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보안 엑스포  전자정부 솔루션 페어  개인정보보호 페어  국제 사이버 시큐리티 컨퍼런스  세계 태양에너지 엑스포  스마트팩토리  세계 다이어트 엑스포  INFO-CON
미래부, 불투명한 콘텐츠 유통 바로잡는다
  |  입력 : 2017-04-20 11:33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미래부·한국데이터진흥원, 콘텐츠 거래사실 인증사업 확대 실시

[보안뉴스 박미영 기자] 미래창조과학부와 한국데이터진흥원은 온라인으로 유통되는 콘텐츠 거래의 투명성·공정성을 확보하고 우수 콘텐츠의 유통을 촉진하기 위해 ‘콘텐츠 거래사실 인증사업’을 확대 시행한다.

콘텐츠 거래사실 인증은 공정한 온라인 콘텐츠 유통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콘텐츠 제작자와 유통사업자 간 정산의 기초가 되는 실시간 거래정보를 한국데이터진흥원에서 수집해 거래사실을 확인·증명하는 제도다.

콘텐츠의 유통 경로가 다양해지면서 콘텐츠 제작자는 일부 유통사업자의 투명하지 못한 정산 체계로 인해 공정한 수익 확보가 어려워지게 됐고, 이로 인해 콘텐츠 제작자의 경쟁력 확보에 걸림돌이 되고 있는 것이 사실이다.

이에 미래부는 고의적 불법 유통과 빈번한 정산 누락을 방지하고 공정한 이용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2014년부터 콘텐츠 거래사실 인증 사업을 시행하고 있다.

콘텐츠 유통사업자로부터 실시간 거래정보를 수집·저장하는 인증시스템을 구축해 콘텐츠 제작자의 공정한 정산을 지원하고 있고, 작년까지 2000만건 이상의 거래사실을 인증했다. 인증시스템은 정산 누락 관련 이슈가 자주 발생한 웹하드 분야를 중심으로 운영하고 있으며, 올해는 방송 콘텐츠·전자책·애니메이션에 이어 영화로 인증 범위를 확대할 계획이다.

미래부 이상학 SW정책관은 “웹하드, 포털 등 인터넷상의 콘텐츠 저작권 보호는 콘텐츠 산업 생태계 조성에 필수적이고, 특히 4차 산업혁명의 실현을 위해서는 무엇보다 콘텐츠 제값받기가 절실하다”고 강조하며, “콘텐츠 제값받기를 실현하기 위해서 저작권을 가진 콘텐츠 제작자가 콘텐츠의 거래사실을 명확히 알 수 있도록 해주는 인증제도가 활성화될 수 있도록 정부에서 관련 지원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박미영 기자(mypark@boannews.com)]

<저작권자: 보안뉴스(www.boa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정부에서 가상화폐의 거래 투명성을 확보하기 위한 가상화폐 거래소 규제 방안을 마련했습니다. 정부의 가상화폐 정책에 있어 가장 중요한 원칙은 무엇이라고 보시나요?
모든 가상화폐는 시장 원리에 따라 정부의 개입이나 규제는 최소화되어야 함.
모든 가상화폐는 통화로 인정할 수 없다는 것을 전제로 보다 적극적인 규제에 나서야 함.
가상화폐 중 암호화폐의 경우 정식 통화로 인정하고 이에 따른 대안을 마련해야 함.
가상화폐중 비트코인 등의 암호화폐와 그 외의 가상화폐를 분리 대응해야 함.
기타(댓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