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보안 엑스포  전자정부 솔루션 페어  개인정보보호 페어  국제 사이버 시큐리티 컨퍼런스  세계 태양에너지 엑스포  스마트팩토리  세계 다이어트 엑스포  INFO-CON
국제 무인기 전문가들 서울로...무인항공시대 초석 다진다
  |  입력 : 2017-05-19 15:01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국토부, 23일 ‘국제 무인기 워크숍’ 개최

[보안뉴스 박미영 기자] 국토교통부(이하 국토부)는 오는 23일 서울 여의도 전경련회관에서 ‘국제 무인기 워크숍’을 개최한다.

[그림=국토부]


행사에서는 개회식·기조연설(메인 세션)을 시작으로 국가별 연구과제와 앞으로의 계획을 소개하고 국내외 무인기 전문가들과 함께 패널 토의를 진행한다.

우선 세션 1에서는 유인항공영역에서 무인항공기(150㎏↑) 안전 운항, 무인선 운용 기술 및 인프라 구축 등 국토·미래·해수부에서 함께 추진 중인 ‘고신뢰성 다개체 무인이동체 통합 운용’ 연구과제가 소개된다.

세션 2에서는 NASA가 미국의 국가공역시스템(NAS) 내 무인기 통합 운용을 위한 전략 및 UTM 프로젝트를 소개할 예정이다.

세션 3은 저고도(150m 이하)에서 드론 교통관리체계 개발 방안(UTM연구단) 및 미래형 유무인 복합 운용 비행체(OP-PAV) 개발 계획에 대한 소개(항우연)와 국내외 무인기 전문가 패널 토의가 이어진다.

참가비는 무료이며, 사전 등록자(goo.gl/uMmuqQ)에게 발표자료집을 우선적으로 제공할 예정이다.

한편, 이번 행사에서 소개되는 ‘무인항공기 안전 운항기술 개발 및 통합 시범 운용’ 과제는 여객기·화물기 등 유인항공기와 함께 무인항공기를 통합 운용하기 위한 연구다. 국제민간항공기구(ICAO)는 국제 관제공역 내 무인항공기의 안전한 운항을 위한 기준을 수립 중(2014∼2020년)이다.

연구단은 국제기준 수립에 참여하고 비행테스트, 시뮬레이션 등을 통해 2021년까지 무인항공기의 운항기술 기준, 충돌 회피 기술, 관제 기준·절차, 무인이동체용 통신·보안기술 등을 수립·개발할 예정이다.

국토부 관계자는 “이번 행사는 미국 등 주요 당국들이 모이는 국제적인 연구 교류 행사로서 국내에서 개최하게 돼 매우 뜻깊게 생각한다”며, “앞으로도 지속적인 연구 교류 기회를 갖고 우리나라가 무인항공시대를 선도할 수 있도록 국제 네트워크를 확대해 가겠다”고 전했다.
[박미영 기자(mypark@boannews.com)]

<저작권자: 보안뉴스(www.boa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5월 9일 대통령 선거 이후, 차기 정부의 사이버보안 정책 및 산업 육성은 어디서 총괄해야 한다고 보시나요?
별도의 ICT 전담부처(미래창조과학부, 정보통신부 등)
별도의 사이버보안 전담부처(사이버보안청 등)
대통령 직속 위원회 또는 대통령실 산하 별도조직
사이버보안 정책은 전담부처, 산업 육성은 산업통상자원부로 이원화
국가정보원
기타(댓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