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보안 엑스포  전자정부 솔루션 페어  개인정보보호 페어  국제 사이버 시큐리티 컨퍼런스  세계 태양에너지 엑스포  스마트팩토리  세계 다이어트 엑스포  INFO-CON
소프트웨어 개발보안 경진대회, 차세대 보안전문가 발굴
  |  입력 : 2017-08-22 14:30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제4회 SW 개발보안 경진대회 개최
웹사이트와 모바일 앱 등 2개 분야로 나눠 진행
대학생이면 누구나 신청가능...오는 9월 10일까지 접수 마감


[보안뉴스 김경애 기자] 제4차 산업혁명 시대가 도래함에 따라 소프트웨어 분야 보안 전문가의 가치 및 수요도 점점 커지고 있다. 이와 관련 미래 소프트웨어 보안전문가를 꿈꾸는 학생들을 위한 자리가 대대적으로 마련된다.

▲제4회 SW 개발보안 경진대회 포스터[자료=행정안전부]


행정안전부(장관 김부겸)와 한국인터넷진흥원(원장 백기승)은 오는 9월 1일부터 10월 20일까지 전국 대학생을 대상으로 ‘제4회 SW 개발보안 경진대회(Secure Software Contest)’를 개최한다. 이번 대회는 미래의 주역인 학생들에게 해킹 공격 등으로부터 안전한 SW 개발을 체험하는 기회를 제공하고, 차세대 SW 보안전문가를 발굴하기 위해 마련됐다.

SW 개발보안은 해킹사고의 주요 원인인 보안약점이 없도록 SW를 개발하거나 전문툴을 사용하여 SW의 소스코드 내 보안약점을 진단·제거하는 보안기법이다.

경진대회는 대학생이라면 누구나 참가 가능하다. 참가를 원하는 학생은 개인 혹은 팀(2명~3명)을 구성해 9월 1일부터 10일까지 경진대회 누리집(http://securecoding.software)에서 신청하면 된다.

웹사이트와 모바일 앱 등 2개 분야로 나뉘어 진행되며, 동시 참가도 가능하다.

대회 일정은 9월 중 온라인 예선대회를 거쳐 10월 18일 본선대회를 치른 후 최종 수상자는 10월 20일 발표할 예정이다. 시상은 11월 2일 ‘제7회 SW개발보안 컨퍼런스’에서 이뤄진다.

특히, 올해 대회부터는 학생들이 실제로 많이 활용하는 개발언어(Java, C, Android-Java)를 시험문제에 추가했으며, 시상규모와 시상금도 대폭 확대했다.

시상(총 12점)은 행정안전부장관상(6점), 한국인터넷진흥원장상(3점), 한국정보보호학회장상(3점)이며, 총 상금은 2,000만원이다.

또한, 누구나 쉽게 대회에 도전할 수 있도록 신청 전에 서울·경기, 충청, 영·호남 등 권역별로 설명회를 개최하고, 신청자 중 희망자를 대상으로 관련 기술교육도 실시할 계획이다.

기타 세부일정과 운영요강 등 자세한 사항은 SW개발보안 경진대회 누리집에서 확인할 수 있다.

설명회는 오는 9월 1일까지 개발보안 기술교육에 대해 10회 진행하고, 9월 11일~12일까지는 3회 진행한다.

지난해 웹사이트 분야 수상자인 대구가톨릭대 최홍준 씨(출전 팀명 : I-Keeper)는 “전공 교과인 보안프로그래밍 수업을 바탕으로 SW 개발보안 중요성을 인식하고 실제 경험을 쌓기 위해 대회에 참가했었다”며 “대회를 통해 SW개발 보안능력을 향상시키고 보안에 대한 자신감도 가질 수 있었던 좋은 기회였다”고 말했다.

장영환 행정안전부 개인정보보호정책관은 “사물인터넷(IoT), 인공지능(AI), 빅데이터 등 제 4차 산업혁명의 기반을 조성하는데 소프트웨어 보안의 중요성이 강조되고 있다”며 “이번 대회를 계기로 미래의 개발자인 학생들이 SW 보안에 관심을 갖고, 안전한 SW 만들기 문화가 확산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김경애 기자(boan3@boannews.com)]

<저작권자: 보안뉴스(www.boa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비츠코리아 파워비즈시작 2017년7월3일파워비즈 배너
북한의 사이버 공격이 갈수록 심해지고 있습니다. 해킹 공격이 미사일 공격보다 더 무섭다는 소리도 나올 정도입니다. 정부 차원에서 더 강화된 사이버 보안을 위한 전략을 새롭게 수립해야 한다고 생각하십니까?
아니다. 지금 있는 것만 제대로 해도 충분하다.
그렇다. 단, 미국의 행정명령처럼 장기적인 방향성을 가져야 한다.
그렇다. 단, 지금의 위기상황에 당장 적용할 수 있는 것이어야 한다.
아니다. 민간 차원에서 해결할 수 있어야 한다.
정부 차원의 전략이 얼마나 도움이 될지 잘 모르겠다.
크게 보면 외교 문제다. ‘보안’의 시각으로만 접근해서는 안 된다.
기타(댓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