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보안 엑스포  전자정부 솔루션 페어  개인정보보호 페어  국제 사이버 시큐리티 컨퍼런스  세계 태양에너지 엑스포  스마트팩토리  세계 다이어트 엑스포  INFO-CON
인공지능 및 빅데이터 분야 연구 지원한다
  |  입력 : 2017-08-09 11:40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올해 중 인공지능 및 빅데이터 연구 분야 전략 과제 지원 추진

[보안뉴스 박미영 기자]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이하 과기정통부)는 4차 산업혁명의 핵심 기반 기술인 인공지능(AI) 및 빅데이터(Big Data) 연구 분야에 전략 과제를 지원한다고 밝혔다.

전략 과제는 국가·사회적으로 육성이 필요한 분야의 기초 학문 토대 마련 및 인력 양성 등 기초 저변 확대를 위해 해당 분야에 대한 개인 연구를 지원하는 과제로, 최대 5년간 15억원의 연구비를 연구자의 수요에 따라 맞춤형으로 지원한다.

이번에 공모를 추진하는 인공지능·빅데이터 분야가 포함된 전략 과제의 지원 예산은 추가경정 예산 43억원을 포함해 총 63억원으로, 125개 내외의 연구 과제를 선정·지원할 계획이다.

특히 올해는 4차 산업혁명 시대에 필요한 기술 및 혁신 활동에서 수학적 방법론과 접근이 중심적인 연구를 지원하기 위해 산업수학 분야 연구 과제 공모를 추진(9월 연구 개시 예정)했다. 또 이와 함께 4차 산업혁명 시대의 주요 연구 분야의 역량 강화를 위해 인공지능 및 빅데이터 분야에 대한 전략 과제 지원 공모를 추가로 추진(11월 연구 개시 예정)해 9월 7일까지 이와 관련된 연구 과제를 접수받는다.

인공지능 및 빅데이터 연구 분야와 관련되는 연구 주제 및 연구 목표·세부 내용을 연구자가 자유롭게 제안·신청하고 연구의 창의성·도전성, 연구 방법의 타당성, 연구자의 우수성 등을 중심으로 평가해 우수한 연구 과제를 선정·지원할 계획이다.

내년에는 수학, 인공지능, 빅데이터 등을 포함하는 ICT 전 분야의 기초·원천 연구 지원을 확대해 4차 산업혁명의 토대를 마련할 예정이다.

과기정통부 이진규 차관은 “인공지능 및 빅데이터 분야에 대한 전략 과제를 지원함으로써 4차 산업혁명에 대응하는 기초·원천 연구를 추진할 수 있고, 관련 분야의 기초 기반 및 저변이 한층 더 강화될 것으로 기대된다”며, “이를 기반으로 4차 산업혁명에 대응하는 기초·원천 연구에 대한 지원을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박미영 기자(mypark@boannews.com)]

<저작권자: 보안뉴스(www.boa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보안 전문가 2명 중 1명은 주말에도 일합니다. 여름 휴가도 마찬가지일 것 같은데요. 보안 인력의 휴식권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제대로 쉬려면 보안 인력을 늘리는 수밖에 없다
보안 업무의 특성상 휴식권을 보장하기 어렵다. 감수해야 한다
국가적 차원에서 보안 인력의 근로 조건을 개선해야 한다
제대로 못 쉬는 대신 금전적으로 보상하면 된다
보안 인력에 대한 인식과 처우가 낮다는 게 근본적인 문제다
기타(댓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