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보안 엑스포  전자정부 솔루션 페어  개인정보보호 페어  국제 사이버 시큐리티 컨퍼런스  세계 태양에너지 엑스포  스마트팩토리  세계 다이어트 엑스포  INFO-CON
한·미·일 등 5G 28㎓ 이니셔티브 공조
  |  입력 : 2017-06-17 11:10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28㎓ 대역 국제적 이용 확산 추진

[보안뉴스 박미영 기자] 우리나라를 포함한 미국, 일본, 싱가포르, 캐나다 정부와 삼성전자, LG전자, 인텔, 에릭슨, 노키아 등 모바일 글로벌 제조업체는 11~12일 캐나다 나이아가라 폴스에서 개최된 ‘제2차 28㎓ 이니셔티브 워크숍’에서 28㎓ 대역(26.5~29.5㎓) 5G 글로벌 시장 확산을 위한 공조 방안에 합의했다.

‘28㎓ 이니셔티브 워크숍’은 한국·미국·일본 정부 관계자와 산업체가 5G 상용화 주파수로 추진 중인 28㎓ 대역의 글로벌 생태계를 구축하기 위한 협의체로, 제1차 워크숍(2016.12.14)이 우리나라에서 개최된 바 있다.

이번 제2차 워크숍에서는 이미 28㎓ 대역 이용 계획을 발표한 한·미·일 3국 정부 외에 캐나다, 싱가포르 주파수 정책담당자와 표준화기구, 제조업체 30여명이 참석해 28㎓ 주파수 대역 이용 확산 방안을 논의했다.

28㎓ 대역은 미국이 2016년도에 버라이즌과 AT&T 등 주요 이통사에 상용화 주파수로 공급했고, 우리나라는 2018년 평창동계올림픽에서 5G 시범 서비스용으로 사용될 예정이며 일본 또한 2020년에 개최될 도쿄 올림픽에서 5G 시범 서비스를 목표로 28㎓ 대역의 5G 기술을 개발하고 있다.

우리나라는 올초 발표된 ‘K-ICT 스펙트럼 플랜’을 소개하고 올해 말까지 28㎓ 대역 기술기준 초안을 마련할 계획임을 밝히는 등 국제 호환성 확보를 위해 미국·일본과 기술기준에 대한 정보를 공유하기로 했다.

또한 28㎓ 대역을 ‘5G 프론티어 대역’으로 명명하고 5G 생태계 구축을 통해 글로벌 시장 확산을 추진하기로 했으며, 유럽의 ‘5G 파이오니어 대역’인 26㎓ 대역(24.25~27.5㎓)과 함께 3GPP에서 연내 주파수 밴드플랜으로 완료될 예정이다.

아울러 ‘28㎓ 이니셔티브 워크숍’ 운영을 위한 전체적인 관리 체계가 필요하다는 공감대가 형성됨에 따라 워크숍 발표 자료의 이력 관리, 28㎓ 대역의 시범 서비스 현황과 5G 기술에 대한 최신 동향 제공 등을 한국정보통신기술협회(TTA)가 온라인 관리체계를 구축해 정부 관계자 및 산업체 간 정보 공유 및 홍보 확산을 지원하기로 했다.

국립전파연구원 유대선 원장은 “한·미·일에 이어 캐나다·싱가포르 등 28㎓ 대역을 이용하려는 국가들이 늘어나고 있고, 5G 글로벌 생태계 구축 촉진을 위해 주요국들과의 협력 관계를 더욱 다져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제3차 28㎓ 이니셔티브 국제워크숍’은 올 12월 초 일본 도쿄에서 개최될 예정이다.
[박미영 기자(mypark@boannews.com)]

<저작권자: 보안뉴스(www.boa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5G   #삼성전자   #인텔   #에릭슨   #노키아   


2017년 상반기, 가장 충격적인 보안 사건·사고는 무엇이었나요?
사드 배치 보복 차원 중국 해커들의 사이버공격
국내 웹사이트 타깃 동남아 해커들의 무차별 디페이스 공격
전 세계를 휩쓴 워너크라이 랜섬웨어 사태
웹호스팅 업체 인터넷나야나 타깃으로 한 랜섬웨어 공격
페트야 랜섬웨어 사태(랜섬웨어 공격으로 위장한 러시아의 사이버전)
대선 전후 정보탈취 위한 북한의 사이버전
비트코인 등 가상화폐 열풍과 가상화폐 거래소 계정 해킹 사건
금융권 타깃으로 한 디도스 공격 협박 사건
기타(댓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