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보안 엑스포  전자정부 솔루션 페어  개인정보보호 페어  국제 사이버 시큐리티 컨퍼런스  세계 태양에너지 엑스포  스마트팩토리  세계 다이어트 엑스포  INFO-CON
첨단기술 융합을 통한 농업·농촌의 4차 산업혁명, 본격 준비 착수
  |  입력 : 2017-04-20 23:40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농식품 분야 4차 산업혁명 대응을 위한 유관기관 연찬회 개최

[보안뉴스 박미영 기자] 농림축산식품부와 농촌진흥청은 20일 전북 전주 농촌진흥청에서 ‘농식품 분야 4차 산업혁명 대응을 위한 유관기관 연찬회’를 개최했다.

연찬회에는 농림축산식품부와 농촌진흥청, 한국농수산대학교, 농림수산식품기술기획평가원, 농업기술실용화재단 등 연구 개발과 농업인 교육을 담당하는 주요 기관 간부 50여명이 참석했다.

연찬회에서는 4차 산업혁명에 대응하기 위해 스마트팜 등 핵심 분야의 추진 상황을 점검하고, 신성장 동력 발굴과 농산업 전반의 혁신 역량 강화를 위한 연구 개발 및 산업화 지원 방안을 검토했다.

김재수 장관은 농업·농촌 분야가 4차 산업혁명에 대응하기 위해서는 농정 패러다임의 전환과 함께 사물인터넷, 빅데이터, 인공지능, 로봇 등 핵심 기술을 농업 부문에 신속하게 도입·적용하는 것이 필요하다는 것을 강조했다.

한편, 농림축산식품부는 정부 차원의 4차 산업혁명 종합대책 마련(4월)에 따라 5월 중에 농업생산·유통·농촌·바이오 등 농업·농촌 분야 4차 산업혁명 대책을 마련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를 위해 연찬회·직원 교육 등을 실시해 농식품부 및 유관기관 내부에서 4차 산업혁명의 중요성을 인식하고 정책 방향을 고민할 수 있는 기회를 만들고 있으며, 농식품부·농진청·산림청 및 한국농촌경제연구원·농협 등이 참여하는 ‘농식품 유관기관 4차 산업혁명 대응 TF’를 조직해 세부적인 대책을 수립 중이다.

또한 정보통신기술(ICT), 로봇, 빅데이터 등 다양한 분야의 전문가들과 민간 기업이 참여하는 ‘4차 산업혁명과 미래 농식품 포럼’을 통해 전문가들의 의견을 수렴해 대책을 보완할 계획이다.
[박미영 기자(mypark@boannews.com)]

<저작권자: 보안뉴스(www.boa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정부에서 가상화폐의 거래 투명성을 확보하기 위한 가상화폐 거래소 규제 방안을 마련했습니다. 정부의 가상화폐 정책에 있어 가장 중요한 원칙은 무엇이라고 보시나요?
모든 가상화폐는 시장 원리에 따라 정부의 개입이나 규제는 최소화되어야 함.
모든 가상화폐는 통화로 인정할 수 없다는 것을 전제로 보다 적극적인 규제에 나서야 함.
가상화폐 중 암호화폐의 경우 정식 통화로 인정하고 이에 따른 대안을 마련해야 함.
가상화폐중 비트코인 등의 암호화폐와 그 외의 가상화폐를 분리 대응해야 함.
기타(댓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