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보안 엑스포  전자정부 솔루션 페어  개인정보보호 페어  국제 사이버 시큐리티 컨퍼런스  세계 태양에너지 엑스포  스마트팩토리  세계 다이어트 엑스포  INFO-CON
[기자수첩] 공인인증서라는 결정적인 ‘한 수(手)’
  |  입력 : 2017-06-16 09:45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단 한 수를 결정하는 데 5시간을 썼다는 다케미야 마사키 9단
공인인증서 포함한 보안 쟁점도 충분히 깊게 생각하는 시간 갖길


[보안뉴스 오다인 기자] 지난 수요일은 고비였다. 맨 앞줄의 웬 삼십 대가 저렇게 졸고 있나, 강의실 안 고등학생들은 궁금했을지도 모르겠다. 정보보안 전문기자로 커보리라 마음먹고 듣기 시작한 IT 강좌들. 지난 5월 한 달은 프로그래밍 언어인 파이썬(Python)을 수강했고 이번 달은 HTML 강좌를 듣는 중인데, 주경야독이 20대 때만큼 간단치 않다는 걸 체감하고 있다.

집으로 돌아오면 만사 제쳐두고 자고 싶은 기자를 깨워둔 책이 있었다. ‘조훈현, 고수의 생각법’(인플루엔셜, 2015)이 그 제목이다. 편집국 책장에 꽂혀있던 걸 그냥 가져와 읽었는데, 아마도 원병철 선배 기자의 것으로 추정된다. “나는 바둑 하나밖에 모른다”로 시작하는 이 책은 평생 바둑만 하고 산 사람이 쓴 책이 맞나 싶을 정도로 정제된 문장으로 가득하다. 출판사가 아주 공들여 윤문했거나 조훈현이 원래 글을 잘 썼거나 아니면 바둑을 사고하는 방식이 글을 사고하는 방식과 아주 닮았거나 중에 하나일 것 같다.

[이미지=iclickart]


프로그래밍 언어를 배운 직후였던 터라 바둑과 프로그래밍이 많이 겹쳐서 읽혔다. 예컨대, “바둑이 내게 가르쳐준 바에 따르면, 세상에 해결하지 못할 문제는 없다. 집중하여 생각하면 반드시 답이 보인다”(26쪽)라는 문장을 읽었을 땐 “프로그래밍은 결국 문제를 해결하는 과정”이라던 파이썬 강사의 말과 그날 밤 자정을 넘긴 시각까지 끙끙대며 프로그래밍 실습문제를 다 풀고서 혼자 좋아했던 게 떠올랐다. “새로운 ‘류’란 이기는 ‘류’다. 그것은 상대방을 끊임없이 연구하고 분석하여 그 허점을 파고들면서 탄생한다”(95쪽)라는 대목에선 지금 이 순간에도 끊임없이 취약점을 찾고 또 성공하고 있을 은둔의 해커들을 떠올리기도 했다. 바둑, 프로그래밍, 그리고 보안이 한 데 어우러져 머릿속을 맴돌았다.

특히, 다케미야 마사키 9단이 “단 하나의 수를 결정하기 위해 제한시간 8시간 중 무려 5시간 7분을” 썼다는 부분을 읽었을 땐, 바둑에 대한 경외심과 더불어 보안 쟁점도 이처럼 한 수 한 수 깊게 고려된다면 좋겠다고 생각했다. 모든 보안 쟁점에 대해 매번 충분한 시간을 투자하거나 깊은 수준에서 논의할 순 없겠지만, 충분한 시간이 있으며 깊은 논의가 가능한 사안도 많이 있다. 주요 보안 쟁점인 공인인증서도 그 중 하나다. 본지는 지난 6월 13일자로 관련 내용을 보도한 바 있다. 지난 15년간 자라온 공인인증서 존폐 논란은 한국의 전자상거래 생태계 및 공익과 직결된 문제임에도 아직까지 충분히 사안을 들여다 본 사람은 많지 않아 보였다.

그렇게 추정하는 이유는 기자도 잘 몰랐기 때문이다. 이번 기사를 쓰면서 정말 많이 배웠고, 공인인증서 존폐에 대한 스스로의 입장도 정리해볼 수 있었다. 다르게 말하면, 이번 기사를 쓰기 전까지는 딱히 안다고 할 만한 게 없었고 제대로 된 입장 정리도 안 된 상태였다고 할 수 있다. 입장을 결정하기 위해 적지 않은 시간을 들여 공부하고, 법조문을 들춰보며, 잘 알 만한 사람을 찾아 물어보는 과정을 거쳤다.

이 모든 걸 다시 하나의 맥락에서 정리하는 일은 결코 쉽지 않기 때문에 ‘기자’라는 사람들이 시민을 대신해 일을 하고 기사를 쓴다는 사실도 이번 기회를 통해 몸으로 느낄 수 있었다. 공인인증서 존폐에 대해 아직 충분히 생각해본 적 없는 독자라면 본지의 기사도 좋고 타 매체의 기사도 좋으니 한 번 찬찬히 읽어볼 것을 권한다. 자신만의 근거를 세우는 시간을 갖는 건,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본격적인 논의가 시작되기 전인 지금이 그 적기다.

공인인증서 존폐 결정을 바둑의 한 ‘수(手)’라고 생각해보자. 그리고 다음 문장을 읽어보자.

“그 한 수의 차이는 실로 지대하다. 당장은 그저 돌 하나의 위치일 뿐이지만 긴 관점에서 보면 그것이 승부에 결정적 차이를 불러올 수 있기 때문이다. 지금 잘못 놓은 돌 하나가 훗날 내 목을 조이거나 내 등을 치는 약점이 될 수 있다. (...) 결국 이 바둑에서 다케미야 9단은 승리했다. 나는 이것이 생각의 승리이자 실력의 승리라고 믿는다.”(같은 책, 148~149쪽)
[오다인 기자(boan2@boannews.com)]

<저작권자: 보안뉴스(www.boa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비츠코리아 파워비즈시작 2017년7월3일파워비즈 배너
북한의 사이버 공격이 갈수록 심해지고 있습니다. 해킹 공격이 미사일 공격보다 더 무섭다는 소리도 나올 정도입니다. 정부 차원에서 더 강화된 사이버 보안을 위한 전략을 새롭게 수립해야 한다고 생각하십니까?
아니다. 지금 있는 것만 제대로 해도 충분하다.
그렇다. 단, 미국의 행정명령처럼 장기적인 방향성을 가져야 한다.
그렇다. 단, 지금의 위기상황에 당장 적용할 수 있는 것이어야 한다.
아니다. 민간 차원에서 해결할 수 있어야 한다.
정부 차원의 전략이 얼마나 도움이 될지 잘 모르겠다.
크게 보면 외교 문제다. ‘보안’의 시각으로만 접근해서는 안 된다.
기타(댓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