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보안 엑스포  전자정부 솔루션 페어  개인정보보호 페어  국제 사이버 시큐리티 컨퍼런스  세계 태양에너지 엑스포  스마트팩토리  세계 다이어트 엑스포  INFO-CON
Home > 전체기사
네이버 이준호 前 CISO, 센스톤 공동대표로 책임 경영
  |  입력 : 2017-06-12 15:50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이준호 공동대표, 기관투자가들과 함께 센스톤에 직접 투자

[보안뉴스 원병철 기자] 사용자 인증보안 분야의 핀테크 스타트업 센스톤(SSenStone)은 이준호 네이버 전 CISO를 공동대표로 영입했다고 12일 밝혔다. 이준호 센스톤 공동대표는 삼성항공 출신으로 다음커뮤니케이션 CIO를 거쳐 네이버 CISO, CPO로 재직 중 아태지역 ISLA 최고정보보호 전문리더로 선정된 바 있으며, 한국CISO협회 부회장으로도 활약했다. 또한, 2016년 한국CIO포럼 선정 ‘올해의 CISO’로도 선정된 바 있으며, 한국인터넷진흥원(KISA) 비상임 이사 및 정부3.0추진위원회 전문위원으로 왕성한 활동을 했다.

▲손을 맞잡은 이준호 공동대표(왼쪽)와 유창훈 공동대표(오른쪽)[사진=센스톤]


이준호 공동대표는 지난 5월 기관투자가들과 함께 센스톤에 직접 투자를 하고, 창업자인 유창훈 대표와 함께 책임 경영은 물론 센스톤의 큰 도약을 목표로 합류를 결정했다. 보안 분야에서 뛰어난 활동과 이력으로 굴지의 기업 최고정보보호책임자로 갈 수도 있었던 이 대표는 짧은 기간 내에 회사의 방향과 안정성을 확보한 유창훈 대표의 적극적인 제안으로 미래를 함께 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유 대표와 이 대표는 모두 삼성 공채 출신(삼성항공, 삼성중공업)으로 보안 분야 전문가라는 점이 같지만, 이 대표는 대기업에서 꾸준히 최고 정보보안책임자로 역할을 했던 반면, 유 대표는 삼성을 나와 창업과 실패, 그리고 오랜 시간 비즈니스 현장에서 전문성을 쌓고 다시 창업을 했다는 점에서 다르다. 센스톤은 이러한 두 대표의 공통점과 차이점이 큰 시너지 효과로 이어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센스톤은 선택적 다중 사용자인증 기술로 2015년 11월 설립되어 2016년에 각종 보안성 심의·테스트 및 FIDO국제인증까지 획득해 헌법재판소, 국민건강보험공단, 롯데멤버스, SBI저축은행, 생명보험협회 등에 납품, BEP를 넘긴 빠른 성장을 보였다. 2017년에도 한화손해보험에 납품한 것은 물론, 국내특허와 해외특허 등록까지 확정해 일본과 베트남 시장 진출하는 등 활발한 행보를 보이고 있다.
[원병철 기자(boanone@boannews.com)]

<저작권자: 보안뉴스(www.boa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2018 평창 동계올림픽, 그 현장 속으로!

SPONSORED
비츠코리아 파워비즈시작 2017년7월3일파워비즈 배너
설문조사
4차 산업혁명의 본격적인 출발점이 되는 2018년, ICBM+AI로 대변되는 4차 산업혁명의 기반 기술 가운데 보안 이슈와 함께 가장 많이 언급될 키워드는 무엇일까요?
사물인터넷(IoT)
클라우드(Cloud)
빅데이터(Bigdata)
모바일(Mobile)
인공지능(AI)
기타(댓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