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보안 엑스포  전자정부 솔루션 페어  개인정보보호 페어  국제 사이버 시큐리티 컨퍼런스  세계 태양에너지 엑스포  스마트팩토리  세계 다이어트 엑스포  INFO-CON
美 유권자 4명 중 1명, “해킹 때문에 투표 안 할 것”
  |  입력 : 2017-07-17 15:08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트럼프 집권 2년차인 내년 말, 미국 중간선거 예정돼... 여론 조사 의미 높아
美 유권자 44% “러시아가 대선에 다시 개입할 것”... 27%는 “아예 투표 안 해”


[보안뉴스 오다인 기자] 미국 유권자 2명 중 1명은 러시아가 미국 선거에 다시 개입해서 영향을 미치리라 생각한다. 보안 전문업체 카본 블랙(Carbon Black)이 미국 유권자 5,000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한 결과다.

[이미지=iclickart]

카본 블랙은 미국 유권자 5,000명을 대상으로 여론 조사를 실시한 결과, 응답자의 44%가 이와 같은 생각을 갖고 있다고 발표했다. 반면, 자신이 거주하는 주(州, state)나 선거구가 투표 정보를 안전하게 보호할 능력이 있다고 믿는 유권자는 45%인 것으로 나타났다.

작년 미국 대선 과정에서 러시아가 조직적이고 광범위하게 개입했다는 사실이 드러나던 와중, 연방수사국(FBI) 전 국장 제임스 코미(James Comey)가 지난 달 8일 국회 청문회에서 증언까지 하게 되면서 유권자의 불신이 정점에 이른 것으로 풀이된다. 당시 코미는 상원 정보위원회 청문회에 출석해 러시아 정부가 미국 대선에 개입했다는 데 “의심의 여지가 없다”고 말했다.

카본 블랙의 여론 조사는 내년 말 미국 중간선거(mid-term elections)를 앞둔 상황이라 주목할 만하다. 미국은 대통령 임기 2년차에 상·하원의원, 주지사 등에 대한 선거를 실시하는데, 대통령 임기 4년의 한가운데 열리기 때문에 집권에 대한 중간 평가 성격을 띤다. 상원의원은 2년마다 총 의석수 100석 가운데 1/3을 교체하므로 33명이, 하원의원은 2년마다 전원을 새로 뽑으므로 435명이 의석을 둘러싸고 경쟁한다.

설문조사 응답자의 45%는 내년 미국 중간선거가 사이버 공격에 영향 받을 것이라고 내다봤으며, 27%는 사이버 보안과 관련한 우려 때문에 아예 투표를 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27%는 미국 전체 유권자로 환산하면 5,880,000만 명에 해당하는 수치다. 카본 블랙은 4명 중 1명이 사이버 보안에 대한 우려 때문에 장차 선거에 참여하지 않겠다는 데 주목하며 “불신에 매인 유권자 무행동(voter inaction tied to mistrust)”이라고 지적했다.

이 밖에 미국 선거에 가장 큰 위험이 되는 나라로 러시아를 지목한 응답자가 45%로 가장 많았다. 자국인 미국을 지목한 응답자도 20%에 달했으며, 북한 17%, 중국 11%, 이란 4% 등의 순서로 나타났다.

또한, 응답자의 54%는 최근 국가안보국(NSA)의 문서 유출 사건이 미국 대선 시스템의 신뢰도에 부정적인 영향을 끼쳤다고 판단했다. 이 사건은 NSA 하청업체 직원 리얼리티 위너(Reality Winner)가 러시아 해커에 의해 미국 투표 시스템이 공격당했다는 기밀 문건을 한 언론사에 유출한 것을 가리킨다.
[국제부 오다인 기자(boan2@boannews.com)]

<저작권자: 보안뉴스(www.boa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2017년 상반기, 가장 충격적인 보안 사건·사고는 무엇이었나요?
사드 배치 보복 차원 중국 해커들의 사이버공격
국내 웹사이트 타깃 동남아 해커들의 무차별 디페이스 공격
전 세계를 휩쓴 워너크라이 랜섬웨어 사태
웹호스팅 업체 인터넷나야나 타깃으로 한 랜섬웨어 공격
페트야 랜섬웨어 사태(랜섬웨어 공격으로 위장한 러시아의 사이버전)
대선 전후 정보탈취 위한 북한의 사이버전
비트코인 등 가상화폐 열풍과 가상화폐 거래소 계정 해킹 사건
금융권 타깃으로 한 디도스 공격 협박 사건
기타(댓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