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보안 엑스포  전자정부 솔루션 페어  개인정보보호 페어  국제 사이버 시큐리티 컨퍼런스  세계 태양에너지 엑스포  스마트팩토리  세계 다이어트 엑스포  INFO-CON
무인기 순찰대 활용해 국립공원 관리 혁신한다
  |  입력 : 2017-06-17 11:15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드론 활용 순찰 전담 조직 운영으로 과학적 공원 관리

[보안뉴스 박미영 기자] 환경부 산하 국립공원관리공단은 접근이 어려운 산악 고지대나 해양 도서지역 등 국립공원 현장을 효과적이고 과학적으로 관리하기 위해 ‘국립공원 무인기(드론) 순찰대’를 운영한다고 밝혔다.

▲ 무인기 활용한 지리산국립공원 노고단 일원 순찰[사진=국립공원관리공단]


국립공원 무인기 순찰대는 광범위한 공원에 산재한 샛길과 위험지역·접근이 어려운 해상·해안 국립공원 도서지역 등에 대한 순찰 활동을 강화하기 위해 도입하는 시범 조직으로, 국립공원 특별단속팀과 무인기 운용이 가능한 직원으로 구성했다.

이에 따라 지난 14일 지리산국립공원에서 ‘국립공원 무인기 순찰대’ 발대식을 개최하고 지리산국립공원 노고단, 성삼재, 화엄사 일원에서 무인기를 활용해 순찰 및 단속을 실시했다.

국립공원관리공단은 2014년부터 총 45대의 무인기를 도입해 전국 국립공원사무소·국립공원연구원 등에서 공원 관리에 활용하고 있으며, 앞으로 접근이 어려운 한려해상 등 해상·해안 국립공원 특정 도서 지역의 취사·야영·해양 쓰레기 투기 등의 환경 오염 행위·풍란 등 멸종위기종 무단 채집 및 반출 행위 감시에 집중 활용할 예정이다.

이진범 국립공원관리공단 환경관리부장은 “국립공원 지역에는 사람이 접근하기 어려운 급경사지가 많다”며, “무인기 등 첨단 순찰장비를 통해 과학적인 공원 관리를 위해 힘쓸 것이고, 현재 시범적으로 운영되는 무인기 순찰대를 전담 조직으로 편성해 일자리 창출에도 기여하겠다”고 밝혔다.
[박미영 기자(mypark@boannews.com)]

<저작권자: 보안뉴스(www.boa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드론   


GDPR(유럽 개인정보보호법) 시행이 1년 앞으로 다가왔습니다. 여러분의 회사는 얼마나 준비를 하고 계신가요?
GDPR에 대한 모든 준비를 끝마쳤다
부족하지만 어느 정도 준비를 마쳤다
이대로는 어렵다. 전문가의 손길이 필요하다
전혀 준비가 안됐다. 차라리 유럽관련 사업을 접겠다
전혀 준비가 안됐다. GDPR 컨설팅 업체는 없는 건가?
GDPR이 뭐지? 잘 모른다
기타(댓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