마트시티가 반드시 최첨단 기술의 집합체가 될 필요는 없습니다. 삶을 편리하게 하는 조금 더 나은 기술과 새로운 아이디어가 결합해 도시 문제를 스마트하게 해결하고 도시민들의 삶의 질을 높일 수 있다면, 그것이 바로 우리가 지향하는 스마트시티입니다.

이에 국토부는 금년 초 u-시티 건설법을 전면 개정해 스마트시티 조성 및 산업 육성 등을 폭 넓게 수행할 수 있도록 ‘스마트도시 조성 및 산업진흥법’으로 개정했습니다. 그간 신도시 위주로 진행해오던 스마트시티 사업을 기성 시가지로 확대하고, 국가 R&D 추진, 인증제 도입, 창업 인큐베이팅 존 조성 등을 통해 신산업이 육성되는 스마트시티 혁신 생태계를 만드는데 주력해 나갈 계획입니다.

다른 부처와의 협업도 필요해 보입니다
그렇습니다. 스마트시티는 방범, 교통, 환경, 에너지, 수자원 등 다양한 도시 인프라에 첨단 ICT 기술이 융합된 지능화된 도시를 의미하므로 여러 부처의 협업이 필요합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기술 개발, 행정안전부는 지역정보화를 담당하는 등 분야와 영역은 조금 다릅니다. 국토부는 스마트시티 사업을 위해 다른 부처와의 협력을 강화하려고 합니다. 정부에서는 지난해부터 스마트시티 해외 진출 지원을 위해 범부처와 LH·한전·수은 등 공기업이 참여하는 ‘스마트시티 추진단’을 운영하고 있습니다. 추진단이 국내까지 총괄할 수 있도록 기능을 확대하고 다양한 산업 육성 정책을 수행할 수 있게 하반기 중 스마트시티 추진 체계를 재정비할 계획입니다.

각 지자체의 특성을 살리는 것이 스마트시티 구축의 핵심이라는 얘기가 있습니다
기능적으로 교통, 문화관광, 에너지, 친환경 등 도시 특성을 나눠 강점과 제반 여건을 따져 차별화된 스마트시티를 구축해야 한다는 얘기입니다. 국토부가 만든 ‘K-스마트시티 투어 프로그램’을 살펴보면 26개 지자체가 서로 다른 특장점이 있는 것을 살펴볼 수 있습니다. 경기 일산 제로카본 그린홈 단지, 강원도 홍천 친환경 에너지 타운, 경기 파트 워터시티 등이 그 예입니다. 국토부는 2015년부터 스마트시티 보급 및 구축 사업을 추진해 왔으며 올해도 6개 도시를 대상으로 사업을 진행중입니다.

▲국토교통부 도시경제과 김기대 과장[사진=보안뉴스]


스마트시티 구현과 관련해 주목하고 있는 신기술이 있으신가요
정부에서는 인공지능(AI), 빅데이터, 사물인터넷(IoT), 증강현실(AR), 가상현실(VR), 3D 프린팅, 클라우드 컴퓨팅 등을 4차 산업혁명의 핵심사업 및 기반기술로 지원·육성하는 한편, 교통, 환경, 에너지, 수자원 등 기반시설에 이들을 접목한 스마트시티 조성을 확산해 나갈 계획입니다. 국토부는 2009년부터 스마트시티 연구·개발(R&D)을 통한 신기술 개발을 위해 약 1,200억원의 예산을 투입했습니다.

내년부터는 국가 전략 프로젝트로 각종 도시 정보가 원활히 생산·관리·공유되는 플랫폼 기술을 개발하고 다양한 서비스 솔루션을 도시에서 실증하기 위한 예비타당성 조사를 하고 있습니다. 그동안의 스마트시티 R&D를 통해 2013년 개발된 핵심 기술로 ‘스마트시티 통합 플랫폼’을 들 수 있습니다. 이 플랫폼의 개발로 지방자치단체의 각종 정보 시스템을 연계해 효율적으로 활용할 수 있는 기반이 마련됐습니다. 이후 대전시 실증사업(’15.7-‘17.2)을 진행해 112, 119, 재난망, 사회적약자(어린이, 치매노인 등) 보호체계 등을 연결해 스마트 도시 안전망을 구축할 수 있게 됐습니다.

보안업계에 전하고 싶은 말씀이 있으신지요
ICT가 발달하면서 각종 범죄의 종류도 다양화, 지능화되고 그 피해도 광범위하게 발생하고 있습니다. 성공적 스마트시티 구축을 위해서는 정부의 노력뿐 아니라 민간 보안업계의 협력과 역할도 반드시 필요하므로 다양한 협력 사업에 대한 공공과 민간부문의 협력이 이뤄지길 기대합니다. 국토부는 하반기 중 민간 보안경비회사와 지자체 스마트시티센터를 연계한 안전조치를 강구할 계획입니다.
[김성미 기자(sw@infothe.com)]

<저작권자: 보안뉴스(www.boa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비츠코리아 파워비즈시작 2017년7월3일파워비즈 배너
설문조사
애플이 아이폰X에 얼굴인식 방식인 페이스ID를 새롭게 도입한다고 해서 관심이 모아지고 있습니다. 이를 계기로 스마트폰에 탑재되는 생체인식기술 간 보안성 및 편리성 대결도 벌어지고 있는데요. 이를 모두 고려할 때 스마트폰에 탑재되는데 있어 가장 효과적인 생체인식기술은 무엇이라고 보시나요?
지문인식
홍채인식
얼굴인식
화자인식(목소리로 누구인지 식별)
다중인식(지문+홍채, 지문+얼굴 등)
기타(댓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