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보안 엑스포  전자정부 솔루션 페어  개인정보보호 페어  국제 사이버 시큐리티 컨퍼런스  세계 태양에너지 엑스포  스마트팩토리  세계 다이어트 엑스포  INFO-CON
내년 1월부터 재난안전제품 인증제도 시행된다
  |  입력 : 2017-05-18 10:21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국민안전처, 인증 대상 제품 선정 위해 5월 말부터 실태 조사 실시

[보안뉴스 박미영 기자] 각종 재난·재해로부터 국민들을 안전하게 보호하는 재난안전제품의 성능을 평가할 수 있는 길이 열린다.

국민안전처는 재난안전제품에 대한 검증된 공급 체계 구축 및 시장 판로 확대 촉진 등을 위한 ‘재난안전제품 인증제도’를 내년 1월부터 시행한다.

그동안 인증제도는 중복 인증·기업 부담 등으로 여겨졌으나, ‘재난안전’ 분야는 국민의 안전과 직결되는 특수한 분야임을 감안해 기업에서 제품의 신뢰성·공신력 확보 등을 위해 재난안전제품 인증제도 신설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컸었다.

이번 재난안전제품 인증제도 도입으로 중소기업 등에서 개발한 재난안전제품의 성능을 객관적으로 평가함에 따라 소비자는 신뢰하고 해당 제품을 사용할 수 있고, 생산자는 품질의 공신력 확보로 제품 홍보 및 판매가 활성화될 것으로 기대된다.

국민안전처는 내년도 본격적인 시행을 위해 7월 말까지 재난안전제품 인증 대상을 확정하고, 세부 품목별 인증기준을 연내에 마련할 예정이다.

먼저 수요자 중심의 재난안전제품 인증제도 운영을 위해 실제로 재난안전제품을 생산·판매하는 기업체를 대상으로 5월 말부터 제품 실태 조사를 실시해, 기업체가 희망하고 국민 생활과 밀접한 품목을 중심으로 인증 대상을 선정할 계획이다.

또한 관계 부처와 긴밀하게 협의해 동일한 항목에 대한 시험·검사 등을 받은 경우 시험·검사를 제외해 기업의 부담을 최소화할 예정이며, 이해 관계자와 전문가 의견 등을 수렴해 품목별 세부 인증기준·절차·방법 등 세부 운영 규정 제정을 올해 내에 마무리할 방침이다.

국민안전처 정종제 안전정책실장은 “재난안전제품 인증제도가 국민생활과 밀접한 재난안전제품의 품질에 대한 객관적 평가를 통해 국민의 안전을 확보하고, 나아가 안전산업 활성화의 초석이 되는 좋은 인증제도의 표본이 되길 희망한다”고 밝혔다.

아울러 인증을 원하는 품목이나 인증기준, 절차 등 인증제도 운영과 관련해 건의나 의견이 있을 경우 국민안전처 재난안전산업과(044-205-4186)로 제안하면 된다.
[박미영 기자(mypark@boannews.com)]

<저작권자: 보안뉴스(www.boa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2017년 상반기, 가장 충격적인 보안 사건·사고는 무엇이었나요?
사드 배치 보복 차원 중국 해커들의 사이버공격
국내 웹사이트 타깃 동남아 해커들의 무차별 디페이스 공격
전 세계를 휩쓴 워너크라이 랜섬웨어 사태
웹호스팅 업체 인터넷나야나 타깃으로 한 랜섬웨어 공격
페트야 랜섬웨어 사태(랜섬웨어 공격으로 위장한 러시아의 사이버전)
대선 전후 정보탈취 위한 북한의 사이버전
비트코인 등 가상화폐 열풍과 가상화폐 거래소 계정 해킹 사건
금융권 타깃으로 한 디도스 공격 협박 사건
기타(댓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