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보안 엑스포  전자정부 솔루션 페어  개인정보보호 페어  국제 사이버 시큐리티 컨퍼런스  세계 태양에너지 엑스포  스마트팩토리  세계 다이어트 엑스포  INFO-CON
우태희 산업부 차관, 에너지 빅데이터 활용 현장 방문
  |  입력 : 2017-04-20 11:40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4차 산업혁명 대응, 빅데이터 활용 방안’ 논의

[보안뉴스 박미영 기자] 우태희 산업통상자원부 차관은 19일 에너지 빅데이터를 활용해 새로운 비즈니스 개발과 사업화를 선도하고 있는 KT 네트워크관제센터(경기도 과천)를 방문했다.

우 차관은 4차 산업혁명 경쟁력의 핵심인 ‘빅데이터’와 ‘AI’를 에너지 분야에서 활용하고 있는 현장을 확인하고, 우리나라 에너지 빅데이터 관련 전문가들과 함께 ‘4차 산업혁명 대응, 빅데이터 활용 방안’을 논의했다.

이날 KT는 KT-MEG(Micro-Energy-Grid) 센터 현장 설명을 통해 2015년 센터 구축을 시작으로 ICT 기반의 에너지 서비스 사업을 본격 추진 중으로 대표적으로 한전이 제공하는 전력 빅데이터를 활용한 전력 소비 패턴 분석을 통해 고객에게 적합한 소비 방식을 알려주는 컨설팅 서비스를 연내 출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자체 운영 중인 ‘AI 엔진’(e-Brain)에 인터넷과 유무선 IPTV 사업을 통해 확보한 고객 데이터와 에너지 빅데이터 등을 융합해 다양한 신규 서비스를 개발 중에 있다고 설명했다.

간담회에서 참석자들은 빅데이터 기반의 AI는 4차 산업혁명의 핵심 기술로, AI가 학습·인식·판단하기 위해서는 빅데이터가 필요하며 다양한 생산·소비 주체들을 연결하면서 데이터가 집결되는 데이터센터와 같은 플랫폼도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SG협회 정찬기 부회장은 기업들은 단순 통계를 넘어서 고객들의 행동 패턴의 원인과 결과를 파악하고 미래 예측 정확성을 높이는 데 집중하고 있다면서 에너지 데이터를 포함한 다양한 데이터를 통합 관리하는 플랫폼 구축과 함께 현재 개인정보는 비식별 조치를 거쳐 제3자에게 제공 중이나 국민 수용성 확보를 전제로 데이터의 공개 범위 확대가 필요하다고 언급했다.

또 서울대 빅데이터연구원 차상균 원장은 스마트미터(AMI), IoT 기반 가전기기 등의 보급이 확산됨에 따라 에너지사용자에 대한 빅데이터 수집·활용이 광범위하게 진행될 것으로 전망하면서 데이터를 생산하는 한전과 같은 공급사도 에너지사용자 관점에서의 빅데이터 축적과 새로운 비즈니스 개발을 선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한전은 2016년 9월 ‘전력빅데이터센터’를 구축한 후 전력 통계·에너지 효율 잠재량 지도·전력정보 분석보고서 등을 공개하고 있으며, 이를 활용한 새로운 서비스도 발굴 중이라고 밝혔다. 또 에너지공단도 건물·공장 에너지 사용 현황 분석을 통해 노후 설비 교체 등 에너지 절감 컨설팅을 진행하고, 설비 교체 자금이 필요한 기업들을 발굴해 시중은행과 매칭 지원 중이라고 밝혔다.

우 차관은 에너지 데이터를 대부분 에너지 공급 기업들이 보유하고 있음에도 에너지 빅데이터와 AI를 활용한 서비스 개발을 통신사인 KT가 선도하고 있는 것은 빅데이터와 융합 측면에서 의미가 깊다면서 프라이버시 침해 등의 우려를 해소하면서 에너지 빅데이터를 활용한 에너지 신산업이 활성화될 수 있도록 기술 개발, 인력 양성, 금융 지원 등과 함께 신규 서비스 개발을 적극 지원해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박미영 기자(mypark@boannews.com)]

<저작권자: 보안뉴스(www.boa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비츠코리아 파워비즈시작 2017년7월3일파워비즈 배너
북한의 사이버 공격이 갈수록 심해지고 있습니다. 해킹 공격이 미사일 공격보다 더 무섭다는 소리도 나올 정도입니다. 정부 차원에서 더 강화된 사이버 보안을 위한 전략을 새롭게 수립해야 한다고 생각하십니까?
아니다. 지금 있는 것만 제대로 해도 충분하다.
그렇다. 단, 미국의 행정명령처럼 장기적인 방향성을 가져야 한다.
그렇다. 단, 지금의 위기상황에 당장 적용할 수 있는 것이어야 한다.
아니다. 민간 차원에서 해결할 수 있어야 한다.
정부 차원의 전략이 얼마나 도움이 될지 잘 모르겠다.
크게 보면 외교 문제다. ‘보안’의 시각으로만 접근해서는 안 된다.
기타(댓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