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보안 엑스포  전자정부 솔루션 페어  개인정보보호 페어  국제 사이버 시큐리티 컨퍼런스  세계 태양에너지 엑스포  스마트팩토리  세계 다이어트 엑스포  INFO-CON
공주와 테러가 만나면? 프린세스 랜섬웨어 등장
  |  입력 : 2017-09-07 10:23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공주(Princess) 랜섬웨어...테러 익스플로잇 킷으로 웹 통해 유포중

[보안뉴스 원병철 기자] ‘공주(Princess)’와 ‘테러(Terror)’가 만나면 어떻게 될까? 보안전문기업 하우리(대표 김희천)는 최근 공주 랜섬웨어가 테러 익스플로잇 킷을 통해 유포되고 있어 사용자들의 주의가 요구된다고 밝혔다.

▲ 공주 랜섬웨어에 감염될 경우 PC 화면에 뜨는 랜섬웨어 감염 노트[자료=하우리]


현재 유포중인 공주 랜섬웨어는 한국어를 포함한 12개 언어를 지원하며, 감염 시 중요 파일들을 암호화하고 임의의 확장자로 변경한다. 국내에서는 작년 9월경에 처음 등장한 이후 이렇다 할 행적이 없었으나. 최근 테러 익스플로잇 킷을 통해 다시 유포되는 것으로 확인되었다.

익스플로잇 킷(Exploit Kit)이란, 악성코드를 유포하기 위해 사용하는 공격 도구로써 주로 웹 브라우저의 취약점을 공격해 웹 서핑 도중 사용자 모르게 PC에 악성코드를 감염시킨다. 테러 익스플로잇 킷은 올해 초, 새롭게 등장해 인터넷 익스플로러 또는 플래시 플레이어 등의 취약점을 이용해 악성코드를 유포하는데 활용되고 있다.

▲ 공주 랜섬웨어의 몸값 지불 페이지[자료=하우리]


공주 랜섬웨어는 처음 발견 당시 약 200만원 상당의 몸값을 요구했으나, 이번에 발견된 최신 변종은 30만원(0.066BTC) 상당의 비트코인을 요구한다.

하우리 CERT실은 “최근 테러 익스플로잇 킷을 이용한 악성코드 유포가 증가하고 있다”며, “최신 보안 업데이트를 수행하고 중요 자료는 백업하는 등 랜섬웨어 위협으로부터 대비를 해야 한다”고 밝혔다.

하우리 바이로봇에서는 해당 랜섬웨어를 “Trojan.Win32.R.Agent”의 진단명으로 탐지 및 치료가 가능하며, ‘바이로봇 에이피티 쉴드’를 통해서도 사전 차단이 가능하다.
[원병철 기자(boanone@boannews.com)]

<저작권자: 보안뉴스(www.boa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정부에서 가상화폐의 거래 투명성을 확보하기 위한 가상화폐 거래소 규제 방안을 마련했습니다. 정부의 가상화폐 정책에 있어 가장 중요한 원칙은 무엇이라고 보시나요?
모든 가상화폐는 시장 원리에 따라 정부의 개입이나 규제는 최소화되어야 함.
모든 가상화폐는 통화로 인정할 수 없다는 것을 전제로 보다 적극적인 규제에 나서야 함.
가상화폐 중 암호화폐의 경우 정식 통화로 인정하고 이에 따른 대안을 마련해야 함.
가상화폐중 비트코인 등의 암호화폐와 그 외의 가상화폐를 분리 대응해야 함.
기타(댓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