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보안 엑스포  전자정부 솔루션 페어  개인정보보호 페어  국제 사이버 시큐리티 컨퍼런스  세계 태양에너지 엑스포  스마트팩토리  세계 다이어트 엑스포  INFO-CON
국내 정보보호 기업의 아프리카 진출 위한 비즈니스 간담회 열렸다
  |  입력 : 2017-04-21 19:01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KISA, 현지 비즈니스 상담회 개최, 공공 프로젝트 발굴 협력 등 논의

[보안뉴스 원병철 기자] 국내 정보보호기업의 아프리카 진출 지원을 위해 ‘정보보호 타깃집중형 비즈니스 상담회’를 탄자니아 현지에서 개최하고, 탄자니아 건설교통통신부(MWTC)와 정보보호 공공 프로젝트 발굴 등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한국인터넷진흥원(KISA, 원장 백기승)과 미래창조과학부(장관 최양희),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KOTRA, 사장 김재홍)가 힘을 합쳤다.


이번 비즈니스 상담회에 참여한 더존비즈온, 웨어벨리, 이글루시큐리티, 한국정보인증, KT 등 5개 국내 기업은 4월 19일과 20일 양일간 다레살람(Dar es Salaam)에서 금융, 통신, 정보보호 담당부처 등 현지 클라이언트를 대상으로 일대일 바이어 미팅 및 제품발표회를 가졌다. 특히, 현지 클라이언트는 우리기업의 PKI, 디지털포렌식, 정보보호 소프트웨어 및 솔루션에 대해 깊은 관심을 보였다.

탄자니아는 전체인구 중 66%가 모바일 머니 계좌를 보유하는 등 이동통신 가입자 중심으로 모바일 결제시장이 급성장하고 있는 국가로, 지난해 우리나라 정보보호 기술정책 및 보안관제를 소개하는 연수에 정부 관계자들이 참석하는 등 한국의 축적된 정보보호 기술과 침해대응경험에 관심을 가져왔다.

이에 따라 인터넷진흥원과 탄자니아 건설교통통신부는 19일 사이버보안 인식제고·훈련, PKI, 보안 위협관리, 사이버범죄 대응 경험 및 지식공유, 정보보호 공공 프로젝트 발굴 등 양 기관간 정보보호 분야 협력에 관한 양해각서를 체결했다.

한편, 인터넷진흥원은 르완다를 현지 방문하여 르완다개발위원회와 국가 침해대응센터간 협력, 교육 커리큘럼 및 연구 개발 협력, 교육센터 구축 등 세부 협력방안을 논의했다.

인터넷진흥원 조윤홍 정보보호산업본부장은 “한국의 발달된 인터넷 서비스와 지리적 특수성으로 겪은 다양한 침해사고에 대한 대응체계 및 노하우, PKI, 정보보호 정책은 해외에서 벤치마킹 대상”이라며 “우리 기업이 아프리카 정보보호 신흥시장을 선도할 수 있도록 시장연계형 초청연수, 타깃집중형 상담회 운영 등을 통해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원병철 기자(boanone@boannews.com)]

<저작권자: 보안뉴스(www.boa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GDPR(유럽 개인정보보호법) 시행이 1년 앞으로 다가왔습니다. 여러분의 회사는 얼마나 준비를 하고 계신가요?
GDPR에 대한 모든 준비를 끝마쳤다
부족하지만 어느 정도 준비를 마쳤다
이대로는 어렵다. 전문가의 손길이 필요하다
전혀 준비가 안됐다. 차라리 유럽관련 사업을 접겠다
전혀 준비가 안됐다. GDPR 컨설팅 업체는 없는 건가?
GDPR이 뭐지? 잘 모른다
기타(댓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