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보안 엑스포  전자정부 솔루션 페어  개인정보보호 페어  국제 사이버 시큐리티 컨퍼런스  세계 태양에너지 엑스포  스마트팩토리  세계 다이어트 엑스포  INFO-CON
국방부, 오는 21일 남북군사당국회담 개최 제의
  |  입력 : 2017-07-17 13:15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군사분계선에서 일체의 적대행위 중지 안건...21일 ‘통일각’에서 개최 제의

[보안뉴스 권 준 기자] 국방부는 군사분계선에서 군사적 긴장을 고조시키는 일체의 적대행위를 중지하기 위한 남북군사당국회담을 오는 21일 판문점 북측 지역 ‘통일각’에서 개최할 것을 북측에 제의했다.

이는 우리나라 정부가 지난 7월 6일 휴전협정 64주년이 되는 7월 27일을 기해 남북이 군사분계선에서 군사적 긴장을 고조시키는 일체의 적대행위를 중지함으로써 남북간 긴장을 완화해 나갈 것을 제안한 내용의 후속조치라고 할 수 있다.

국방부는 “현재 단절되어 있는 서해지구 군통신선을 복원해 우리 측 제안에 대한 입장을 회신해 주길 바란다”며, “북측의 긍정적인 호응을 기대한다”고 밝혔다.
[권 준 기자(editor@boannews.com)]

<저작권자: 보안뉴스(www.boa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비츠코리아 파워비즈시작 2017년7월3일파워비즈 배너
북한의 사이버 공격이 갈수록 심해지고 있습니다. 해킹 공격이 미사일 공격보다 더 무섭다는 소리도 나올 정도입니다. 정부 차원에서 더 강화된 사이버 보안을 위한 전략을 새롭게 수립해야 한다고 생각하십니까?
아니다. 지금 있는 것만 제대로 해도 충분하다.
그렇다. 단, 미국의 행정명령처럼 장기적인 방향성을 가져야 한다.
그렇다. 단, 지금의 위기상황에 당장 적용할 수 있는 것이어야 한다.
아니다. 민간 차원에서 해결할 수 있어야 한다.
정부 차원의 전략이 얼마나 도움이 될지 잘 모르겠다.
크게 보면 외교 문제다. ‘보안’의 시각으로만 접근해서는 안 된다.
기타(댓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