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보안 엑스포  전자정부 솔루션 페어  개인정보보호 페어  국제 사이버 시큐리티 컨퍼런스  세계 태양에너지 엑스포  스마트팩토리  세계 다이어트 엑스포  INFO-CON
수원시, ‘테러 청정 도시’ 위한 종합모의훈련 시행
  |  입력 : 2017-06-17 23:24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수원시도시안전통합센터 피폭 상황 가정해 훈련

[보안뉴스 박미영 기자] 수원시는 지난 15일 수원시도시안전통합센터에서 29개 관계기관 종사자 500여명이 참여한 가운데 도시안전통합센터 피폭(被爆)에 대비한 종합모의훈련을 실시했다.

최근 북한의 잇따른 미사일 시험 발사와 영국·소말리아 등에서 테러 소식이 이어지는 가운데, 폭발물 테러·화재 등 비상사태 발생 시 민·관·군·경의 공조체계 확립과 대응능력 배양을 위해 마련된 훈련이다.

훈련은 민심 교란과 사회 혼란 조성을 목표로 한 북한 특수작전부대의 폭발물 테러를 가정해 시행됐다. 수원시도시안전통합센터 피폭, 대형 화재, 테러범에 의한 인질 발생, 센터 직원·주민 부상 등의 상황을 설정했다.

육군51사단 ‘헌병특임대원’, 공군 ‘EOD 폭발물처리반’, 168연대 4대대 ‘5분대기조’, 수원남부경찰서 ‘112 타격대’, 수원소방서 ‘북부대응반’, 수원시여성민방위대, 수원시의용소방대 등 29개 관계기관이 훈련에 참여했다.

사전행사로 수원시여성민방위대·수원시의용소방대의 심폐소생술과 기도폐쇄 응급조치 시범, 3단계에 걸친 모의훈련도 진행됐다.

참여기관들은 긴밀한 협조체계를 구축해 1단계: 북한 특수작전부대에 의한 수원시도시안전통합센터 폭발물 테러 대응 및 인질 테러범 진압. 2단계: 폭발물 제거 및 폭파 현장 수습, 3단계: 화재 발생에 따른 인명구조 및 총체적 화재 진압 등 지정된 임무를 일사불란하게 수행했다.

훈련을 참관한 염태영 수원시장은 “테러 등 비상상황 발생 시 시민의 생명과 재산을 지키는 것보다 중요한 가치는 없다”며, “어떤 상황에서도 시민들이 안심할 수 있도록 발생 가능한 모든 비상사태 대비에 최선을 다해 달라”고 당부했다.
[박미영 기자(mypark@boannews.com)]

<저작권자: 보안뉴스(www.boa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2017년 상반기, 가장 충격적인 보안 사건·사고는 무엇이었나요?
사드 배치 보복 차원 중국 해커들의 사이버공격
국내 웹사이트 타깃 동남아 해커들의 무차별 디페이스 공격
전 세계를 휩쓴 워너크라이 랜섬웨어 사태
웹호스팅 업체 인터넷나야나 타깃으로 한 랜섬웨어 공격
페트야 랜섬웨어 사태(랜섬웨어 공격으로 위장한 러시아의 사이버전)
대선 전후 정보탈취 위한 북한의 사이버전
비트코인 등 가상화폐 열풍과 가상화폐 거래소 계정 해킹 사건
금융권 타깃으로 한 디도스 공격 협박 사건
기타(댓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