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보안 엑스포  전자정부 솔루션 페어  개인정보보호 페어  국제 사이버 시큐리티 컨퍼런스  세계 태양에너지 엑스포  스마트팩토리  세계 다이어트 엑스포  INFO-CON
하천 측량, 국산 드론 원천 기술로 한 단계 성숙시킨다
  |  입력 : 2017-04-20 11:22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제2회 하천 측량·하상변동조사 드론 경진대회’ 개최

[보안뉴스 박미영 기자] 국토교통부는 하천 측량 및 하상변동조사의 효율화를 위해 최신 기술인 드론을 활용한 ‘제2회 하천 측량·하상변동조사 드론 경진대회’를 4월 20일부터 6월 9일까지 개최한다.


이미 작년 10월 ‘제1회 하천 측량 및 하상변동조사 드론 경진대회’를 통해 하천 분야에서 드론 기술의 적합성 및 활용 가능성을 확인한 바 있고, 하천 측량 및 하천 시설물 관리 기술력을 확보하고 세계 드론 서비스 시장의 성장세에 맞춰 하천 특화 민간 드론 기술을 지속적으로 향상시키기 위해 이번 대회를 개최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세계 드론 서비스 시장은 2016년 기준 56억2000불, 2025년 239억2000불로 예상(매년 17.5% 성장)된다.

이번 대회는 1차 대회보다 더 심도 있는 평가를 위해 수심부 측량 시 2차원 기반의 선형(Line) 결과물을 제출하는 방식에서 3차원 기반의 면형(Polygon) 결과물을 제출하는 방식으로 평가 기준이 변경됐으며, 평가 기준 변경에 따라 정확도를 평면과 높이로 세분화했고 소요 시간은 드론 측량·수심 측량으로 세분화해 기술 효율성을 평가한다.

한편, 국가적 차원에서 하천 특화 국산 드론 기술 개발을 장려하고 지속적으로 지원하기 위해 시스템 분야를 신설해 드론 비행 장치와 응용 소프트웨어의 국산화·성능·창의성 등을 평가할 계획으로, 타 업체와 경쟁을 통해 자체 개발 기술력을 확인할 수 있는 장을 마련하고 국산 기술 개발 기업을 격려할 예정이다.

대회는 4월 20일 공고를 하고, 신청서를 접수받아 1차 서류 심사(기술 심사, 시스템 심사)·2차 현장 심사(현장 결과물 심사)의 결과를 종합적으로 평가해 입상 업체를 선정할 방침이다.

측량 분야 최상위 업체는 국토교통부 장관 상장을 수여하고, 상위 3개 업체는 하상변동조사 시범사업(2017년) 참여 시 우대할 예정이며, 시스템 분야 최상위 업체는 국토교통부장관 상장을 수여할 계획이다.

국토교통부 관계자는 “이번 경진대회를 통해 하천의 드론 활용 분야 기술력 향상과 국내 관련 분야의 저변 확대를 기대한다”며, “향후 하천 측량 분야 인력 양성 및 창업 활성화를 위해 대학생을 대상으로 한 대회도 6~7월에 진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박미영 기자(mypark@boannews.com)]

<저작권자: 보안뉴스(www.boa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2017년 상반기, 가장 충격적인 보안 사건·사고는 무엇이었나요?
사드 배치 보복 차원 중국 해커들의 사이버공격
국내 웹사이트 타깃 동남아 해커들의 무차별 디페이스 공격
전 세계를 휩쓴 워너크라이 랜섬웨어 사태
웹호스팅 업체 인터넷나야나 타깃으로 한 랜섬웨어 공격
페트야 랜섬웨어 사태(랜섬웨어 공격으로 위장한 러시아의 사이버전)
대선 전후 정보탈취 위한 북한의 사이버전
비트코인 등 가상화폐 열풍과 가상화폐 거래소 계정 해킹 사건
금융권 타깃으로 한 디도스 공격 협박 사건
기타(댓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