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보안 엑스포  전자정부 솔루션 페어  개인정보보호 페어  국제 사이버 시큐리티 컨퍼런스  세계 태양에너지 엑스포  스마트팩토리  세계 다이어트 엑스포  INFO-CON
올해 상반기 19억 개 데이터 노출, 초당 122개 날린 셈
  |  입력 : 2017-09-21 16:01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젬알토, 2017년 상반기 데이터 침해 지수 보고서 발표
데이터 노출, 매일 1,000만 개↑ 분당 7,000개↑로 나타나


[보안뉴스 오다인 기자] 매일 1,000만 개 이상의 데이터가 도난당하거나 유실된다. 1분에 7,000개 이상의 데이터가 유출되는 셈이다. 그리고 이 숫자들은 알려진 침해 사고만 따져서 얻은 값이다.

[이미지=iclickart]


올해 상반기의 침해 사고를 통해 약 19억 개의 데이터가 노출됐다. 2016년 하반기와 비교하면 164% 폭증한 값이다. 데이터 보호 전문 업체 젬알토(Gemalto)가 2017년 상반기 데이터 침해 지수(Breach Level Index) 보고서에서 밝힌 결과다.

젬알토의 부사장 겸 CTO인 제이슨 하트(Jason Hart)는 “매일 1,000만 개가 넘는 데이터가 노출된다니 대단히 충격적”이라고 소회를 밝혔다.

이런 숫자들이 매우 심각하게 느껴진다면 유럽 일반정보보호규정(GDPR)이 내년에 시행될 때는 얼마나 더 큰 충격을 받게 될지 모른다. GDPR 하에서 유럽의 기업들은 지금까지 숨겨왔던 정보 침해 사고에 대해 보고해야 하기 때문이다.

“내년 유럽에서 GDPR이 시행되면 데이터 침해 사고를 보고하는 횟수가 눈에 띄게 증가할 것입니다.” 하트는 “이에 비하면 지금 알려진 사고들은 바다에 물 한 방울 정도 밖에 안 된다”고 강조했다.

젬알토는 전 세계의 알려진 데이터 침해 사고 정보를 모아 이번 보고서를 작성했다. 총 918건의 데이터 침해 사고가 나타났으며, 이 중 500개 이상이 얼마나 많은 계정이 침해됐는지 정확히 파악하지 못한 것으로 드러났다. 그러므로 올해 상반기에 노출된 데이터 숫자 총량은 사실상 정확하게는 알 수 없다고 볼 수 있다. 젬알토는 2013년부터 데이터 침해 지수 보고서를 발행해왔으며 그때부터 총 90억 개의 데이터가 노출됐다고 밝혔다.

최근 에퀴팩스에서 벌어진 거대한 데이터 침해 정보는 이번 젬알토 보고서에 포함되지 않았다.

데이터 침해 사고에서 노출되는 정보 유형으로는 개인 식별 정보, 결제 카드 정보, 금융 정보, 건강 정보 등이 있다. 침해된 정보의 4분의 3 정도가 신원 도용에 사용될 수 있으며, 74%가 외부의 공격자에 의한 것으로 나타났다. 작년과 비교해 23% 증가한 수준이다. 내부적인 관리 소홀로 데이터를 유실하거나 노출한 경우는 20%가 조금 안 됐다.

데이터 보호를 위해 암호화를 사용하는 기업은 여전히 적었다. 2017년 상반기에 노출된 데이터 중 1%가 안 되는 데이터가 암호화돼있었다. 2016년 하반기에 암호화된 데이터가 4%였으니 사실상 더 줄어든 것이다. 2017년 상반기에 알려진 침해 사고 중 42건이 전체 또는 일부분에서 암호화를 한 것으로 나타났다. 데이터 암호화는 해당 데이터를 공격자로부터 보호하거나 공격자에게 무용지물이 되도록 만들 수 있다.

“사람들은 프라이버시 제어만 적용하면 침해 문제를 풀 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절대 그렇지 않은 데도 말이에요.” 하트는 “이런 가짜 보안 의식 대신에 실제 데이터에 가장 근접한 보안을 실현해야 한다”고 말했다. 엉뚱한 곳에 신경 쓰지 말고 “보호하려는 데이터를 보호하라”는 것이다.

교육 부문에는 침해 사고가 103% 증가했는데, 실제 데이터 노출로 이어진 숫자는 4,000%나 뛰었다. 이는 올해 초 중국의 민간 교육 기업에서 대규모 내부자 위협이 있었던 데 기인한다.

의료 부문은 세계적으로 가장 높은 침해 사고를 겪었다. 무려 228건이다. 이는 모든 침해 사고의 4분의 1에 해당하는 수치다.

지리적으로는 북미가 침해 사고와 데이터 노출을 가장 많이 겪은 지역으로 나타났다. 침해 사고 및 데이터 노출 둘 다에서 북미는 86% 이상을 기록했다. 북미의 침해 사고는 23% 증가했으며, 데이터 노출 개수는 201% 뛰었다.
[국제부 오다인 기자(boan2@boannews.com)]

Copyrighted 2015. UBM-Tech. 117153:0515BC
<저작권자: 보안뉴스(www.boa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비츠코리아 파워비즈시작 2017년7월3일파워비즈 배너
설문조사
2017년은 3분기까지 침해사고 수가 2016년 전체 침해사고 수를 앞지르는 등 급증하는 침해사고로 신기록을 세운 해입니다. 지난 한 해 동안 발생한 침해사고 중 가장 심각한 유형은 무엇이라고 생각하시나요?
기업의 개인정보 및 신용정보 유출 ex) 에퀴팩스 사태
한국을 겨냥한 북한의 사이버 공격 ex) 하나투어 등
가상(암호)화폐 탈취 위한 사이버 공격 ex) 거래소 해킹, 피싱 이메일 등
대규모 랜섬웨어 공격 ex) 워너크라이, 낫페트야
공공 클라우드 설정 오류 및 보안 미비로 인한 사고 ex) AWS, 구글 그룹스
사물인터넷 보안 미비로 인한 침해사고 ex) IP 카메라 해킹
기타(댓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