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보안 엑스포  전자정부 솔루션 페어  개인정보보호 페어  국제 사이버 시큐리티 컨퍼런스  세계 태양에너지 엑스포  스마트팩토리  세계 다이어트 엑스포  INFO-CON
[카드뉴스] 자율주행차, 테이프만으로 해킹?
  |  입력 : 2017-08-11 14:20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자동차 해킹, 핫한 이슈인 만큼 이미 여러 해킹 방법이 소개(?)되었습니다. 예를 들면 자동차를 원격으로 조종하거나, 에어백과 같은 중요한 기능을 사용하지 못하게 만들거나, 심지어 실제로 자동차를 훔쳐가는 해킹까지 있었죠.

그런데 최근 워싱턴 대학교의 한 연구팀이 특별한 기술 없이도 자율주행차를 이상해지게 만드는 해킹 방법을 알렸습니다.

도로 표지판에 스티커 등을 붙이면 자율자동차의 이미지 인식 시스템이 표지판을 제대로 인식하지 못한다는 연구를 발표한 것입니다.

실제로 실험에서 ‘정지’ 표지판에 ‘좋음’, 싫음’ 그래픽을 붙여놓으니, 자율자동차의 이미지 인식 알고리즘이 그 표지판을 속도 제한 표시로 받아들였습니다. ‘우회전’ 표지판에도 같은 방식의 실험을 했더니, 60% 정도가 ‘정지’ 표시로 잘못 인식했습니다.

만약 교차로에서 자동차가 정지 표지판을 제대로 인식하지 못한다면 위험한 사고로 이어질 수도 있겠죠. 편리한 자율주행차, 더 안전하게 탈 수 있도록 보완되어야 하겠습니다.
[유수현 기자(boan4@boannews.com)]

<저작권자: 보안뉴스(www.boa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정부에서 가상화폐의 거래 투명성을 확보하기 위한 가상화폐 거래소 규제 방안을 마련했습니다. 정부의 가상화폐 정책에 있어 가장 중요한 원칙은 무엇이라고 보시나요?
모든 가상화폐는 시장 원리에 따라 정부의 개입이나 규제는 최소화되어야 함.
모든 가상화폐는 통화로 인정할 수 없다는 것을 전제로 보다 적극적인 규제에 나서야 함.
가상화폐 중 암호화폐의 경우 정식 통화로 인정하고 이에 따른 대안을 마련해야 함.
가상화폐중 비트코인 등의 암호화폐와 그 외의 가상화폐를 분리 대응해야 함.
기타(댓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