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보안 엑스포  전자정부 솔루션 페어  개인정보보호 페어  국제 사이버 시큐리티 컨퍼런스  세계 태양에너지 엑스포  스마트팩토리  세계 다이어트 엑스포  INFO-CON
무인기 순찰대 활용해 국립공원 관리 혁신한다
  |  입력 : 2017-06-17 11:15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드론 활용 순찰 전담 조직 운영으로 과학적 공원 관리

[보안뉴스 박미영 기자] 환경부 산하 국립공원관리공단은 접근이 어려운 산악 고지대나 해양 도서지역 등 국립공원 현장을 효과적이고 과학적으로 관리하기 위해 ‘국립공원 무인기(드론) 순찰대’를 운영한다고 밝혔다.

▲ 무인기 활용한 지리산국립공원 노고단 일원 순찰[사진=국립공원관리공단]


국립공원 무인기 순찰대는 광범위한 공원에 산재한 샛길과 위험지역·접근이 어려운 해상·해안 국립공원 도서지역 등에 대한 순찰 활동을 강화하기 위해 도입하는 시범 조직으로, 국립공원 특별단속팀과 무인기 운용이 가능한 직원으로 구성했다.

이에 따라 지난 14일 지리산국립공원에서 ‘국립공원 무인기 순찰대’ 발대식을 개최하고 지리산국립공원 노고단, 성삼재, 화엄사 일원에서 무인기를 활용해 순찰 및 단속을 실시했다.

국립공원관리공단은 2014년부터 총 45대의 무인기를 도입해 전국 국립공원사무소·국립공원연구원 등에서 공원 관리에 활용하고 있으며, 앞으로 접근이 어려운 한려해상 등 해상·해안 국립공원 특정 도서 지역의 취사·야영·해양 쓰레기 투기 등의 환경 오염 행위·풍란 등 멸종위기종 무단 채집 및 반출 행위 감시에 집중 활용할 예정이다.

이진범 국립공원관리공단 환경관리부장은 “국립공원 지역에는 사람이 접근하기 어려운 급경사지가 많다”며, “무인기 등 첨단 순찰장비를 통해 과학적인 공원 관리를 위해 힘쓸 것이고, 현재 시범적으로 운영되는 무인기 순찰대를 전담 조직으로 편성해 일자리 창출에도 기여하겠다”고 밝혔다.
[박미영 기자(mypark@boannews.com)]

<저작권자: 보안뉴스(www.boa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드론   


정부에서 가상화폐의 거래 투명성을 확보하기 위한 가상화폐 거래소 규제 방안을 마련했습니다. 정부의 가상화폐 정책에 있어 가장 중요한 원칙은 무엇이라고 보시나요?
모든 가상화폐는 시장 원리에 따라 정부의 개입이나 규제는 최소화되어야 함.
모든 가상화폐는 통화로 인정할 수 없다는 것을 전제로 보다 적극적인 규제에 나서야 함.
가상화폐 중 암호화폐의 경우 정식 통화로 인정하고 이에 따른 대안을 마련해야 함.
가상화폐중 비트코인 등의 암호화폐와 그 외의 가상화폐를 분리 대응해야 함.
기타(댓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