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보안 엑스포  전자정부 솔루션 페어  개인정보보호 페어  국제 사이버 시큐리티 컨퍼런스  세계 태양에너지 엑스포  스마트팩토리  세계 다이어트 엑스포  INFO-CON
[카드뉴스] 2017년 상반기, 보안 사건·사고 되돌아보기
  |  입력 : 2017-07-07 09:34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올 상반기에는 보안과 관련한 대규모 사건·사고가 특히 더 많았습니다.
다사다난했던 2017년 상반기, 어떤 일들이 있었는지 되돌아볼까요?

△사드(THAAD) 배치 보복에 대한 중국 해커들의 사이버 공격
올해 초, 사드 배치에 대한 반발로 중국이 많은 사이버 공격을 시행해 중국에 진출한 우리나라 기업들의 피해가 컸습니다.

△국내 웹사이트를 타깃으로 한 동남아 해커들의 디페이스 공격
아시아나항공 홈페이지 해킹 외에도 웹 호스팅 업체의 서버가 해킹 당해, 해커가 홈페이지 화면을 바꾸어버리는 디페이스 공격을 수 차례 받았습니다.

△전 세계를 휩쓴 워너크라이(WannaCry) 랜섬웨어 사태
산업 분야를 불문하고 세계 곳곳이 급속도로 랜섬웨어에 감염되었습니다. 다행히 한국은 주말이었던 점과, 빠른 대처 및 홍보로 큰 피해 없이 지나갔습니다.

△웹 호스팅 업체 인터넷나야나의 랜섬웨어 감염
인터넷나야나가 에레보스(Erebus) 랜섬웨어에 감염되었고 결국에는 13억 원에 달하는 비트코인을 지급해 해커에게 최대 규모의 몸값을 지불한 사례가 되었습니다.

△페트야/낫페트야(Petya) 랜섬웨어 사태
제2의 워너크라이로 불리며 급속도로 퍼진 페트야/낫페트야 랜섬웨어는 최대 피해 국가가 우크라이나라는 점에서 러시아가 그 배후라는 가설이 큰 힘을 얻고 있습니다.

이 외에도 △대선 전후를 노린 북한의 사이버전, △비트코인 등 가상화폐 열풍과 거래소 계정 해킹 사건, △금융권을 타깃으로 한 디도스 공격 협박 사건 등 많은 이슈가 있었습니다.

이 중 여러분에게는 어떤 사건·사고가 가장 놀라우셨나요? 지금 바로 홈페이지에서 설문조사에 참여해 보세요! 과연 어떤 이슈가 ‘충격적인 보안 사건·사고’ 1위가 될까요?
[유수현 기자(boan4@boannews.com)]

<저작권자: 보안뉴스(www.boa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정부에서 가상화폐의 거래 투명성을 확보하기 위한 가상화폐 거래소 규제 방안을 마련했습니다. 정부의 가상화폐 정책에 있어 가장 중요한 원칙은 무엇이라고 보시나요?
모든 가상화폐는 시장 원리에 따라 정부의 개입이나 규제는 최소화되어야 함.
모든 가상화폐는 통화로 인정할 수 없다는 것을 전제로 보다 적극적인 규제에 나서야 함.
가상화폐 중 암호화폐의 경우 정식 통화로 인정하고 이에 따른 대안을 마련해야 함.
가상화폐중 비트코인 등의 암호화폐와 그 외의 가상화폐를 분리 대응해야 함.
기타(댓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