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보안 엑스포 전자정부 솔루션 페어 스마트팩토리 개인정보보호 페어  세계 다이어트 엑스포  세계 태양에너지 엑스포  국제 사이버 시큐리티 컨퍼런스  INFO-CON
금융위, 계좌통합관리서비스 앱 배포
  |  입력 : 2017-04-20 11:45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이용자 편의를 위한 ‘계좌통합관리서비스’ 확대 시행

[보안뉴스 박미영 기자] 인터넷으로 본인 계좌를 한눈에 조회하고 바로 계좌 해지와 잔고 이전이 가능한 계좌통합관리서비스를 앞으로 스마트폰과 은행 창구에서도 이용할 수 있게 된다.

금융위원회는 19일 계좌통합관리서비스의 접근성을 높이기 위해 오는 21일부터 스마트폰에서 계좌통합관리서비스 애플리케이션(앱)을 배포한다고 밝혔다.

스마트폰에서는 PC 인터넷 홈페이지와 같이 계좌 조회와 잔고 이전·해지, 자동이체 관리가 가능하다. 금융결제원에서 무료로 배포하는 ‘Account Info’ 앱을 설치하면 활동성·비활동성 여부와 관계없이 본인의 모든 계좌 정보를 확인할 수 있다. 쓰지 않는 소액 계좌의 잔고 이전 및 해지 서비스도 모바일상에서 처리 가능하다.

전자금융 거래를 이용하지 않거나 익숙하지 않은 소비자들은 은행 창구를 직접 방문하면 된다. 창구에서는 방문한 은행의 활동성 및 비활동성 계좌와 다른 은행의 비활동성 계좌의 상세 정보를 모두 볼 수 있다. 다만 다른 은행의 활동성 계좌는 계좌 보유 여부만 확인된다.

잔고 이전 및 해지 서비스는 방문한 은행의 계좌에 한해서만 이용할 수 있다. 잔고 이전·해지할 수 있는 비활동성 계좌 범위는 잔액 30만원 이하에서 50만원 이하로 확대된다.

금융위는 이로 인해 추가로 정리할 수 있는 계좌 수가 32만개(금액 기준 1270억원) 더 늘어날 것으로 예상했다.

이와 함께 10월부터는 홈페이지 및 모바일 앱을 통한 잔고 이전·해지 서비스 이용 시간도 늘어난다. 이에 따라 이용 시간은 오전 9시~오후 5시에서 오전 9시~오후 10시로 변경될 방침이다.

지난해 12월부터 시행한 계좌통합관리서비스는 인터넷상으로 한눈에 자신의 모든 계좌를 확인하고 간편하게 쓰지 않는 소액 계좌를 정리할 수 있어 소비자들에게 많은 호응을 얻고 있다. 시행 후 이달 18일까지 이용자 수는 338만9000명으로 월평균 81만명에 이른다.
[박미영 기자(mypark@boannews.com)]

<저작권자: 보안뉴스(www.boa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인공지능은 정보보안에 도움을 주게 될까요?
그렇다. 보안 인력 양성보다 인공지능 개발이 더 빠를 것이다.
그렇다. 보안 전문가가 더 ‘사람다운’ 일을 하게 해줄 것이다.
아니다. 기계가 할 수 있는 일은 한정적이다.
아니다. 오탐의 염려에서 벗어나기가 힘들 것으로 보인다.
처음에는 도움을 주는 듯 하지만 점차 사람의 일자리를 위협할 것이다.
나랑은 크게 상관없는 얘기다.
기타(댓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