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보안 엑스포  전자정부 솔루션 페어  개인정보보호 페어  국제 사이버 시큐리티 컨퍼런스  세계 태양에너지 엑스포  스마트팩토리  세계 다이어트 엑스포  INFO-CON
스마트 장갑, 이젠 말도 하고 번역도 한다
  |  입력 : 2017-04-20 11:20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센서 기술 적용한 스마트 장갑 관련 출원 증가

[보안뉴스 박미영 기자] 영화 ‘마이너리티 리포트’에선 톰 크루즈가 범죄 예측 시스템을 실행시키는 장면이 나온다. 허공에 뜬 스크린에 장갑을 착용한 손과 손가락을 움직여 폴더를 열고 화면을 옮기며 사진을 확대하는 장면이 있다.

주인공이 착용했던 스마트 장갑은 센서, 디지털 및 통신의 첨단 기술과 결합해 사물인터넷(IOT) 기술을 실현한 것이다. 장갑에 결합된 센서 및 디지털 기술이 착용자의 손과 손가락의 움직임을 인식하는 것이다.

최근에는 실제 환경이나 가상 환경 또는 증강 현실에서 보이는 시각 정보를 착용자가 그대로 느낄 수 있게 만들어주는 ‘가상 촉감’ 기능이 장갑에 도입되고 있다.

스마트 장갑은 기존 방한, 발열, 터치와 같은 단순 기능을 지나 첨단 센서와 통신 기술을 접목해 문자, 점자, 사람의 동작 등을 인식하는 기능과 생체 신호를 측정해 활용하는 진단 및 치료 기능을 갖춘 특허가 꾸준히 출원되고 있다.

특허청에 따르면, 스마트 장갑 분야의 특허 출원은 센서 기술의 비약적인 발전과 함께 최근 5년간 현저히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스마트 장갑 관련 출원 건수는 최근 5년(2012~2016년) 연평균 17.8건으로, 그 이전 5년간(2007~2011년) 연평균 4.6건에 비해 약 4배 증가했다. 출원 주체별로 살펴보면 지난 10년간 전체 특허출원 112건 중 기업 출원이 약 40%(45건)로 가장 많고, 그 다음이 개인 출원으로 약 25%(28건)를 차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스마트 장갑은 센서, 디지털 및 통신의 첨단 기술을 도입해 사물인터넷(IOT) 기술을 실현하고 있다. 센서 및 디지털 기술을 활용해 문자뿐만 아니라 손이나 손가락의 움직임과 같은 사람의 동작을 인식하고 이를 유무선 통신 기술로 공유한다. 가상 촉감 기술은 실제 주변 환경뿐만 아니라 가상 환경이나 증강 현실의 느낌을 장갑 착용자에게 그대로 전달한다.

스마트 장갑은 정보 수집·공유를 통해 새로운 기능을 도입하고 이를 의료용, 재활치료용 및 장애인용 등에 적용해 그 활용 분야를 확대하고 있다. 말하는 장갑은 청각 장애인들을 위해 수화를 자동 인식하고 번역하며 스피커를 통해 이를 음성으로 들려주고, 번역하는 장갑은 시각 장애인들을 위해 점자를 판독 및 생성한다. 의료용 장갑은 재활 치료 시 손이나 손가락의 움직임을 도와주고, 생체 신호나 운동 정보를 측정해 건강 상태를 진단하며 나아가 진통을 줄이는 주사나 수지침을 구비한다.

특허청 고태욱 고분자섬유심사과장은 “사물인터넷과 같은 첨단 기술이 접목된 스마트 장갑은 최근 화두가 되는 4차 산업혁명에서 그 활용성이 확대될 것으로 보이며, 특별히 장애인의 날을 맞아 말하는 장갑이나 의료용 장갑과 같은 기술이 주목된다”고 말했다.
[박미영 기자(mypark@boannews.com)]

<저작권자: 보안뉴스(www.boa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정부에서 가상화폐의 거래 투명성을 확보하기 위한 가상화폐 거래소 규제 방안을 마련했습니다. 정부의 가상화폐 정책에 있어 가장 중요한 원칙은 무엇이라고 보시나요?
모든 가상화폐는 시장 원리에 따라 정부의 개입이나 규제는 최소화되어야 함.
모든 가상화폐는 통화로 인정할 수 없다는 것을 전제로 보다 적극적인 규제에 나서야 함.
가상화폐 중 암호화폐의 경우 정식 통화로 인정하고 이에 따른 대안을 마련해야 함.
가상화폐중 비트코인 등의 암호화폐와 그 외의 가상화폐를 분리 대응해야 함.
기타(댓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