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보안 엑스포  전자정부 솔루션 페어  개인정보보호 페어  국제 사이버 시큐리티 컨퍼런스  세계 태양에너지 엑스포  스마트팩토리  세계 다이어트 엑스포  INFO-CON
국방부 장관에 송영무 전 해군참모총장 지명...국방개혁 적임자
  |  입력 : 2017-06-11 18:57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법무부장관에 안경환 전 국가인권위원장 등 5개 부처 장관 인선

[보안뉴스 원병철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11일 국방부장관과 법무부장관 등 총 5명의 장관 후보자를 인선했다.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은 춘추관 브리핑을 통해 5명의 장관 후보자를 발표했다.

▲ 국방부장관으로 인선된
송영무 전 해군참모총장
[사진=네이버 인물정보]

국방부장관으로 인선된 송영무 전 해군참모총장은 해군사관학교 27기로, 국방전략과 안보현안 전문성과 업무추진력을 갖춘 것은 물론 현 정부에서 추진 중인 국방개혁을 담당할 적임자라고 청와대는 인선 이유를 들었다.

또한 안경환 법무부장관 후보자는 대표적인 법학자이면서 인권정책 분야의 전문가로 한국헌법학회장과 국가인권위원회 위원장, 공익인권재단 공감 이사장 등을 역임했다.

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에 김상곤 전 경기도교육감, 환경부 장관에는 김은경 전 서울시의원, 고용노동부 장관에는 조대엽(57) 고려대 노동대학원 원장을 각각 지명했다.

한편, 문 대통령은 5명의 장관 후보자와 함께 국세청장에 한승희 현 서울지방국세청장, 환경부 차관에 안병옥 환경운동가, 고용노동부 차관 이성기 전 서울지방고용노동청장, 국사편찬위원장에 조광 고려대 교수를 임명하는 차관급 인사도 단행했다. 이 가운데 국세청장은 인사청문회 대상이다.
[원병철 기자(boanone@boannews.com)]

<저작권자: 보안뉴스(www.boa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비츠코리아 파워비즈시작 2017년7월3일파워비즈 배너
북한의 사이버 공격이 갈수록 심해지고 있습니다. 해킹 공격이 미사일 공격보다 더 무섭다는 소리도 나올 정도입니다. 정부 차원에서 더 강화된 사이버 보안을 위한 전략을 새롭게 수립해야 한다고 생각하십니까?
아니다. 지금 있는 것만 제대로 해도 충분하다.
그렇다. 단, 미국의 행정명령처럼 장기적인 방향성을 가져야 한다.
그렇다. 단, 지금의 위기상황에 당장 적용할 수 있는 것이어야 한다.
아니다. 민간 차원에서 해결할 수 있어야 한다.
정부 차원의 전략이 얼마나 도움이 될지 잘 모르겠다.
크게 보면 외교 문제다. ‘보안’의 시각으로만 접근해서는 안 된다.
기타(댓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