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보안 엑스포  전자정부 솔루션 페어  개인정보보호 페어  국제 사이버 시큐리티 컨퍼런스  세계 태양에너지 엑스포  스마트팩토리  세계 다이어트 엑스포  INFO-CON
북한 풍계리 5.7 인공지진...6차 핵실험 추정
  |  입력 : 2017-09-03 14:20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함경북도 길주군 풍계리서 인공지진...북한 1~5차 핵실험 장소
청와대, 1시 30분 NSC 긴급소집...문재인 대통령 등 청와대·정부 관계자 참석


[보안뉴스 원병철 기자] 북한에서 핵실험으로 추정되는 인공지진이 발생했다. 청와대는 북한에서 발생한 지진이 핵실험일 가능성이 높다고 보고 NSC를 긴급소집, 오후 1시 30분부터 회의에 들어갔다. 합동참모본부 또한 이번 인공지진이 핵실험으로 추정된다고 공식 확인하고 위기조치반을 가동했다.

[이미지=iclickart]


기상청이 북한의 지진을 확인한 것은 3일 오후 12시 36분. 함경북도 길주군 풍계리에서 진도 4.6의 지진이 발생한 것. 기상청은 이번 지진이 인공지진 같다고 발표했고, 지도 역시 곧 5.7로 상향됐다. 풍계리는 북한의 1~5차 핵실험이 있었던 장소이기 때문에 이번 지진 역시 핵실험으로 추정됐다.

청와대는 이번 인공지진이 북한의 제6차 핵실험이라고 판단하고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전체회의를 소집했다. 전체회의에는 문재인 대통령을 비롯해 이낙연 국무총리,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송영무 국방부 장관, 강경화 외교부 장관 등 청와대와 정부 관계자들이 참석한다.

합동참모본부도 북한의 인공지진을 감지한 후, 바로 전군에 대북 감시·경계태세를 격상하고 국방부와 함께 위기조치반을 긴급 소집했다.

해외에서도 이번 북한의 핵실험 가능성을 긴급 발표하고 대응 마련에 분주한 모습이다. 일본은 이번 지진을 핵실험으로 간주하고, 주변국들과 함께 공동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중국 역시 핵실험 가능성을 확인하고 대응책 마련에 나섰다.
[원병철 기자(boanone@boannews.com)]

<저작권자: 보안뉴스(www.boa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1
  •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북한   #핵실험   #인공지진   #청와대   #NSC   


  •  SNS에서도 보안뉴스를 받아보세요!! 
WD 파워비즈 2017-0305 시작비츠코리아 파워비즈시작 2017년7월3일
설문조사
벌써 2018년 상반기가 마무리되는 시점입니다. 올해 상반기 가장 큰 보안이슈는 무엇이라고 보시나요?
유럽발 일반 개인정보보호법(GDPR) 시행 공포
스펙터와 멜트다운으로 촉발된 CPU 취약점
한반도 정세 급변에 따른 정보탈취 등 사이버전 격화
블록체인 열풍에 따른 스마트 계약 등 다양한 보안이슈 부상
최신 취약점 탑재한 랜섬웨어의 잇따른 귀환
국가기간시설 위험! ICS/SCADA 해킹 우려 증가
기타(댓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