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보안 엑스포 전자정부 솔루션 페어 스마트팩토리 개인정보보호 페어  세계 다이어트 엑스포  세계 태양에너지 엑스포  국제 사이버 시큐리티 컨퍼런스  INFO-CON
국내 정보보호 기업의 아프리카 진출 위한 비즈니스 간담회 열렸다
  |  입력 : 2017-04-21 19:01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KISA, 현지 비즈니스 상담회 개최, 공공 프로젝트 발굴 협력 등 논의

[보안뉴스 원병철 기자] 국내 정보보호기업의 아프리카 진출 지원을 위해 ‘정보보호 타깃집중형 비즈니스 상담회’를 탄자니아 현지에서 개최하고, 탄자니아 건설교통통신부(MWTC)와 정보보호 공공 프로젝트 발굴 등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한국인터넷진흥원(KISA, 원장 백기승)과 미래창조과학부(장관 최양희),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KOTRA, 사장 김재홍)가 힘을 합쳤다.


이번 비즈니스 상담회에 참여한 더존비즈온, 웨어벨리, 이글루시큐리티, 한국정보인증, KT 등 5개 국내 기업은 4월 19일과 20일 양일간 다레살람(Dar es Salaam)에서 금융, 통신, 정보보호 담당부처 등 현지 클라이언트를 대상으로 일대일 바이어 미팅 및 제품발표회를 가졌다. 특히, 현지 클라이언트는 우리기업의 PKI, 디지털포렌식, 정보보호 소프트웨어 및 솔루션에 대해 깊은 관심을 보였다.

탄자니아는 전체인구 중 66%가 모바일 머니 계좌를 보유하는 등 이동통신 가입자 중심으로 모바일 결제시장이 급성장하고 있는 국가로, 지난해 우리나라 정보보호 기술정책 및 보안관제를 소개하는 연수에 정부 관계자들이 참석하는 등 한국의 축적된 정보보호 기술과 침해대응경험에 관심을 가져왔다.

이에 따라 인터넷진흥원과 탄자니아 건설교통통신부는 19일 사이버보안 인식제고·훈련, PKI, 보안 위협관리, 사이버범죄 대응 경험 및 지식공유, 정보보호 공공 프로젝트 발굴 등 양 기관간 정보보호 분야 협력에 관한 양해각서를 체결했다.

한편, 인터넷진흥원은 르완다를 현지 방문하여 르완다개발위원회와 국가 침해대응센터간 협력, 교육 커리큘럼 및 연구 개발 협력, 교육센터 구축 등 세부 협력방안을 논의했다.

인터넷진흥원 조윤홍 정보보호산업본부장은 “한국의 발달된 인터넷 서비스와 지리적 특수성으로 겪은 다양한 침해사고에 대한 대응체계 및 노하우, PKI, 정보보호 정책은 해외에서 벤치마킹 대상”이라며 “우리 기업이 아프리카 정보보호 신흥시장을 선도할 수 있도록 시장연계형 초청연수, 타깃집중형 상담회 운영 등을 통해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원병철 기자(boanone@boannews.com)]

<저작권자: 보안뉴스(www.boa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5월 9일 대통령 선거 이후, 차기 정부의 사이버보안 정책 및 산업 육성은 어디서 총괄해야 한다고 보시나요?
별도의 ICT 전담부처(미래창조과학부, 정보통신부 등)
별도의 사이버보안 전담부처(사이버보안청 등)
대통령 직속 위원회 또는 대통령실 산하 별도조직
사이버보안 정책은 전담부처, 산업 육성은 산업통상자원부로 이원화
국가정보원
기타(댓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