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보안 엑스포  전자정부 솔루션 페어  개인정보보호 페어  국제 사이버 시큐리티 컨퍼런스  세계 태양에너지 엑스포  스마트팩토리  세계 다이어트 엑스포  INFO-CON
2021년 세계 사물인터넷 지출 규모 1조 4,000억 달러 전망
  |  입력 : 2017-07-04 18:16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산업별 IoT 투자 순위는 제조, 운송, 유틸리티...아태지역이 IoT 최대 투자 지역

[보안뉴스 원병철 기자] IDC(www.idc.com)의 최근 연구보고서(Worldwide Semiannual Internet of Things Spending Guide)에 따르면, 올해 전 세계 사물인터넷(IoT) 지출 규모가 전년 대비 16.7 % 증가해 8,000억 달러를 넘어설 것으로 예상된다. 또한 향후 5년간 IoT 관련 하드웨어, 소프트웨어, 서비스 및 커넥티비티(Connectivity)에 대한 기업들의 투자가 지속적으로 증가하면서 2021년 IoT 지출은 1조 4,000억 달러 규모에 이를 것으로 전망된다.

[자료=IDC]


IDC IoT 연구그룹의 캐리 맥길리브레이(Carrie MacGillivray) 부사장은 “IoT에 관한 논의는 이제 얼마나 많은 디바이스가 연결되는가? 라는 단계를 넘어 급속도로 변화 및 진화하고 있다”면서, “IoT의 진정한 가치는 IoT 엔드포인트에서 생성된 데이터에 대한 캡처 및 해석, 활용에 있어 소프트웨어와 서비스가 결합되어 사용될 때 실현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번 IDC 보고서(Worldwide IoT Spending Guide)는 IoT 투자가 이루어지는 주요 활용사례와 이를 통해 성취하려는 비즈니스 가치 및 변혁에 대한 통찰력을 제시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2017년 IoT 투자를 주도할 것으로 예상되는 활용사례로는 제조 운영(1,050억 달러), 화물 모니터링(500억 달러) 및 생산자산 관리(450억 달러)가 포함된다. 전기, 가스, 수도 부문의 스마트 그리드 기술 및 스마트 빌딩 기술 부문도 올해 상당한 투자가 예상된다(각각 560억 달러와 400억 달러). 이들 활용사례는 2021년에도 계속해서 IoT 지출을 주도하는 영역이 될 것이며, 스마트홈 기술은 5년 예측 기간 동안 강한 성장세(19.8% CAGR)를 보일 전망이다. 향후 5년간 가장 빠른 지출 증가가 예상되는 활용사례로는 공항시설 자동화(33.4% CAGR), 전기차 충전(21.1% CAGR) 및 인스토어 컨텍스트 마케팅(20.2% CAGR)이 꼽힌다.

2017년 산업별 IoT 투자 순위는 제조(1,830억 달러), 운송(850억 달러) 및 유틸리티(660억 달러)순이 될 것으로 전망된다. 커넥티드카 및 스마트 빌딩과 같이 업계 공통 활용사례에 해당되는 교차산업(Cross-Industry)의 IoT 투자는 2017 년 860억 달러가 될 것이며 5년 예측 기간 동안 선두 그룹에 속할 전망이다. 소비자의 IoT 투자 규모는 올해 620억 달러로 네 번째로 큰 시장이지만 2021년에는 세 번째 큰 시장으로 성장할 것으로 보인다. 한편, 가장 빠른 지출 증가율이 예상되는 산업 분야는 보험(20.2% CAGR), 소비자(19.4 %), 교차산업(17.6 %) 순으로 예상된다.

기술별로는 하드웨어가 예측 기간 동안 최대 지출 부문을 유지할 것으로 예상되나, 2021년에는 서비스가 추월할 것으로 보인다. 하드웨어 지출은 엔드포인트와 네트워크를 연결하는 모듈과 센서 부문이 주도하고 소프트웨어 지출은 응용 소프트웨어 부문이 주도할 것으로 예상된다. 반면, 서비스 부문은 지속적인 콘텐츠 서비스에 대한 지출과 전통적인 IT에 관련된 지출의 비중이 비슷하게 집행될 것으로 보인다. 가장 빠른 성장세가 예상되는 기술 부문은 소프트웨어로 분석 소프트웨어의 경우 연평균 20.5% 성장이 예상된다. 보안 하드웨어 및 소프트웨어 또한 각각 15.1% 및 16.6%의 연평균 성장률로 증가세가 예상된다.

지역별로는 아태지역(일본 제외) 지출 규모가 2021년 4,550억 달러에 이를 것으로 전망되면서 IoT 최대 투자 지역이 될 전망이다. 그 뒤를 미국(2021년 4,210억 달러)과 서유럽(2,740억 달러)이 따를 것으로 보인다. IoT 지출이 가장 빠르게 증가할 것으로 예상되는 지역은 라틴 아메리카(21.7% CAGR), 중동 및 아프리카(21.6% CAGR), 중동 및 동부 유럽(21.2 % CAGR)이다.

한국IDC에서 IoT 연구를 담당하고 있는 김경민 책임연구원은 “IoT 시장 발전 가능성의 여부는 이제 논외의 것이 되고 있다”면서, 충분한 시장 합의를 이끌어낼 만큼 IoT의 실질적인 성공 사례가 계속해서 등장하고 있다는 얘기라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아태지역은 스마트 팩토리, 스마트 시티 등 다양한 활용 사례를 바탕으로 전 세계 IoT의 최대 투자 지역으로 부상하고 있으며, 국내의 경우도 제조, 공공 등의 영역에서 구체적인 사례를 바탕으로 한층 성숙된 IoT 도입이 진행되는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원병철 기자(boanone@boannews.com)]

<저작권자: 보안뉴스(www.boa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2017년 상반기, 가장 충격적인 보안 사건·사고는 무엇이었나요?
사드 배치 보복 차원 중국 해커들의 사이버공격
국내 웹사이트 타깃 동남아 해커들의 무차별 디페이스 공격
전 세계를 휩쓴 워너크라이 랜섬웨어 사태
웹호스팅 업체 인터넷나야나 타깃으로 한 랜섬웨어 공격
페트야 랜섬웨어 사태(랜섬웨어 공격으로 위장한 러시아의 사이버전)
대선 전후 정보탈취 위한 북한의 사이버전
비트코인 등 가상화폐 열풍과 가상화폐 거래소 계정 해킹 사건
금융권 타깃으로 한 디도스 공격 협박 사건
기타(댓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