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보안 엑스포  전자정부 솔루션 페어  개인정보보호 페어  국제 사이버 시큐리티 컨퍼런스  세계 태양에너지 엑스포  스마트팩토리  세계 다이어트 엑스포  INFO-CON
익산 미륵사지에서 전시 대비한 위기 대응 훈련
  |  입력 : 2017-08-25 09:09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문화재청(국립부여문화재연구소), 을지연습 실제 훈련 실시

[보안뉴스 박미영 기자] 문화재청은 지난 21일부터 24일까지 국민 안보의식을 고취하고 위기 대응 역량 강화와 비상 시 행동 절차 숙달 능력을 배양하기 위해 국가 비상 대비 훈련(을지훈련)을 시행했다.

이와 연계해 문화재청 국립부여문화재연구소는 익산시와 공동으로 지난 23일 오후 4시 30분 익산 미륵사지(사적 제150호)에서 10개 관계기관 170여명이 참여한 가운데 ‘세계유산 미륵사지 피폭에 따른 유적 보호·인명 구조·화재 대응 훈련’을 주제로 을지연습 실제 훈련을 실시했다.

이날 훈련은 문화재청(국립문화재연구소, 국립부여문화재연구소), 익산시, 문화체육관광부(국립미륵사지유물전시관), 익산경찰서, 군부대, 익산소방서, 익산보건소, 한전익산지사, KT익산지사 등이 합동으로 참여한 실제 훈련이었다.

익산 미륵사지 석탑(국보 제11호) 보수 현장과 국립미륵사지유물전시관에 적이 침투한 것을 가정한 상황 속에서 군부대가 적을 퇴치하고 소방관과 자위소방대가 화재 진압과 환자 이송을, 경찰이 국가무형문화재인 석장을 보호하는 역할을 분담했으며 유물전시관의 주요 유물을 안전한 장소로 분산해 옮기고 피해 입은 석탑을 긴급 복구하는 훈련이 이뤄졌다. 훈련에는 소방차, 구급차, 군용트럭, 지게차 등 대형 장비 11점이 투입됐다.

훈련에 참석한 문화재청장은 “이번 훈련을 통해 소중한 유네스코 세계유산인 익산 미륵사지의 가치를 되새길 수 있었으며, 익산시·관계기관들과의 상호 공조를 통한 이번 실제 합동 훈련은 비상 재난 상황에 대한 역량을 높이는 데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강평했다.
[박미영 기자(mypark@boannews.com)]

<저작권자: 보안뉴스(www.boa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정부에서 가상화폐의 거래 투명성을 확보하기 위한 가상화폐 거래소 규제 방안을 마련했습니다. 정부의 가상화폐 정책에 있어 가장 중요한 원칙은 무엇이라고 보시나요?
모든 가상화폐는 시장 원리에 따라 정부의 개입이나 규제는 최소화되어야 함.
모든 가상화폐는 통화로 인정할 수 없다는 것을 전제로 보다 적극적인 규제에 나서야 함.
가상화폐 중 암호화폐의 경우 정식 통화로 인정하고 이에 따른 대안을 마련해야 함.
가상화폐중 비트코인 등의 암호화폐와 그 외의 가상화폐를 분리 대응해야 함.
기타(댓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