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보안 엑스포  전자정부 솔루션 페어  개인정보보호 페어  국제 사이버 시큐리티 컨퍼런스  세계 태양에너지 엑스포  스마트팩토리  세계 다이어트 엑스포  INFO-CON
김현미 국토부 장관, “스마트시티 활성화 통해 4차 산업혁명 대응”
  |  입력 : 2017-08-26 23:30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25일과 27일 스마트시티 현장 방문

[보안뉴스 박미영 기자]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은 25일과 27일 양일간 스마트시티 현장을 방문했다. 김 장관은 국민의 삶의 질을 높이고 국가 경제의 새로운 성장동력이 될 스마트시티를 직접 확인하고 “국토교통 신산업 분야 간 시너지를 통해 제4차 산업혁명을 선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25일에는 서울 수서역 인근 스마트시티 홍보관 ‘더 스마티움’을 방문해 국민들의 삶을 변화시키고 있는 다양한 스마트시티 기술과 서비스를 직접 체험했다.

김 장관은 스마트시티 센터와 연계된 112·119 긴급출동 서비스, 스마트주차 서비스 등 시민의 생활과 밀접한 스마트시티 기술 수준을 확인한 후, “기술과 서비스를 도시라는 그릇에 잘 담아내 사람을 위한 기술이 구현되는 도시를 만드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27일에는 인천 송도 스마트시티 센터와 포스코 그린빌딩을 방문해 도시 운영 통합 관리, 제로에너지 빌딩·친환경 건축 등 다양한 스마트시티 개별 분야를 확인하는 시간을 가질 예정이다.

스마트시티 센터에서는 방재·방범·교통 등 단절된 개별 도시정보시스템을 연계시킨 통합 관리 플랫폼을 살펴보고, 포스코 그린빌딩에서는 태양광·지열·빗물재활용 등 최첨단 친환경 기술이 건축물에 어떻게 적용되는지 실제 사례 등을 살펴볼 계획이다.

김 장관은 “국토부는 다양하고 폭넓게 4차 산업혁명에 대응하기 위한 정책들을 추진하고 있다”며, “스마트시티뿐만 아니라 자율주행차·공간정보·드론·제로에너지 빌딩 등 신산업 분야를 통해 국민들의 삶을 편리하게 하고, 이러한 산업이 국가의 새로운 성장동력이 될 수 있도록 계속 발전시켜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박미영 기자(mypark@boannews.com)]

<저작권자: 보안뉴스(www.boa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비츠코리아 파워비즈시작 2017년7월3일파워비즈 배너
북한의 사이버 공격이 갈수록 심해지고 있습니다. 해킹 공격이 미사일 공격보다 더 무섭다는 소리도 나올 정도입니다. 정부 차원에서 더 강화된 사이버 보안을 위한 전략을 새롭게 수립해야 한다고 생각하십니까?
아니다. 지금 있는 것만 제대로 해도 충분하다.
그렇다. 단, 미국의 행정명령처럼 장기적인 방향성을 가져야 한다.
그렇다. 단, 지금의 위기상황에 당장 적용할 수 있는 것이어야 한다.
아니다. 민간 차원에서 해결할 수 있어야 한다.
정부 차원의 전략이 얼마나 도움이 될지 잘 모르겠다.
크게 보면 외교 문제다. ‘보안’의 시각으로만 접근해서는 안 된다.
기타(댓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