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보안 엑스포  전자정부 솔루션 페어  개인정보보호 페어  국제 사이버 시큐리티 컨퍼런스  세계 태양에너지 엑스포  스마트팩토리  세계 다이어트 엑스포  INFO-CON
한·미·일 등 5G 28㎓ 이니셔티브 공조
  |  입력 : 2017-06-17 11:10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28㎓ 대역 국제적 이용 확산 추진

[보안뉴스 박미영 기자] 우리나라를 포함한 미국, 일본, 싱가포르, 캐나다 정부와 삼성전자, LG전자, 인텔, 에릭슨, 노키아 등 모바일 글로벌 제조업체는 11~12일 캐나다 나이아가라 폴스에서 개최된 ‘제2차 28㎓ 이니셔티브 워크숍’에서 28㎓ 대역(26.5~29.5㎓) 5G 글로벌 시장 확산을 위한 공조 방안에 합의했다.

‘28㎓ 이니셔티브 워크숍’은 한국·미국·일본 정부 관계자와 산업체가 5G 상용화 주파수로 추진 중인 28㎓ 대역의 글로벌 생태계를 구축하기 위한 협의체로, 제1차 워크숍(2016.12.14)이 우리나라에서 개최된 바 있다.

이번 제2차 워크숍에서는 이미 28㎓ 대역 이용 계획을 발표한 한·미·일 3국 정부 외에 캐나다, 싱가포르 주파수 정책담당자와 표준화기구, 제조업체 30여명이 참석해 28㎓ 주파수 대역 이용 확산 방안을 논의했다.

28㎓ 대역은 미국이 2016년도에 버라이즌과 AT&T 등 주요 이통사에 상용화 주파수로 공급했고, 우리나라는 2018년 평창동계올림픽에서 5G 시범 서비스용으로 사용될 예정이며 일본 또한 2020년에 개최될 도쿄 올림픽에서 5G 시범 서비스를 목표로 28㎓ 대역의 5G 기술을 개발하고 있다.

우리나라는 올초 발표된 ‘K-ICT 스펙트럼 플랜’을 소개하고 올해 말까지 28㎓ 대역 기술기준 초안을 마련할 계획임을 밝히는 등 국제 호환성 확보를 위해 미국·일본과 기술기준에 대한 정보를 공유하기로 했다.

또한 28㎓ 대역을 ‘5G 프론티어 대역’으로 명명하고 5G 생태계 구축을 통해 글로벌 시장 확산을 추진하기로 했으며, 유럽의 ‘5G 파이오니어 대역’인 26㎓ 대역(24.25~27.5㎓)과 함께 3GPP에서 연내 주파수 밴드플랜으로 완료될 예정이다.

아울러 ‘28㎓ 이니셔티브 워크숍’ 운영을 위한 전체적인 관리 체계가 필요하다는 공감대가 형성됨에 따라 워크숍 발표 자료의 이력 관리, 28㎓ 대역의 시범 서비스 현황과 5G 기술에 대한 최신 동향 제공 등을 한국정보통신기술협회(TTA)가 온라인 관리체계를 구축해 정부 관계자 및 산업체 간 정보 공유 및 홍보 확산을 지원하기로 했다.

국립전파연구원 유대선 원장은 “한·미·일에 이어 캐나다·싱가포르 등 28㎓ 대역을 이용하려는 국가들이 늘어나고 있고, 5G 글로벌 생태계 구축 촉진을 위해 주요국들과의 협력 관계를 더욱 다져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제3차 28㎓ 이니셔티브 국제워크숍’은 올 12월 초 일본 도쿄에서 개최될 예정이다.
[박미영 기자(mypark@boannews.com)]

<저작권자: 보안뉴스(www.boa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5G   #삼성전자   #인텔   #에릭슨   #노키아   


GDPR(유럽 개인정보보호법) 시행이 1년 앞으로 다가왔습니다. 여러분의 회사는 얼마나 준비를 하고 계신가요?
GDPR에 대한 모든 준비를 끝마쳤다
부족하지만 어느 정도 준비를 마쳤다
이대로는 어렵다. 전문가의 손길이 필요하다
전혀 준비가 안됐다. 차라리 유럽관련 사업을 접겠다
전혀 준비가 안됐다. GDPR 컨설팅 업체는 없는 건가?
GDPR이 뭐지? 잘 모른다
기타(댓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