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보안 엑스포  전자정부 솔루션 페어  개인정보보호 페어  국제 사이버 시큐리티 컨퍼런스  세계 태양에너지 엑스포  스마트팩토리  세계 다이어트 엑스포  INFO-CON
IoT 시장 활성화 위해 정부·기업 힘 모은다
  |  입력 : 2017-03-19 21:38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미래부-사물인터넷협회, ‘민관 합동 IoT확산 협의회’ 구성

[보안뉴스 권 준 기자] 한국사물인터넷협회(회장 이형희, 이하 IoT협회)는 3월 17일 LG U+ 용산사옥에서 개최된 ‘ICT 정책 해우소’에서 IoT·가전·건설 등의 기업과 미래부 및 IoT 유관기관 등이 참여하는 ‘민관 합동 IoT확산 협의회’에 대한 구성·운영계획을 밝혔다.


이날 회의에는 미래부 최재유 제2차관, IoT협회 안성준 수석부회장(LG U+ 전무), SK텔레콤 차인혁 전무, KT 김준근 사업단장, LH 공사 조휘만 처장, 경동원 이재영 연구소장, 코웨이 안진혁 상무, IoT포럼 이윤덕 운영위원장 등 28명이 참석했다.

‘민관 합동 IoT확산 협의회’는 IoT 융합 확산으로 사회현안을 해결하고 융합신산업 육성을 통한 국가 경쟁력 향상을 위하여 미래부 제2차관과 IoT협회장을 공동 의장으로 선임하고, 민간기업, 공공기관, 관련 협단체, 연구기관 등의 전문가가 참여하는 4개 분과위원회를 구성·운영할 계획이다.

해당 협의회는 산업현장에서 발생하는 다양한 산업간, 기업 간의 이해관계를 조정하고 실행력 있는 정책개발 및 규제개선 과제 발굴과 IoT 융합 시장성장 및 국내 기업의 경쟁력 제고를 위한 민관협력 선도과제 발굴과 해외시장 진출 방안 등을 집중 논의할 계획이다.

이날 회의에서 공동의장으로 선임된 최재유 미래부 제2차관은 “IoT는 지능정보사회와 제4차 산업혁명의 핵심 인프라로 IoT를 전 산업분야에 빠르게 확산시키는 것이 ICT 업계 뿐만 아니라 우리 사회의 미래를 위해서도 중요한 일”이라며 “산업계와 정부가 협력하는 성공사례를 만들도록 다 함께 노력하자”고 밝혔다.

또한, 안성준 IoT협회 수석부회장은 “협회가 IoT 확산을 위해 발 벗고 나서야 할 필요성이 있어 지난 10일에 개최된 이사회와 정기총회에서 회원들에게 협의체 운영안을 논의하고, 미래부 등 관계기관과 함께 추진하게 됐다”는 배경 설명과 함께 정부와 관련기관의 적극적인 참여와 지원을 요청했다.
[권 준 기자(editor@boannews.com)]

<저작권자: 보안뉴스(www.boa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GDPR(유럽 개인정보보호법) 시행이 1년 앞으로 다가왔습니다. 여러분의 회사는 얼마나 준비를 하고 계신가요?
GDPR에 대한 모든 준비를 끝마쳤다
부족하지만 어느 정도 준비를 마쳤다
이대로는 어렵다. 전문가의 손길이 필요하다
전혀 준비가 안됐다. 차라리 유럽관련 사업을 접겠다
전혀 준비가 안됐다. GDPR 컨설팅 업체는 없는 건가?
GDPR이 뭐지? 잘 모른다
기타(댓글로)