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보안 엑스포  전자정부 솔루션 페어  개인정보보호 페어  국제 사이버 시큐리티 컨퍼런스  세계 태양에너지 엑스포  스마트팩토리  세계 다이어트 엑스포  INFO-CON
네트워크 중심 작전 환경에서 자동화된 국지 방공작전 수행한다
  |  입력 : 2017-06-30 09:30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국내 기술로 방공지휘통제경보체계 개발 성공

[보안뉴스 박미영 기자] 방위사업청(이하 방사청)과 국방과학연구소(이하 ADD)는 방공지휘통제경보체계(이하 방공C2A체계) 개발에 성공했다고 밝혔다. 방사청의 관리하에 ADD가 주관해 한화시스템 등 20여개 국내 기업이 참여해 개발에 성공했으며, 2019년부터 전력화할 예정이다. 방공C2A체계는 국지 방공 작전을 수행하기 위해 군단 및 사단지역의 방공 무기체계를 네트워크로 연결해 자동화한 지휘통제경보체계다.

▲ 지난 2일 실시된 육군방공학교 ‘방공C2A체계’ 시연[사진=방위사업청]


이번 방공C2A체계는 음성을 통해 전달하던 방식을 디지털 자동화 시스템으로 대체함으로써 전장을 가시화하고 작전 반응 시간을 획기적으로 단축시켜 우리 군(軍)의 대공 방어 능력을 한 단계 끌어올렸다는 평가다.

현재 우리 군은 적의 공중 위협에 대한 경보 전파 및 사격 통제를 수행할 때 무전기를 이용해 음성으로 항적, 경보 전파 등 알리는 수동 작전체계를 운용 중이다. 하지만 음성을 통해 전달하면 길게는 수분(分)이 소요돼 실시간 정보 상황 공유와 교전 통제에도 제한적이었다. 이에 자동화 시스템으로 디지털화된 정보를 실시간으로 전송해 전장을 시각적으로 가시화하고, 작전 반응 시간을 수초(秒)대로 단축해 대응능력을 대폭 향상시킬 수 있도록 방공C2A체계를 개발했다.

2000년 초 선행연구를 시작으로 2010년 체계 개발 사업에 착수한 방공C2A체계는 방공무기를 지휘, 통제하는 대대·중대통제기와 탐지 및 타격체계에 배치되는 반통제기(휴대형, 내장형)로 구성된다. 방공C2A체계를 활용하면 방공 작전을 수행하는 모든 부대가 항적, 방공경보, 방공통제명령 등 동일한 전장 상황을 실시간으로 공유함으로써 효과적인 작전을 수행할 수 있다.

순수 국내 기술로 개발한 방공C2A체계는 기술력과 성능이 미국 파드(FAAD), 프랑스 마르타(MARTHA), 터키 스카이 워처(Sky Watcher) 등 선진 군사 강국이 운용 중인 방공지휘통제체계와 어깨를 나란히 한다. 특히, 국산화해 개발함으로써 급변하는 전장 상황에 맞춰 저비용으로 손쉬운 성능 개량이 가능해졌다. 이를 통해 군은 네트워크 중심전(NCW)의 기반을 마련하게 됐으며, 적의 중·저고도 공중 위협에 보다 효율적으로 대응할 수 있게 됐다.

방사청 유병직 사업관리본부장은 “전장 상황을 가시화해 실시간으로 공유함으로써 적의 공중 위협에 효과적으로 대응할 수 있게 됐다”며, “우리나라는 IT 분야의 강국으로서 우수한 국내 기술을 적용해 개발해 세계 유수의 방공C2A체계와 비교해도 손색이 없다”고 말했다.

ADD 김인호 소장은 “적의 위협이 날로 증가하고 있는 상황에서 산학연과 군 간의 긴밀한 협력 체계가 잘 이뤄져 우리 힘으로 자동화된 방공작전체계를 개발한 것은 매우 뜻깊은 일”이라며, “첨단 방공C2A체계를 개발함으로써 우리 군은 적의 공중 위협에 대해 충분한 대응 시간을 확보하고 작전 반응 시간을 획기적으로 단축시켜 더욱 굳건한 대공 방어 능력을 확보했다”고 전했다.
[박미영 기자(mypark@boannews.com)]

<저작권자: 보안뉴스(www.boa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비츠코리아 파워비즈시작 2017년7월3일파워비즈 배너
북한의 사이버 공격이 갈수록 심해지고 있습니다. 해킹 공격이 미사일 공격보다 더 무섭다는 소리도 나올 정도입니다. 정부 차원에서 더 강화된 사이버 보안을 위한 전략을 새롭게 수립해야 한다고 생각하십니까?
아니다. 지금 있는 것만 제대로 해도 충분하다.
그렇다. 단, 미국의 행정명령처럼 장기적인 방향성을 가져야 한다.
그렇다. 단, 지금의 위기상황에 당장 적용할 수 있는 것이어야 한다.
아니다. 민간 차원에서 해결할 수 있어야 한다.
정부 차원의 전략이 얼마나 도움이 될지 잘 모르겠다.
크게 보면 외교 문제다. ‘보안’의 시각으로만 접근해서는 안 된다.
기타(댓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