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보안 엑스포  전자정부 솔루션 페어  개인정보보호 페어  국제 사이버 시큐리티 컨퍼런스  세계 태양에너지 엑스포  스마트팩토리  세계 다이어트 엑스포  INFO-CON
[보안·IT산업 동향] 안랩, V3 모바일 시큐리티 구글 플레이 5위 달성 外
  |  입력 : 2017-05-19 18:20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5월 19일 : 안랩, 한국마이크로소프트, 이너버스, 한국물리보안협회 등

[보안뉴스 원병철 기자] 19일 보안·IT산업 동향에서는 안랩이 안드로이드 스마트폰용 무료 보안 앱 ‘V3 모바일 시큐리티’로 인기몰이를 하고 있다는 소식과 한국마이크로소프트가 ‘애저, 오픈 클라우드 2017 서울 로드쇼’를 개최한다는 소식을 전했다.

안랩, 안드로이드 스마트폰용 무료 보안 앱 ‘V3 모바일 시큐리티’ 인기몰이
안랩(대표 권치중, www.ahnlab.com)의 안드로이드 스마트폰용 무료 보안 앱 ‘V3 모바일 시큐리티’가 꾸준한 인기를 이어가고 있다. V3 모바일 시큐리티는 5월 16일 기준 400만 건의 누적 다운로드(구글 플레이에는 100만 이후 500만 단위로 표시)와 평점 4.5점(5점 만점)을 기록하고, 국내 구글 플레이 전체 앱 중에서도 인기 순위 5위(도구 카테고리 1위)에 등극했다. 현재 구글 플레이 인기 순위 상위권(1~10위)에 랭크 된 앱 중 스마트폰 보안 앱은 ‘V3 모바일 시큐리티’가 유일하다. 이 같은 성과는 국내 모바일 보안 시장의 경쟁이 치열한 가운데 얻은 것으로 더욱 의미가 있다.

한국마이크로소프트, ‘애저, 오픈 클라우드 2017 서울 로드쇼’ 개최
한국마이크로소프트가 오픈소스 생태계의 발전을 위해 오픈소스 진영과 함께 기울여온 다양한 노력과 새로운 기회를 공유하는 ‘애저, 오픈 클라우드 2017 서울 로드쇼’를 오는 24일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오전 9시부터 개최한다. 이번 로드쇼에서는 세계 최대 오픈소스 재단인 아파치 재단, 정보통신산업진흥원(NIPA), 한국 레드햇을 비롯한 다양한 기관 및 오픈소스 관련 기업이 참여해 오픈소스 업계와 관련된 최신 정보 및 비전을 공유할 예정이다.

로그 전문 기업 이너버스, 테크인아시아 싱가포르 2017 전시회 참여
로그업계 1위 이너버스(대표 이을석)는 지난 17, 18일에 싱가포르 선텍 컨벤션 센터(SUNTEC CONVENTION & EXHIBITION CENTRE)에서 개최된 ‘테크 인 아시아(Tech in Asia Singapore 2017)’에서 해외 진출을 위한 활동을 펼쳤다. Tech in Asia는 스타트업과 글로벌 기업, 벤처 캐피탈(VC) 투자자 등이 참석하는 아시아 최대 테크 스타트업 컨퍼런스로, 이너버스는 싱가포르 현지에서 글로벌을 타깃으로 한 로그센터 솔루션과 협업 플랫폼을 전시했다.

한국물리보안협회 발족, 물리보안 산업 대변할 것
한국물리보안협회(KPS)가 지난 5월 15일 물리보안 산업 관계자들과 새 정부의 물리보안 현안과 물리보안 산업발전을 대변하고자 공식 발족했다. 한국물리보안협회는 물리보안 산업의 국제적 성장과 더불어 국내 물리보안 산업을 대변하고 새 정부의 보안관련 공약을 분석해, 현장의 목소리를 가감 없이 전달하는 것을 목적으로 학계와 종사자, 전문가들이 모여 설립한 기구이다. 협회는 대기업 위주 물리보안시장 구조재편과, 나날이 높아지는 테러와 산업 스파이, 도난 침입 범죄 등의 문제로부터, 국가 핵심시설과 주요기업의 물리보안 실태를 조사하고 개선과제를 제시한다는 계획이다.
[원병철 기자(boanone@boannews.com)]

<저작권자: 보안뉴스(www.boa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비츠코리아 파워비즈시작 2017년7월3일파워비즈 배너
북한의 사이버 공격이 갈수록 심해지고 있습니다. 해킹 공격이 미사일 공격보다 더 무섭다는 소리도 나올 정도입니다. 정부 차원에서 더 강화된 사이버 보안을 위한 전략을 새롭게 수립해야 한다고 생각하십니까?
아니다. 지금 있는 것만 제대로 해도 충분하다.
그렇다. 단, 미국의 행정명령처럼 장기적인 방향성을 가져야 한다.
그렇다. 단, 지금의 위기상황에 당장 적용할 수 있는 것이어야 한다.
아니다. 민간 차원에서 해결할 수 있어야 한다.
정부 차원의 전략이 얼마나 도움이 될지 잘 모르겠다.
크게 보면 외교 문제다. ‘보안’의 시각으로만 접근해서는 안 된다.
기타(댓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