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보안 엑스포  전자정부 솔루션 페어  개인정보보호 페어  국제 사이버 시큐리티 컨퍼런스  세계 태양에너지 엑스포  스마트팩토리  세계 다이어트 엑스포  INFO-CON
경기도, 4차 산업혁명 기반 조성 위해 테스트베드 및 규제프리존 설치 필요
  |  입력 : 2017-08-24 16:01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경기연구원, ‘경기도 4차 산업혁명 기반 조성을 위한 정책 방향 연구’ 보고서 발표

[보안뉴스 박미영 기자] 경기도가 4차 산업혁명의 선도자로서 기반을 조성하고 혁신플랫폼의 역할을 수행하기 위해 신기술 테스트베드 구축 및 자유로운 규제 환경을 마련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왔다.

경기연구원은 23일 발표한 ‘경기도 4차 산업혁명 기반 조성을 위한 정책 방향 연구’ 보고서를 통해 4차 산업혁명의 선도자로서 과학기술 투자, 신기술 테스트베드 구축과 미래 인재 양성 교육 등이 필요하다고 제안했다.

경기도는 4차 산업혁명 대응 정책으로 TF 운영 및 핵심 요소 기술 개발, 판교·광교·일산 테크노밸리, 안산 사이언스밸리 등 혁신클러스터를 중심으로 R&D, 교육 및 인력 양성, 교류 협력, 창업 및 사업화 등을 추진 중에 있다.

전문가들은 4차 산업혁명 시대 교육 분야(발명, 기업가정신, 융합교육, 기술혁신 등)에 대한 정책 지원이 가장 중요하며, 경기도의 지역 혁신 인프라를 활용한 테스트베드를 구축하고 핵심 아젠다 선정과 실행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경기도 중소제조기업의 설문조사 결과, 4차 산업혁명과 스마트공장을 통한 제조 혁신의 필요성은 인식하고 있지만 준비 수준은 매우 미흡한 것으로 나타나 지속가능한 제조 혁신 경쟁력을 키우기 위해 정책 지원의 확대가 필요하다고 분석됐다.

배영임 경기연구원 연구위원은 “4차 산업혁명의 목표는 ‘기술 혁신을 통한 인간의 편리와 삶의 질 향상’이며 ‘개방과 공유’, ‘융합과 협력’을 핵심가치로 하는 새로운 사회·경제시스템이 등장할 것”이라고 말했다.

배 연구위원은 경기도의 4차 산업혁명 정책 목표를 달성하기 위한 추진 전략으로 △ 4차 산업혁명 개념 이해 및 비전 수립, △ 사회문제 해결형 과학기술 투자 ‘리빙랩 프로젝트’, △ 신기술 테스트베드 구축, △ 미래 인재 양성 교육 프로그램 ‘메이커교육’, △ 4차 산업혁명 통합 추진 체계 마련을 위한 전담 조직 및 자유로운 규제 환경의 구축 전략을 제안했다.

특히 배 연구위원은 “4차 산업혁명 통합 추진 체계 마련을 위해서 경기도의 4차 산업혁명 추진 전담 조직의 신설이 필요하고 테스트베드를 중심으로 하는 네거티브 규제 및 규제프리존의 설치가 필요하다”며, “미래 기술 기반 신산업 창출을 위해서는 사전적인 규제 없이 자유롭게 실험하고 실증할 수 있는 인프라가 중요하다”고 주장했다.
[박미영 기자(mypark@boannews.com)]

<저작권자: 보안뉴스(www.boa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정부에서 가상화폐의 거래 투명성을 확보하기 위한 가상화폐 거래소 규제 방안을 마련했습니다. 정부의 가상화폐 정책에 있어 가장 중요한 원칙은 무엇이라고 보시나요?
모든 가상화폐는 시장 원리에 따라 정부의 개입이나 규제는 최소화되어야 함.
모든 가상화폐는 통화로 인정할 수 없다는 것을 전제로 보다 적극적인 규제에 나서야 함.
가상화폐 중 암호화폐의 경우 정식 통화로 인정하고 이에 따른 대안을 마련해야 함.
가상화폐중 비트코인 등의 암호화폐와 그 외의 가상화폐를 분리 대응해야 함.
기타(댓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