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보안 엑스포 전자정부 솔루션 페어 스마트팩토리 개인정보보호 페어  세계 다이어트 엑스포  세계 태양에너지 엑스포  국제 사이버 시큐리티 컨퍼런스  INFO-CON
스마트팜 빅데이터 활용 생산성 향상 모델 개발
  |  입력 : 2017-04-21 09:35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농촌진흥청, 전남 화순서 현장평가회 열어

[보안뉴스 박미영 기자] 농촌진흥청은 지난 19일 전남 화순군 한울농원에서 빅데이터 활용 완숙토마토 생산성 향상 모델 현장평가회를 열었다.

이번 현장평가회는 빅데이터 활용 생산성 향상 모델 개발 성과를 평가하고, 농업인·산업체·민간 컨설턴트 등이 작물 정밀 관리에 활용하기 위한 방법과 발전 방안을 찾기 위해 마련됐다.

이 자리에서 완숙토마토의 생산량 증대를 위한 환경 설정 모델과 겨울철 난방비 절감 방안을 발표하고 관련 전문가의 평가와 현장 적용 방안을 논의했다.

이번 모델은 시설 유형과 품종군을 고려해 연동온실에서 완숙토마토를 재배하는 스마트팜 10개 농가의 환경·생육 및 수량 빅데이터를 활용해 개발됐다.

빅데이터는 분 단위로 측정되는 환경 데이터와 주 단위로 측정되는 생육·수량 데이터로 구성돼 있으며, 생산량에 영향을 주는 주요 환경 변수를 활용해 생육단계별 최적의 환경을 설정하면 농가 평균(101㎏/3.3㎡)보다 77.2%(179㎏/3.3㎡) 생산량 증가 효과를 볼 수 있다.

화순군 배진수 대표는 “2011년 복합환경제어 시스템을 도입해 1㏊의 시설토마토를 재배한 경험을 바탕으로, 이번 모델을 적용해 생산량을 획기적으로 증대하겠다”고 말했다.

농촌진흥청 정황근 청장은 “앞으로 모델 개발 품목을 확대하고 생산량 증대와 소비 예측을 결합한 농가 수익 최적화 인공지능을 개발하겠다”며, “이를 활용해 2018년에는 딸기, 파프리카 등 고소득 작목을 우선 비닐온실에 탑재할 수 있도록 연구 개발에 집중 투자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박미영 기자(mypark@boannews.com)]

<저작권자: 보안뉴스(www.boa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5월 9일 대통령 선거 이후, 차기 정부의 사이버보안 정책 및 산업 육성은 어디서 총괄해야 한다고 보시나요?
별도의 ICT 전담부처(미래창조과학부, 정보통신부 등)
별도의 사이버보안 전담부처(사이버보안청 등)
대통령 직속 위원회 또는 대통령실 산하 별도조직
사이버보안 정책은 전담부처, 산업 육성은 산업통상자원부로 이원화
국가정보원
기타(댓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