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보안 엑스포  전자정부 솔루션 페어  개인정보보호 페어  국제 사이버 시큐리티 컨퍼런스  세계 태양에너지 엑스포  스마트팩토리  세계 다이어트 엑스포  INFO-CON
김현미 국토부 장관, “스마트시티 활성화 통해 4차 산업혁명 대응”
  |  입력 : 2017-08-26 23:30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25일과 27일 스마트시티 현장 방문

[보안뉴스 박미영 기자]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은 25일과 27일 양일간 스마트시티 현장을 방문했다. 김 장관은 국민의 삶의 질을 높이고 국가 경제의 새로운 성장동력이 될 스마트시티를 직접 확인하고 “국토교통 신산업 분야 간 시너지를 통해 제4차 산업혁명을 선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25일에는 서울 수서역 인근 스마트시티 홍보관 ‘더 스마티움’을 방문해 국민들의 삶을 변화시키고 있는 다양한 스마트시티 기술과 서비스를 직접 체험했다.

김 장관은 스마트시티 센터와 연계된 112·119 긴급출동 서비스, 스마트주차 서비스 등 시민의 생활과 밀접한 스마트시티 기술 수준을 확인한 후, “기술과 서비스를 도시라는 그릇에 잘 담아내 사람을 위한 기술이 구현되는 도시를 만드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27일에는 인천 송도 스마트시티 센터와 포스코 그린빌딩을 방문해 도시 운영 통합 관리, 제로에너지 빌딩·친환경 건축 등 다양한 스마트시티 개별 분야를 확인하는 시간을 가질 예정이다.

스마트시티 센터에서는 방재·방범·교통 등 단절된 개별 도시정보시스템을 연계시킨 통합 관리 플랫폼을 살펴보고, 포스코 그린빌딩에서는 태양광·지열·빗물재활용 등 최첨단 친환경 기술이 건축물에 어떻게 적용되는지 실제 사례 등을 살펴볼 계획이다.

김 장관은 “국토부는 다양하고 폭넓게 4차 산업혁명에 대응하기 위한 정책들을 추진하고 있다”며, “스마트시티뿐만 아니라 자율주행차·공간정보·드론·제로에너지 빌딩 등 신산업 분야를 통해 국민들의 삶을 편리하게 하고, 이러한 산업이 국가의 새로운 성장동력이 될 수 있도록 계속 발전시켜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박미영 기자(mypark@boannews.com)]

<저작권자: 보안뉴스(www.boa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정부에서 가상화폐의 거래 투명성을 확보하기 위한 가상화폐 거래소 규제 방안을 마련했습니다. 정부의 가상화폐 정책에 있어 가장 중요한 원칙은 무엇이라고 보시나요?
모든 가상화폐는 시장 원리에 따라 정부의 개입이나 규제는 최소화되어야 함.
모든 가상화폐는 통화로 인정할 수 없다는 것을 전제로 보다 적극적인 규제에 나서야 함.
가상화폐 중 암호화폐의 경우 정식 통화로 인정하고 이에 따른 대안을 마련해야 함.
가상화폐중 비트코인 등의 암호화폐와 그 외의 가상화폐를 분리 대응해야 함.
기타(댓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